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독일 “장기기증 거부 의사 등록 안 하면 기증자로 인정” 논란
입력 2019.04.15 (12:52) 수정 2019.04.15 (12:55) 뉴스 12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독일에서 생전에 장기기증 거부 의사를 등록해 놓지 않으면 잠재적인 장기 기증자로 보겠다는 법안이 제시돼 논란이 일고 있습니다.

[리포트]

지난해 독일에서 기증된 장기는 모두 3,113개.

가장 많이 기증되는 신장이 1607개, 그리고 간과 폐, 심장이 그 뒤를 잇고 있습니다.

전체적인 숫자는 1년 전보다 증가했지만 그래도 환자들은 장기기증을 받기까지 몇 년에서 몇십 년을 기다려야 합니다.

그런데 최근 생전에 장기기증 거부 의사를 명백하게 관계기관에 등록해 놓지 않은 사람은 장기기증자로 판단해 뇌사 판정 시에 장기를 적출할 수 있도록 하겠다는 법안이 제시됐습니다.

유가족의 반대가 있을 경우에는 재고의 여지가 있다는 단서가 붙어 있지만, 찬반 논란이 뜨겁습니다.

[라우터바흐/사민당 건강전문가 : "장기 기증 의사가 없다면, 적어도 비장기 기증자라는 의사를 명백히 밝혀야 합니다. 이건 요즘 시대의 새로운 도덕적 기준입니다."]

[배어보크/녹색당 공동대표 : "이 법안엔 아주 큰 문제가 있습니다. 기본법에 명시된 개개인의 결정의 자유를 침해하는 것입니다."]

찬반 논란이 팽팽히 맞서는 가운데, 정계는 이번 법안을 계기로 장기기증에 대한 사회적 논의가 보다 활발해질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
  • 독일 “장기기증 거부 의사 등록 안 하면 기증자로 인정” 논란
    • 입력 2019-04-15 12:54:10
    • 수정2019-04-15 12:55:46
    뉴스 12
[앵커]

독일에서 생전에 장기기증 거부 의사를 등록해 놓지 않으면 잠재적인 장기 기증자로 보겠다는 법안이 제시돼 논란이 일고 있습니다.

[리포트]

지난해 독일에서 기증된 장기는 모두 3,113개.

가장 많이 기증되는 신장이 1607개, 그리고 간과 폐, 심장이 그 뒤를 잇고 있습니다.

전체적인 숫자는 1년 전보다 증가했지만 그래도 환자들은 장기기증을 받기까지 몇 년에서 몇십 년을 기다려야 합니다.

그런데 최근 생전에 장기기증 거부 의사를 명백하게 관계기관에 등록해 놓지 않은 사람은 장기기증자로 판단해 뇌사 판정 시에 장기를 적출할 수 있도록 하겠다는 법안이 제시됐습니다.

유가족의 반대가 있을 경우에는 재고의 여지가 있다는 단서가 붙어 있지만, 찬반 논란이 뜨겁습니다.

[라우터바흐/사민당 건강전문가 : "장기 기증 의사가 없다면, 적어도 비장기 기증자라는 의사를 명백히 밝혀야 합니다. 이건 요즘 시대의 새로운 도덕적 기준입니다."]

[배어보크/녹색당 공동대표 : "이 법안엔 아주 큰 문제가 있습니다. 기본법에 명시된 개개인의 결정의 자유를 침해하는 것입니다."]

찬반 논란이 팽팽히 맞서는 가운데, 정계는 이번 법안을 계기로 장기기증에 대한 사회적 논의가 보다 활발해질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