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윤 총경, 유인석에 빅뱅 티켓 수수…승리 “성매매 알선” 일부 확인
입력 2019.04.01 (17:10) 수정 2019.04.01 (17:42) 뉴스 5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유명 연예인과 유착 의혹을 받는 윤 모 총경이 승리의 측근인 유인석 씨에게 빅뱅 공연 티켓을 받았다고 경찰이 밝혔습니다.

경찰은 특정인에 대한 승리의 성 매매 알선 의혹도 일부 사실로 확인했습니다.

김용준 기자입니다.

[리포트]

가수 승리와 유리홀딩스 대표 유인석 씨가 있는 SNS 채팅방에서 '경찰총장'으로 불린 윤 모 총경이 청탁금지법 위반 혐의로 추가 입건됐습니다.

서울지방경찰청은 윤 총경이 지난해 유 씨에게 빅뱅의 국내 공연 티켓 석 장을 받은 사실을 확인했다고 오늘(1일) 밝혔습니다.

경찰은 가수 승리가 유 씨에게 빅뱅 콘서트 초대권 스무장을 줬고, 이 중 석 장이 윤 총경에게 간 것으로 보인다고 설명했습니다.

앞서 경찰은 윤 총경의 부인 김 모 경정도 가수 최종훈 씨로부터 공연 티켓을 받았다는 진술을 확보하고 김 경정을 참고인 신분으로 조사했습니다.

한편 경찰은 가수 승리의 특정인에 대한 성 매매 알선 정황을 일부 확인했다고 밝혔습니다.

그러면서 지난 2주 동안 성매매 의혹 관련자 여러 명을 소환 조사한 결과라고 설명했습니다.

그 중에는 여성 네 다섯 명이 있다며 이들에게 성접대 관련 정황이 있었다는 진술도 받았다고 덧붙였습니다.

하지만 접대 대상이 외국인인지, 성매매 여성들이 실제 대가를 받았는 지 등은 확인 중이라고 경찰은 말했습니다.

경찰은 지난 2015년, 승리가 유리홀딩스 유인석 대표 등과 나눈 카카오톡 대화를 통해 승리가 외국인 투자자에게 성매매를 알선한 것으로 보고 수사를 진행하고 있습니다.

KBS 뉴스 김용준입니다.
  • 윤 총경, 유인석에 빅뱅 티켓 수수…승리 “성매매 알선” 일부 확인
    • 입력 2019-04-01 17:21:44
    • 수정2019-04-01 17:42:30
    뉴스 5
[앵커]

유명 연예인과 유착 의혹을 받는 윤 모 총경이 승리의 측근인 유인석 씨에게 빅뱅 공연 티켓을 받았다고 경찰이 밝혔습니다.

경찰은 특정인에 대한 승리의 성 매매 알선 의혹도 일부 사실로 확인했습니다.

김용준 기자입니다.

[리포트]

가수 승리와 유리홀딩스 대표 유인석 씨가 있는 SNS 채팅방에서 '경찰총장'으로 불린 윤 모 총경이 청탁금지법 위반 혐의로 추가 입건됐습니다.

서울지방경찰청은 윤 총경이 지난해 유 씨에게 빅뱅의 국내 공연 티켓 석 장을 받은 사실을 확인했다고 오늘(1일) 밝혔습니다.

경찰은 가수 승리가 유 씨에게 빅뱅 콘서트 초대권 스무장을 줬고, 이 중 석 장이 윤 총경에게 간 것으로 보인다고 설명했습니다.

앞서 경찰은 윤 총경의 부인 김 모 경정도 가수 최종훈 씨로부터 공연 티켓을 받았다는 진술을 확보하고 김 경정을 참고인 신분으로 조사했습니다.

한편 경찰은 가수 승리의 특정인에 대한 성 매매 알선 정황을 일부 확인했다고 밝혔습니다.

그러면서 지난 2주 동안 성매매 의혹 관련자 여러 명을 소환 조사한 결과라고 설명했습니다.

그 중에는 여성 네 다섯 명이 있다며 이들에게 성접대 관련 정황이 있었다는 진술도 받았다고 덧붙였습니다.

하지만 접대 대상이 외국인인지, 성매매 여성들이 실제 대가를 받았는 지 등은 확인 중이라고 경찰은 말했습니다.

경찰은 지난 2015년, 승리가 유리홀딩스 유인석 대표 등과 나눈 카카오톡 대화를 통해 승리가 외국인 투자자에게 성매매를 알선한 것으로 보고 수사를 진행하고 있습니다.

KBS 뉴스 김용준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5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