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패스트트랙’ 고발 국회의원 97명, 남부지검 공안부 배당
입력 2019.05.07 (19:11) 수정 2019.05.07 (19:20) 뉴스 7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국회 패스트트랙 지정 과정에서 빚어진 의원들의 무더기 고소·고발전과 관련해 국회의원 97명이 검찰 조사를 받게 될 것으로 보입니다.

서울남부지방검찰청은 앞서 형사부에 배당됐던 6건을 포함해 모두 14건의 패스트트랙 관련 고소·고발 사건을 공안부에 배당했다고 밝혔습니다.

이와 관련된 국회의원은 더불어민주당 25명, 자유한국당 62명, 바른미래당 7명, 정의당 2명, 무소속 1명 등 모두 97명입니다.
  • ‘패스트트랙’ 고발 국회의원 97명, 남부지검 공안부 배당
    • 입력 2019-05-07 19:13:52
    • 수정2019-05-07 19:20:31
    뉴스 7
국회 패스트트랙 지정 과정에서 빚어진 의원들의 무더기 고소·고발전과 관련해 국회의원 97명이 검찰 조사를 받게 될 것으로 보입니다.

서울남부지방검찰청은 앞서 형사부에 배당됐던 6건을 포함해 모두 14건의 패스트트랙 관련 고소·고발 사건을 공안부에 배당했다고 밝혔습니다.

이와 관련된 국회의원은 더불어민주당 25명, 자유한국당 62명, 바른미래당 7명, 정의당 2명, 무소속 1명 등 모두 97명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