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어디 있다 이제 왔나…이대헌 맹활약에 전자랜드 ‘활짝’
입력 2019.04.16 (21:49) 수정 2019.04.16 (22:08)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프로농구 챔프전이 깜짝스타 이대헌의 등장으로 정말 재밌어졌습니다.

하지만 외국인 기디 팟츠의 부상이라는 새로운 변수가 발생했습니다.

김도환 기자입니다.

[리포트]

[유도훈/전자랜드 감독 : "모비스 지쳤어! 쟤네 지쳤어."]

5명의 나이가 200세가 넘는 모비스의 베테랑 라인업에게 장기전은 부담입니다.

[클라크/모비스/45세 : "(갱년기 올 나이인데 어떻게 회복하세요?) (이거 어떻게 전달해야 하지.) 쉬면 됩니다."]

[문태종/모비스/45세 : "KCC 전부터 삼계탕으로 해결합니다."]

게다가 군 제대 후 일취월장한 이대헌이 함지훈을 평균 5득점으로 봉쇄했습니다.

적지에서 1승 1패, 깜짝 스타 이대헌의 힘과 젊음을 앞세운 전자랜드가 분위기를 주도하고 있습니다.

[이대헌/전자랜드 : "저희가 모비스에 비해서 젊고 패기있고, 이제 4승 1패로 우리가 우승합니다."]

하지만 기디 팟츠가 어깨를 다치면서 락커룸에 오히려 긴장감이 가득했습니다.

[정효근: "이제는 어우전이에요."]

어차피 우승은 전자랜드!

[유도훈/전자랜드 감독 : "어디 어떤거야?"]

[기디 : "만지지 마세요."]

[정영삼 : "쟤네가 오늘 크게 져서 더 세게 나올 거야. 여기서 기뻐하지 말고 다시 해보자고, 전자랜드! 아자!"]

팟츠의 남은 경기출전이 불투명한 가운데 전자랜드는 대체 선수를 찾고 있습니다.

이대헌 시리즈로 불리고 있는 챔프전이 또 다른 변수로 요동치고 있습니다.

KBS 뉴스 김도환입니다.
  • 어디 있다 이제 왔나…이대헌 맹활약에 전자랜드 ‘활짝’
    • 입력 2019-04-16 21:54:43
    • 수정2019-04-16 22:08:40
    뉴스 9
[앵커]

프로농구 챔프전이 깜짝스타 이대헌의 등장으로 정말 재밌어졌습니다.

하지만 외국인 기디 팟츠의 부상이라는 새로운 변수가 발생했습니다.

김도환 기자입니다.

[리포트]

[유도훈/전자랜드 감독 : "모비스 지쳤어! 쟤네 지쳤어."]

5명의 나이가 200세가 넘는 모비스의 베테랑 라인업에게 장기전은 부담입니다.

[클라크/모비스/45세 : "(갱년기 올 나이인데 어떻게 회복하세요?) (이거 어떻게 전달해야 하지.) 쉬면 됩니다."]

[문태종/모비스/45세 : "KCC 전부터 삼계탕으로 해결합니다."]

게다가 군 제대 후 일취월장한 이대헌이 함지훈을 평균 5득점으로 봉쇄했습니다.

적지에서 1승 1패, 깜짝 스타 이대헌의 힘과 젊음을 앞세운 전자랜드가 분위기를 주도하고 있습니다.

[이대헌/전자랜드 : "저희가 모비스에 비해서 젊고 패기있고, 이제 4승 1패로 우리가 우승합니다."]

하지만 기디 팟츠가 어깨를 다치면서 락커룸에 오히려 긴장감이 가득했습니다.

[정효근: "이제는 어우전이에요."]

어차피 우승은 전자랜드!

[유도훈/전자랜드 감독 : "어디 어떤거야?"]

[기디 : "만지지 마세요."]

[정영삼 : "쟤네가 오늘 크게 져서 더 세게 나올 거야. 여기서 기뻐하지 말고 다시 해보자고, 전자랜드! 아자!"]

팟츠의 남은 경기출전이 불투명한 가운데 전자랜드는 대체 선수를 찾고 있습니다.

이대헌 시리즈로 불리고 있는 챔프전이 또 다른 변수로 요동치고 있습니다.

KBS 뉴스 김도환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