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진주 방화·살인’ 피의자는 42살 안인득…수사 방향은?
입력 2019.04.19 (06:29) 수정 2019.04.19 (06:45) 뉴스광장 1부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경남 진주에서 일어난 아파트 방화 살인 사건의 피의자 신원이 공개됐습니다.

피의자는 42살 안인득입니다.

범행에 쓴 휘발유와 흉기를 미리 준비한 것으로 드러났는데 피해망상으로 분노가 극도로 커져 범행한 것으로 추정됩니다.

오종우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자신의 집에 불을 지르고 대피하던 이웃 주민들을 흉기로 공격해 5명이 숨지고 15명이 다치게 한 경남 진주의 아파트 방화 살인 사건.

창원지방법원 진주지원은 어제(18일) 피의자에 대해 구속영장을 발부했고, 곧이어 경찰은 신상을 공개하기로 했습니다.

피의자는 42살 안인득입니다.

경찰과 정신과 전문의, 인권위원 등으로 구성된 신상공개위원회는 범행 수법이 잔인하고 범죄예방을 위해 신상공개가 필요하다고 설명했습니다.

경찰 조사 결과, 안 씨는 사건 당일 새벽 휘발유를 샀고 수개월 전 흉기를 미리 준비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정천운/경남 진주경찰서 형사과장 : "미리 휘발유 통을 준비해서 인근 주유소에 가서 휘발유를 사와서 불을 붙일 준비를했다. 범행을 미리 준비했을 가능성이 많다고..."]

경찰은 안 씨가 정신질환 치료 중단으로 증상이 악화하면서 피해망상으로 분노가 극도로 커져 범행을 한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

실제 안 씨는 취재진을 향해 자신이 받은 불이익을 조사해 달라며 횡설수설하기도 했습니다.

[안인득/피의자 : "계속 불이익이 뒤따르는데 기업체 내에서도 그렇고 진주시의 비리와 부정부패가 심각합니다, 심각해."]

경찰은 피의자 안인득에 대한 정신감정을 의료기관에 의뢰하는 등 정확한 범행동기 파악에 주력할 계획입니다.

KBS 뉴스 오종우입니다.
  • ‘진주 방화·살인’ 피의자는 42살 안인득…수사 방향은?
    • 입력 2019-04-19 06:29:04
    • 수정2019-04-19 06:45:10
    뉴스광장 1부
[앵커]

경남 진주에서 일어난 아파트 방화 살인 사건의 피의자 신원이 공개됐습니다.

피의자는 42살 안인득입니다.

범행에 쓴 휘발유와 흉기를 미리 준비한 것으로 드러났는데 피해망상으로 분노가 극도로 커져 범행한 것으로 추정됩니다.

오종우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자신의 집에 불을 지르고 대피하던 이웃 주민들을 흉기로 공격해 5명이 숨지고 15명이 다치게 한 경남 진주의 아파트 방화 살인 사건.

창원지방법원 진주지원은 어제(18일) 피의자에 대해 구속영장을 발부했고, 곧이어 경찰은 신상을 공개하기로 했습니다.

피의자는 42살 안인득입니다.

경찰과 정신과 전문의, 인권위원 등으로 구성된 신상공개위원회는 범행 수법이 잔인하고 범죄예방을 위해 신상공개가 필요하다고 설명했습니다.

경찰 조사 결과, 안 씨는 사건 당일 새벽 휘발유를 샀고 수개월 전 흉기를 미리 준비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정천운/경남 진주경찰서 형사과장 : "미리 휘발유 통을 준비해서 인근 주유소에 가서 휘발유를 사와서 불을 붙일 준비를했다. 범행을 미리 준비했을 가능성이 많다고..."]

경찰은 안 씨가 정신질환 치료 중단으로 증상이 악화하면서 피해망상으로 분노가 극도로 커져 범행을 한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

실제 안 씨는 취재진을 향해 자신이 받은 불이익을 조사해 달라며 횡설수설하기도 했습니다.

[안인득/피의자 : "계속 불이익이 뒤따르는데 기업체 내에서도 그렇고 진주시의 비리와 부정부패가 심각합니다, 심각해."]

경찰은 피의자 안인득에 대한 정신감정을 의료기관에 의뢰하는 등 정확한 범행동기 파악에 주력할 계획입니다.

KBS 뉴스 오종우입니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 전화 : 02-781-123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뉴스홈페이지 : https://goo.gl/4bWbkG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광장 1부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