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롯데 양상문의 파격 실험…5선발은 ‘변형 오프너’ 뜬다
입력 2019.04.01 (21:46) 수정 2019.04.01 (21:53)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야구에서 생소한 용어인데요.

오프너라고 들어보셨나요?

롯데 양상문 감독이 5번째 선발투수를 1명이 아니라 2명으로 운영하겠다고 말해 화제를 모으고 있습니다.

김도환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무려 27년 전인 1992년 가을 롯데는 한국 시리즈 우승을 차지합니다. 그 후 우승과는 인연을 맺지 못했습니다.

신임 양상문 감독이 정상복귀를 위해 꺼낸 비장의 카드가 시즌 초 화제입니다.

[양상문/롯데 감독 : "오프너네요."]

["하하하하하하."]

["지금 놀리시는거 아니죠?"]

시즌 초 6위로 쳐져있는 롯데.

["깜짝 놀랐어. 나를 놀리려고 하나?"]

원래 오프너는 메이저리그에서 문을 연다는 의미로 불펜 투수를 선발로 한두 이닝만 기용하는 것을 말합니다.

하지만 양상문 감독식 변형 오프너는 다릅니다.

[양상문/롯데 감독 : "롯데만 할수 있는 파격이죠. 1+1로 기용하는 겁니다. 1+1이 그날 경기를 책임지고 엔트리에서 뺍니다.그리고 그 다음 두명이 1+1로 들어옵니다."]

무려 4명을 경쟁시킬수 있고 2군에서 가능성을 보여 준 선수에게 경험을 줄 수 있는 1석2조의 효과입니다.

[윤성빈/롯데 투수 : "어떤 자리, 어떤 역할이든지 최선을 다해 선발에 들어가게 되면 승수 쌓고 싶어요."]

일부에선 6.31로 팀 평균자책점 꼴찌팀의 고육지책이 아니냐고 비판합니다.

그러나 선발투수는 5이닝이란 공식을 깨는 오프너의 도입을 획기적인 시도로 보는 시각도 존재합니다.

[기자 : "팬들이 양떼야구(양상문식 벌떼야구?)라는 시각은?"]

[양상문/롯데 감독 : "이건 벌떼야구, 양떼하고는 다르죠 꼭 한번 성공시켜보겠습니다."]

KBS 뉴스 김도환입니다.
  • 롯데 양상문의 파격 실험…5선발은 ‘변형 오프너’ 뜬다
    • 입력 2019-04-01 21:51:04
    • 수정2019-04-01 21:53:24
    뉴스 9
[앵커]

야구에서 생소한 용어인데요.

오프너라고 들어보셨나요?

롯데 양상문 감독이 5번째 선발투수를 1명이 아니라 2명으로 운영하겠다고 말해 화제를 모으고 있습니다.

김도환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무려 27년 전인 1992년 가을 롯데는 한국 시리즈 우승을 차지합니다. 그 후 우승과는 인연을 맺지 못했습니다.

신임 양상문 감독이 정상복귀를 위해 꺼낸 비장의 카드가 시즌 초 화제입니다.

[양상문/롯데 감독 : "오프너네요."]

["하하하하하하."]

["지금 놀리시는거 아니죠?"]

시즌 초 6위로 쳐져있는 롯데.

["깜짝 놀랐어. 나를 놀리려고 하나?"]

원래 오프너는 메이저리그에서 문을 연다는 의미로 불펜 투수를 선발로 한두 이닝만 기용하는 것을 말합니다.

하지만 양상문 감독식 변형 오프너는 다릅니다.

[양상문/롯데 감독 : "롯데만 할수 있는 파격이죠. 1+1로 기용하는 겁니다. 1+1이 그날 경기를 책임지고 엔트리에서 뺍니다.그리고 그 다음 두명이 1+1로 들어옵니다."]

무려 4명을 경쟁시킬수 있고 2군에서 가능성을 보여 준 선수에게 경험을 줄 수 있는 1석2조의 효과입니다.

[윤성빈/롯데 투수 : "어떤 자리, 어떤 역할이든지 최선을 다해 선발에 들어가게 되면 승수 쌓고 싶어요."]

일부에선 6.31로 팀 평균자책점 꼴찌팀의 고육지책이 아니냐고 비판합니다.

그러나 선발투수는 5이닝이란 공식을 깨는 오프너의 도입을 획기적인 시도로 보는 시각도 존재합니다.

[기자 : "팬들이 양떼야구(양상문식 벌떼야구?)라는 시각은?"]

[양상문/롯데 감독 : "이건 벌떼야구, 양떼하고는 다르죠 꼭 한번 성공시켜보겠습니다."]

KBS 뉴스 김도환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