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뉴스9 헤드라인]
입력 2019.04.29 (21:00) 수정 2019.04.29 (21:04)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공수처 별도 법안’ 카드…패스트트랙 재시도

이른바 권은희 공수처법안을 여야 4당 합의안과 함께 패스트트랙으로 지정하자는 바른 미래당의 제안을 민주당이 수용했습니다. 오늘 중 패스트트랙 지정이 재시도될 것으로 보입니다.

여야, 무더기 고발전…검찰 첫 수사 착수

민주당이 한국당 의원과 보좌관 수십 명을 무더기로 고발하고 한국당이 이해찬 대표를 맞고발했습니다. 검찰이 2014년 국회선진화법 시행 이후 처음으로 수사에 착수했습니다.

퇴직금 ‘갑질’…1,000원짜리 7천 장 주며 “세라”

횟집 주인이 4년간 일한 뒤 그만두며 퇴직금을 요구한 전 직원에게 천 원짜리 7천 장을 직접 세어가게 하는 일이 일어났습니다.

["이렇게 쥐어서 물 찍어가면서 세었어요, 이렇게. 다 일일이 이렇게 하나씩."]

이 주인은 다른 횟집의 취업까지 방해해 끝내 검찰에 넘겨졌습니다.

‘단톡방 성폭행’ 6명 입건, 박유천 혐의 ‘인정’

경찰이 '정준영 단톡방' 멤버 6명을 성폭행 혐의로 입건했습니다. 마약 투약 혐의를 부인하던 가수 박유천 씨가 결국 혐의를 인정했습니다.

‘삼바 증거인멸’ 그룹 차원 개입 정황

삼성바이오로직스 분식회계 의혹을 수사하는 검찰이 삼성이 그룹 차원에서 증거인멸에 개입했다는 정황을 포착했습니다. 검찰의 수사가 삼성그룹 윗선으로 향해가고 있습니다.
  • [뉴스9 헤드라인]
    • 입력 2019-04-29 21:01:30
    • 수정2019-04-29 21:04:36
    뉴스 9
‘공수처 별도 법안’ 카드…패스트트랙 재시도

이른바 권은희 공수처법안을 여야 4당 합의안과 함께 패스트트랙으로 지정하자는 바른 미래당의 제안을 민주당이 수용했습니다. 오늘 중 패스트트랙 지정이 재시도될 것으로 보입니다.

여야, 무더기 고발전…검찰 첫 수사 착수

민주당이 한국당 의원과 보좌관 수십 명을 무더기로 고발하고 한국당이 이해찬 대표를 맞고발했습니다. 검찰이 2014년 국회선진화법 시행 이후 처음으로 수사에 착수했습니다.

퇴직금 ‘갑질’…1,000원짜리 7천 장 주며 “세라”

횟집 주인이 4년간 일한 뒤 그만두며 퇴직금을 요구한 전 직원에게 천 원짜리 7천 장을 직접 세어가게 하는 일이 일어났습니다.

["이렇게 쥐어서 물 찍어가면서 세었어요, 이렇게. 다 일일이 이렇게 하나씩."]

이 주인은 다른 횟집의 취업까지 방해해 끝내 검찰에 넘겨졌습니다.

‘단톡방 성폭행’ 6명 입건, 박유천 혐의 ‘인정’

경찰이 '정준영 단톡방' 멤버 6명을 성폭행 혐의로 입건했습니다. 마약 투약 혐의를 부인하던 가수 박유천 씨가 결국 혐의를 인정했습니다.

‘삼바 증거인멸’ 그룹 차원 개입 정황

삼성바이오로직스 분식회계 의혹을 수사하는 검찰이 삼성이 그룹 차원에서 증거인멸에 개입했다는 정황을 포착했습니다. 검찰의 수사가 삼성그룹 윗선으로 향해가고 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