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여야 지도부 설전…“책임 묻겠다” vs “온통 불법·위법”
입력 2019.04.26 (06:05) 수정 2019.04.26 (07:12) 뉴스광장 1부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몸싸움과 욕설,고성이 난무한 국회 상황을 놓고 패스트트랙을 추진하려는 쪽과 반대하는 쪽, 시각은 극명히 엇갈렸습니다.

모든 과정이 불법,위법이라는 한국당에 대해 민주당은 선진화법 위반 사례를 무더기 고발하겠다고 했고, 대치 상황에서 지도부간 공개 설전도 있었습니다.

최창봉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헌법 수호! 헌법 수호!"]

선거제 개편안을 다루는 정치개혁특위 회의장 입구.

정개특위 회의가 소집된 직후 여야 지도부도 대치했습니다.

보좌진을 사이에 두고, 설전이 오갔습니다.

[이해찬/더불어민주당 대표 : "이걸 방해하지 않으려고 선진화법을 만든 거 아니야?"]

[심상정/정치개혁특위 위원장 : "(나경원 원내대표) 비겁하게 뒤에 숨지말고 앞으로 당당하게 나와서 말하세요!"]

[나경원/자유한국당 원내대표 : "선거법을 야합으로 처리하고선 무슨 이야기입니까?"]

밤새 이어진 난장판 같은 국회.

민주당은 '상상할 수 없는 무법천지', '난장판 폭력사태'라며 강경 대응 방침을 밝혔습니다.

국회선진화법 제정 이후 처음 빚어진 국회 내 폭력 사태를 그냥 넘기진 않겠다는 겁니다.

[홍영표/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 : "반드시 오늘의 불법행위, 폭력 행위에 대해 고발하고 거기에 대해서 끝까지 책임을 묻겠다는 것을 분명히 밝힙니다."]

당장 '회의 방해' 혐의로 한국당 의원 9명을 고발하기로 했습니다.

혐의가 인정되면 5년 이하 징역, 피선거권도 박탈될 수 있습니다.

반면 한국당은 패스트트랙 추진 과정이 온통 불법, 위법이라며 부당성을 강조했습니다.

법안이 팩스로 접수되는 등 제대로 된 접수라 볼 수 없는 부분이 있고, 바른미래당의 위원 교체도 본인의 의사에 반한 만큼 불법이라는 겁니다.

[나경원/자유한국당 원내대표 : "잘못된 법안을 통과하려는 시도에 대해서는 원천적으로 불법이고 원천적으로 무효이기 때문에 절대 용납할 수 없다."]

여야의 정치는 실종됐고, 극한 대치만 남았습니다.

KBS 뉴스 최창봉입니다.
  • 여야 지도부 설전…“책임 묻겠다” vs “온통 불법·위법”
    • 입력 2019-04-26 06:10:27
    • 수정2019-04-26 07:12:55
    뉴스광장 1부
[앵커]

몸싸움과 욕설,고성이 난무한 국회 상황을 놓고 패스트트랙을 추진하려는 쪽과 반대하는 쪽, 시각은 극명히 엇갈렸습니다.

모든 과정이 불법,위법이라는 한국당에 대해 민주당은 선진화법 위반 사례를 무더기 고발하겠다고 했고, 대치 상황에서 지도부간 공개 설전도 있었습니다.

최창봉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헌법 수호! 헌법 수호!"]

선거제 개편안을 다루는 정치개혁특위 회의장 입구.

정개특위 회의가 소집된 직후 여야 지도부도 대치했습니다.

보좌진을 사이에 두고, 설전이 오갔습니다.

[이해찬/더불어민주당 대표 : "이걸 방해하지 않으려고 선진화법을 만든 거 아니야?"]

[심상정/정치개혁특위 위원장 : "(나경원 원내대표) 비겁하게 뒤에 숨지말고 앞으로 당당하게 나와서 말하세요!"]

[나경원/자유한국당 원내대표 : "선거법을 야합으로 처리하고선 무슨 이야기입니까?"]

밤새 이어진 난장판 같은 국회.

민주당은 '상상할 수 없는 무법천지', '난장판 폭력사태'라며 강경 대응 방침을 밝혔습니다.

국회선진화법 제정 이후 처음 빚어진 국회 내 폭력 사태를 그냥 넘기진 않겠다는 겁니다.

[홍영표/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 : "반드시 오늘의 불법행위, 폭력 행위에 대해 고발하고 거기에 대해서 끝까지 책임을 묻겠다는 것을 분명히 밝힙니다."]

당장 '회의 방해' 혐의로 한국당 의원 9명을 고발하기로 했습니다.

혐의가 인정되면 5년 이하 징역, 피선거권도 박탈될 수 있습니다.

반면 한국당은 패스트트랙 추진 과정이 온통 불법, 위법이라며 부당성을 강조했습니다.

법안이 팩스로 접수되는 등 제대로 된 접수라 볼 수 없는 부분이 있고, 바른미래당의 위원 교체도 본인의 의사에 반한 만큼 불법이라는 겁니다.

[나경원/자유한국당 원내대표 : "잘못된 법안을 통과하려는 시도에 대해서는 원천적으로 불법이고 원천적으로 무효이기 때문에 절대 용납할 수 없다."]

여야의 정치는 실종됐고, 극한 대치만 남았습니다.

KBS 뉴스 최창봉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광장 1부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