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샛별에서 큰별로 ‘우뚝’…박지수, 역대 최연소 MVP 수상
입력 2019.03.11 (21:50) 수정 2019.03.11 (22:04)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여자 프로농구 정규리그 시상식에서 국민은행의 센터 박지수가 만장일치로 역대 최연소 최우수 선수의 영광을 안았습니다.

MVP 발표만을 남겨 놓은 떨리는 순간, 쟁쟁한 세 선수 중 별 중의 별은 박지수였습니다.

만 20세 3개월로 역대 최연소, 그것도 만장일치로 MVP로 선정됐습니다.

13년 만에 국민은행의 정규리그 우승을 이끈 박지수는 MVP 포함 리바운드, 수비 상 등 6관왕의 겹경사를 맞았습니다.

[박지수/국민은행/정규리그 MVP : "지난해에도 상 많이 받았는데 선수들한테 한턱 쏠 기회가 없어서, 이번엔 좀 크게 한번 쏘고 싶습니다."]

한 번뿐인 기회의 신인상은 우리은행 박지현이, 지도상은 국민은행의 안덕수 감독이 받았습니다.
  • 샛별에서 큰별로 ‘우뚝’…박지수, 역대 최연소 MVP 수상
    • 입력 2019-03-11 21:56:04
    • 수정2019-03-11 22:04:38
    뉴스 9
여자 프로농구 정규리그 시상식에서 국민은행의 센터 박지수가 만장일치로 역대 최연소 최우수 선수의 영광을 안았습니다.

MVP 발표만을 남겨 놓은 떨리는 순간, 쟁쟁한 세 선수 중 별 중의 별은 박지수였습니다.

만 20세 3개월로 역대 최연소, 그것도 만장일치로 MVP로 선정됐습니다.

13년 만에 국민은행의 정규리그 우승을 이끈 박지수는 MVP 포함 리바운드, 수비 상 등 6관왕의 겹경사를 맞았습니다.

[박지수/국민은행/정규리그 MVP : "지난해에도 상 많이 받았는데 선수들한테 한턱 쏠 기회가 없어서, 이번엔 좀 크게 한번 쏘고 싶습니다."]

한 번뿐인 기회의 신인상은 우리은행 박지현이, 지도상은 국민은행의 안덕수 감독이 받았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
  • KBS

    KB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