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나 홀로 성장”…2차전지 등 ‘신수출’ 산업 지원 확대
입력 2019.04.29 (19:08) 수정 2019.04.29 (19:54) 뉴스 7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다섯 달째 수출 감소세가 이어지면서 경제성장률에도 악영향을 주고 있습니다.

주력산업의 수출은 대부분 줄었지만 2차전지나 바이오헬스 수출은 늘어나고 있는데, 정부가 이런 '신수출' 산업에 지원을 강화하기로 했습니다.

박대기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한 번 충전으로 몇 km를 갈 수 있는가.

전기차의 성능을 결정짓는 핵심 부품 중 하나가 충전이 가능한 배터리, 바로 2차 전지입니다.

이 같은 전기차와 정보통신기술 등의 발달로 2차 전지 시장은 급성장하고 있습니다.

2차 전지는 우리나라의 수출 효자 품목입니다.

지난달 13대 주력 산업 가운데 12개 산업의 수출이 줄었지만 2차 전지 수출은 10% 이상 늘었습니다.

[이도연/한국투자증권 수석연구원 : "유럽에 있는 양산 차 업체들이 전기차 배터리를 본격적으로 생산하는 게 올해와 내년부터... 대부분의 수주를 국내 배터리 업체들이 받다 보니까요."]

중국에서 수입되는 2차 전지인, 리튬이온 전지는 한중 FTA 때문에 관세가 없습니다.

하지만 우리나라 제품은 FTA에 빠져 수출하려면 9.6% 관세를 내야 합니다.

정부는 이 관세를 낮추거나 없애기 위해 노력하기로 했습니다.

또, 몇 분 안에 충전되는 전고체전지 등 차세대 핵심기술 개발도 추진하기로 했습니다.

꾸준히 성장하는 화장품과 의약품 등 소비재와 바이오 헬스에 대해서는 수출 확대와 발전 방안이 다음 달 나올 예정입니다.

한류와 소비재 제품을 연계해 경쟁력을 높이는 방안이 추진되고 금융 지원도 확대됩니다.

[유명희/산업통상자원부 통상교섭본부장 : "정부는 5월 중에 1천억 규모의 신수출 성장동력 특별 지원을 비롯하여 총 5천억 원 규모의 신규 무역금융지원을 개시할 예정입니다."]

모레(1일) 발표 예정인 4월 수출 실적은 다섯 달 연속 감소가 확실시되는 상황입니다.

미·중 무역협상이 타결되면 다소 회복될 전망이지만, 주력산업이 하락세를 보이는 만큼 신수출산업의 분발이 절실한 상황입니다.

KBS 뉴스 박대기입니다.
  • “나 홀로 성장”…2차전지 등 ‘신수출’ 산업 지원 확대
    • 입력 2019-04-29 19:10:05
    • 수정2019-04-29 19:54:20
    뉴스 7
[앵커]

다섯 달째 수출 감소세가 이어지면서 경제성장률에도 악영향을 주고 있습니다.

주력산업의 수출은 대부분 줄었지만 2차전지나 바이오헬스 수출은 늘어나고 있는데, 정부가 이런 '신수출' 산업에 지원을 강화하기로 했습니다.

박대기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한 번 충전으로 몇 km를 갈 수 있는가.

전기차의 성능을 결정짓는 핵심 부품 중 하나가 충전이 가능한 배터리, 바로 2차 전지입니다.

이 같은 전기차와 정보통신기술 등의 발달로 2차 전지 시장은 급성장하고 있습니다.

2차 전지는 우리나라의 수출 효자 품목입니다.

지난달 13대 주력 산업 가운데 12개 산업의 수출이 줄었지만 2차 전지 수출은 10% 이상 늘었습니다.

[이도연/한국투자증권 수석연구원 : "유럽에 있는 양산 차 업체들이 전기차 배터리를 본격적으로 생산하는 게 올해와 내년부터... 대부분의 수주를 국내 배터리 업체들이 받다 보니까요."]

중국에서 수입되는 2차 전지인, 리튬이온 전지는 한중 FTA 때문에 관세가 없습니다.

하지만 우리나라 제품은 FTA에 빠져 수출하려면 9.6% 관세를 내야 합니다.

정부는 이 관세를 낮추거나 없애기 위해 노력하기로 했습니다.

또, 몇 분 안에 충전되는 전고체전지 등 차세대 핵심기술 개발도 추진하기로 했습니다.

꾸준히 성장하는 화장품과 의약품 등 소비재와 바이오 헬스에 대해서는 수출 확대와 발전 방안이 다음 달 나올 예정입니다.

한류와 소비재 제품을 연계해 경쟁력을 높이는 방안이 추진되고 금융 지원도 확대됩니다.

[유명희/산업통상자원부 통상교섭본부장 : "정부는 5월 중에 1천억 규모의 신수출 성장동력 특별 지원을 비롯하여 총 5천억 원 규모의 신규 무역금융지원을 개시할 예정입니다."]

모레(1일) 발표 예정인 4월 수출 실적은 다섯 달 연속 감소가 확실시되는 상황입니다.

미·중 무역협상이 타결되면 다소 회복될 전망이지만, 주력산업이 하락세를 보이는 만큼 신수출산업의 분발이 절실한 상황입니다.

KBS 뉴스 박대기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7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