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연이은 인사 악재…문 대통령, 김의겸 사의 ‘신속 수용’
입력 2019.03.29 (21:03) 수정 2019.03.29 (21:56)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문재인 대통령도 김의겸 대변인의 사의를 신속하게 수용했습니다.

장관 후보자 임명에 난항을 빚고 있는 상황 등 여러 상황을 감안한 것으로 보이는데, 그 배경을 좀 더 자세히 알아보겠습니다.

청와대로 갑니다.

황현택 기자, 김 대변인에 대한 문 대통령의 신임이 두터웠던 걸로 알려져 있는데 곧바로 사의를 수용했습니다.

배경을 뭐라고 봐야될까요?

[기자]

일단 여론이 너무 좋지 않았기 때문으로 보입니다.

몇몇 청와대 관계자들과 통화를 해 봤는데요.

"처신이 부적절한 건 맞지만, 사퇴로까지 이어져 안타깝다" 이런 반응이 많았습니다.

그럼에도 '대통령의 입'으로 불리는 핵심 참모가 민감한 부동산 문제를 건드렸고, 이에 싸늘해진 여론의 파장을 속히 차단해야 한다는 판단이 반영된 걸로 풀이됩니다.

당장 다음 주 보궐선거를 앞두고 민주당이 공개적으로 '우려의 뜻'을 밝힌 점도 영향을 미쳤을 거란 분석입니다

[앵커]

그렇다면 김의겸 대변인의 급격한 재산 변동을 청와대는 미리 파악하지 못한 건가요?

[기자]

그런 시스템 자체가 없습니다.

정기적으로 하는 공직자 재산신고 외에 별도의 공지 의무가 없기 때문인데요.

특히 김 대변인은 지난해 2월 청와대에 들어오면서 직원들을 위해 마련된 관사에 가족과 함께 입주했습니다.

덕분에 전에 살던 서울 옥인동 전세 자금 4억 8천만 원을 상가 구입에 보탰는데요.

"국민 세금으로 재테크를 했다", 이런 비판이 청와대로선 더욱 아픈 대목입니다.

[앵커]

게다가 지금 장관 후보자 7명에 대한 임명도 난항이잖습니까?

야당 반대를 무릅쓰고 임명을 강행할수 있을까요?

[기자]

인사 문제로 악재가 겹치면서 청와대도 곤혹스러운 분위기입니다.

특히 몇몇 장관 후보자에 대해선 여당에서조차 "이건 아니지 않느냐"는 공개 발언까지 나오는 상황인데요.

자칫 인사 추천과 검증을 진행한 조국 민정수석, 조현옥 인사수석에 대한 '책임론'으로 번질 수 있는 대목입니다.

개각 이후 지난 3주 동안 인사청문회에서 터져나온 여러 의혹에 대해 기자들이 질문을 많이 했는데 청와대는 "지켜보자", 이런 입장만 되풀이해 왔습니다.
  • 연이은 인사 악재…문 대통령, 김의겸 사의 ‘신속 수용’
    • 입력 2019-03-29 21:05:20
    • 수정2019-03-29 21:56:50
    뉴스 9
[앵커]

문재인 대통령도 김의겸 대변인의 사의를 신속하게 수용했습니다.

장관 후보자 임명에 난항을 빚고 있는 상황 등 여러 상황을 감안한 것으로 보이는데, 그 배경을 좀 더 자세히 알아보겠습니다.

청와대로 갑니다.

황현택 기자, 김 대변인에 대한 문 대통령의 신임이 두터웠던 걸로 알려져 있는데 곧바로 사의를 수용했습니다.

배경을 뭐라고 봐야될까요?

[기자]

일단 여론이 너무 좋지 않았기 때문으로 보입니다.

몇몇 청와대 관계자들과 통화를 해 봤는데요.

"처신이 부적절한 건 맞지만, 사퇴로까지 이어져 안타깝다" 이런 반응이 많았습니다.

그럼에도 '대통령의 입'으로 불리는 핵심 참모가 민감한 부동산 문제를 건드렸고, 이에 싸늘해진 여론의 파장을 속히 차단해야 한다는 판단이 반영된 걸로 풀이됩니다.

당장 다음 주 보궐선거를 앞두고 민주당이 공개적으로 '우려의 뜻'을 밝힌 점도 영향을 미쳤을 거란 분석입니다

[앵커]

그렇다면 김의겸 대변인의 급격한 재산 변동을 청와대는 미리 파악하지 못한 건가요?

[기자]

그런 시스템 자체가 없습니다.

정기적으로 하는 공직자 재산신고 외에 별도의 공지 의무가 없기 때문인데요.

특히 김 대변인은 지난해 2월 청와대에 들어오면서 직원들을 위해 마련된 관사에 가족과 함께 입주했습니다.

덕분에 전에 살던 서울 옥인동 전세 자금 4억 8천만 원을 상가 구입에 보탰는데요.

"국민 세금으로 재테크를 했다", 이런 비판이 청와대로선 더욱 아픈 대목입니다.

[앵커]

게다가 지금 장관 후보자 7명에 대한 임명도 난항이잖습니까?

야당 반대를 무릅쓰고 임명을 강행할수 있을까요?

[기자]

인사 문제로 악재가 겹치면서 청와대도 곤혹스러운 분위기입니다.

특히 몇몇 장관 후보자에 대해선 여당에서조차 "이건 아니지 않느냐"는 공개 발언까지 나오는 상황인데요.

자칫 인사 추천과 검증을 진행한 조국 민정수석, 조현옥 인사수석에 대한 '책임론'으로 번질 수 있는 대목입니다.

개각 이후 지난 3주 동안 인사청문회에서 터져나온 여러 의혹에 대해 기자들이 질문을 많이 했는데 청와대는 "지켜보자", 이런 입장만 되풀이해 왔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