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남은 후보자 5인, 임명은?
입력 2019.03.31 (21:05) 수정 2019.03.31 (21:46)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야당의 반발이 계속되고 있기 때문에 나머지 5명 장관 후보자도 정상적인 절차로 순조롭게 임명되기는 어려워보입니다.

정치부 임세흠 기자와 좀더 알아보겠습니다.

야당은 콕 찍어서 김연철, 박영선 후보자의 사퇴도 요구하는데, 추가로 낙마자가 나올까요?

[기자]

청와대 스스로 낙마자를 더 만들어내지는 않을 겁니다.

오늘(31일) 청와대 발표보면, '국민 눈높이'라는 표현이 나오는데, 이 기준에 나머지는 문제 없다는 뜻입니다.

추가 사퇴자가 나오면 민정, 인사 라인에게 공식적으로 책임을 물을 수밖에 없고 그 여파는 문 대통령에게까지 미치는 것이기 때문에 물러서지 않을 겁니다.

[앵커]

그런데 당장 내일(1일)이 나머지 5명 청문보고서 채택 기한이잖습니까, 야당 분위기로 보면 어렵다고 봐야겠죠?

[기자]

보고서 채택이 정상적으로 되는 후보자는 제한적일 겁니다.

다만, 한국당도 전원 보고서 채택을 거부하면, "무조건 반대만 한다"는 여론의 역풍을 맞을 수 있으니까, 2명 정도는 부적격하다는 의견을 담아서 보고서를 채택하는 방안을 검토중입니다.

[앵커]

보고서 채택하면, 바로 장관 임명이 가능하고, 보고서가 없으면 어떻게 되는 거죠?

[기자]

대통령이 다시 시한 정해서 요청하고, 그래도 채택 안되면 임명하는데, 수요일에 보궐선거도 있는데, 무리하게 일정을 진행하진 않을 거고 그 이후, 한미정상회담을 위해 출국하기 전에 임명 절차를 밟을 것으로 예상됩니다.

[앵커]

오늘(31일) 후보자가 낙마한 과기부, 국토부 장관 후보자는 곧 다시 발표할 수 있을까요?

[기자]

그게 청와대와 여권의 고민입니다.

이번에 과기부 장관 후보자를 구할 때도, 10명에게 제안했지만, 모두 거절했다고 합니다.

지난번 조각 때는 27명에게 제안했다가, 결국 28명 째에 후보자를 구한 장관 자리도 있었다고 합니다

당분간은 유영민 과기부 장관, 김현미 국토부 장관이 자리를 유지해야 할겁니다.

[앵커]

장관 할 만한 사람들이 제안이 왔을 때 손사래를 치는 건 청문회 때문이죠?

[기자]

장관 출신의 국회의원은 청문회를 하면 "개인 신상이 다 드러나서 만신창이가 된다", 고 표현하기도 하더라고요.

그래서 민주당은 이참에 제도를 좀 바꿔보자, 청문회에서 사생활을 검증하는 자리는 비공개로 하자, 이렇게 제안하고 있는데 야당은 오히려 국회에서 거부하면 장관을 임명못하게 하자, 이런 데 관심이 더 많습니다.

그도 그럴것이 한국당이 집권하던 시절에 청문회 바꿔보자고 당시 야당에게 비슷한 제안을 했지만, 당시 야당, 지금의 민주당은 인사를 제대로 하는게 먼저다! 이래서, 유야무야됐습니다.

여당일 때 생각, 야당일 때 자세.

서로 다른 거죠.
  • 남은 후보자 5인, 임명은?
    • 입력 2019-03-31 21:08:38
    • 수정2019-03-31 21:46:25
    뉴스 9
[앵커]

야당의 반발이 계속되고 있기 때문에 나머지 5명 장관 후보자도 정상적인 절차로 순조롭게 임명되기는 어려워보입니다.

정치부 임세흠 기자와 좀더 알아보겠습니다.

야당은 콕 찍어서 김연철, 박영선 후보자의 사퇴도 요구하는데, 추가로 낙마자가 나올까요?

[기자]

청와대 스스로 낙마자를 더 만들어내지는 않을 겁니다.

오늘(31일) 청와대 발표보면, '국민 눈높이'라는 표현이 나오는데, 이 기준에 나머지는 문제 없다는 뜻입니다.

추가 사퇴자가 나오면 민정, 인사 라인에게 공식적으로 책임을 물을 수밖에 없고 그 여파는 문 대통령에게까지 미치는 것이기 때문에 물러서지 않을 겁니다.

[앵커]

그런데 당장 내일(1일)이 나머지 5명 청문보고서 채택 기한이잖습니까, 야당 분위기로 보면 어렵다고 봐야겠죠?

[기자]

보고서 채택이 정상적으로 되는 후보자는 제한적일 겁니다.

다만, 한국당도 전원 보고서 채택을 거부하면, "무조건 반대만 한다"는 여론의 역풍을 맞을 수 있으니까, 2명 정도는 부적격하다는 의견을 담아서 보고서를 채택하는 방안을 검토중입니다.

[앵커]

보고서 채택하면, 바로 장관 임명이 가능하고, 보고서가 없으면 어떻게 되는 거죠?

[기자]

대통령이 다시 시한 정해서 요청하고, 그래도 채택 안되면 임명하는데, 수요일에 보궐선거도 있는데, 무리하게 일정을 진행하진 않을 거고 그 이후, 한미정상회담을 위해 출국하기 전에 임명 절차를 밟을 것으로 예상됩니다.

[앵커]

오늘(31일) 후보자가 낙마한 과기부, 국토부 장관 후보자는 곧 다시 발표할 수 있을까요?

[기자]

그게 청와대와 여권의 고민입니다.

이번에 과기부 장관 후보자를 구할 때도, 10명에게 제안했지만, 모두 거절했다고 합니다.

지난번 조각 때는 27명에게 제안했다가, 결국 28명 째에 후보자를 구한 장관 자리도 있었다고 합니다

당분간은 유영민 과기부 장관, 김현미 국토부 장관이 자리를 유지해야 할겁니다.

[앵커]

장관 할 만한 사람들이 제안이 왔을 때 손사래를 치는 건 청문회 때문이죠?

[기자]

장관 출신의 국회의원은 청문회를 하면 "개인 신상이 다 드러나서 만신창이가 된다", 고 표현하기도 하더라고요.

그래서 민주당은 이참에 제도를 좀 바꿔보자, 청문회에서 사생활을 검증하는 자리는 비공개로 하자, 이렇게 제안하고 있는데 야당은 오히려 국회에서 거부하면 장관을 임명못하게 하자, 이런 데 관심이 더 많습니다.

그도 그럴것이 한국당이 집권하던 시절에 청문회 바꿔보자고 당시 야당에게 비슷한 제안을 했지만, 당시 야당, 지금의 민주당은 인사를 제대로 하는게 먼저다! 이래서, 유야무야됐습니다.

여당일 때 생각, 야당일 때 자세.

서로 다른 거죠.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