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문화광장] 美 팝스타 브리트니 스피어스, 요양시설 입원
입력 2019.04.15 (06:56) 수정 2019.04.15 (08:31) 뉴스광장 1부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미국의 팝스타 브리트니 스피어스가 정신 요양시설에 입원한 사실이 알려져 각국 팬들의 안타까움을 사고 있습니다.

앞서 그녀는 올해 초, 당분간 가족에게 집중하겠다며 예정된 콘서트 등 모든 일정을 취소하고 활동을 중단한 바 있는데요,

LA타임즈 등 미국 언론들은 스피어스가 최근 투병 중인 아버지를 간병하다 감정 통제가 되지 않아 긴급 입원해 치료를 받고 있다고 전했습니다.

또 지인들의 말을 인용해 스피어스가 앞으로 한 달 정도는 입원 치료가 필요해 보인다고 보도해 상태의 심각성을 드러내기도 했는데요,

이에 팬들은 스피어스가 오는 10월로 예정된 브로드웨이 뮤지컬 '원스 어폰 어 원 모어 타임' 무대에는 무사히 오를 수 있길 바란다며 SNS 등으로 응원을 보내고 있습니다.

지금까지 문화광장이었습니다.
  • [문화광장] 美 팝스타 브리트니 스피어스, 요양시설 입원
    • 입력 2019-04-15 06:58:09
    • 수정2019-04-15 08:31:23
    뉴스광장 1부
미국의 팝스타 브리트니 스피어스가 정신 요양시설에 입원한 사실이 알려져 각국 팬들의 안타까움을 사고 있습니다.

앞서 그녀는 올해 초, 당분간 가족에게 집중하겠다며 예정된 콘서트 등 모든 일정을 취소하고 활동을 중단한 바 있는데요,

LA타임즈 등 미국 언론들은 스피어스가 최근 투병 중인 아버지를 간병하다 감정 통제가 되지 않아 긴급 입원해 치료를 받고 있다고 전했습니다.

또 지인들의 말을 인용해 스피어스가 앞으로 한 달 정도는 입원 치료가 필요해 보인다고 보도해 상태의 심각성을 드러내기도 했는데요,

이에 팬들은 스피어스가 오는 10월로 예정된 브로드웨이 뮤지컬 '원스 어폰 어 원 모어 타임' 무대에는 무사히 오를 수 있길 바란다며 SNS 등으로 응원을 보내고 있습니다.

지금까지 문화광장이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