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포항 지진·제천 화재 실태조사 발표…“건강 악화·지원 부족”
입력 2019.03.29 (12:11) 수정 2019.03.29 (13:02) 뉴스 12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포항지진과 제천화재 피해자들에 대한 지원 실태 조사 결과가 오늘 발표됐습니다.

피해자 다수가 재난을 겪은 뒤 신체적·정신적으로 건강이 나빠졌고, 경제적 압박도 커진 것으로 드러나 이에 대한 지원이 절실한 것으로 보입니다.

정새배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2017년 당시 포항 지진과 제천 화재를 겪은 피해자들의 건강 상태는 나빠졌지만, 이에 대한 지원은 여전히 부족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사회적 참사 특별조사위원회'는 오늘 이같은 내용을 담은 포항 지진과 제천 화재 피해자들에 대한 지원 실태 조사 결과를 발표했습니다.

조사에서 포항 지진 피해자의 80%, 제천 화재 피해자의 56%는 건강이 나빠졌다고 밝혔습니다.

피해자의 3분의 1 가량은 만성 두통에 시달리고 있고, 대다수가 재난 이후 10여 종의 새로운 질환을 겪었다고 설명했습니다.

피해자들은 또 불안과 불면증, 우울감 등 각종 정신 질환을 겪고 있으며, 특히 제천 화재 피해자의 3분의 1 가량은 자살을 생각한 적이 있다고 답했습니다.

이런 가운데 피해자의 상당수가 재난을 겪은 뒤 자산은 줄었지만 지출은 오히려 늘어나 경제적 어려움을 겪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피해자들은 이 때문에 국가의 생활안정지원과 복구 과정에 대한 정보 제공이 필요하다고 강조했습니다.

그러나 피해자 대다수는 현재 국가의 지원은 물론 재난에 대한 진상조사노력에 대해서도 부족하다고 평가했습니다.

특조위는 이같은 결과를 토대로 재난의 원인과 대응과정을 조사할 상설 조사단이 필요하다고 밝혔습니다.

그러면서 가칭 국민재난복구기금을 신설하고, 취약계층에 대해 우선적으로 지원하는 것이 필요하다고 덧붙였습니다.

KBS 뉴스 정새배입니다.
  • 포항 지진·제천 화재 실태조사 발표…“건강 악화·지원 부족”
    • 입력 2019-03-29 12:14:39
    • 수정2019-03-29 13:02:13
    뉴스 12
[앵커]

포항지진과 제천화재 피해자들에 대한 지원 실태 조사 결과가 오늘 발표됐습니다.

피해자 다수가 재난을 겪은 뒤 신체적·정신적으로 건강이 나빠졌고, 경제적 압박도 커진 것으로 드러나 이에 대한 지원이 절실한 것으로 보입니다.

정새배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2017년 당시 포항 지진과 제천 화재를 겪은 피해자들의 건강 상태는 나빠졌지만, 이에 대한 지원은 여전히 부족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사회적 참사 특별조사위원회'는 오늘 이같은 내용을 담은 포항 지진과 제천 화재 피해자들에 대한 지원 실태 조사 결과를 발표했습니다.

조사에서 포항 지진 피해자의 80%, 제천 화재 피해자의 56%는 건강이 나빠졌다고 밝혔습니다.

피해자의 3분의 1 가량은 만성 두통에 시달리고 있고, 대다수가 재난 이후 10여 종의 새로운 질환을 겪었다고 설명했습니다.

피해자들은 또 불안과 불면증, 우울감 등 각종 정신 질환을 겪고 있으며, 특히 제천 화재 피해자의 3분의 1 가량은 자살을 생각한 적이 있다고 답했습니다.

이런 가운데 피해자의 상당수가 재난을 겪은 뒤 자산은 줄었지만 지출은 오히려 늘어나 경제적 어려움을 겪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피해자들은 이 때문에 국가의 생활안정지원과 복구 과정에 대한 정보 제공이 필요하다고 강조했습니다.

그러나 피해자 대다수는 현재 국가의 지원은 물론 재난에 대한 진상조사노력에 대해서도 부족하다고 평가했습니다.

특조위는 이같은 결과를 토대로 재난의 원인과 대응과정을 조사할 상설 조사단이 필요하다고 밝혔습니다.

그러면서 가칭 국민재난복구기금을 신설하고, 취약계층에 대해 우선적으로 지원하는 것이 필요하다고 덧붙였습니다.

KBS 뉴스 정새배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12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