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국방연 간부, 국방부·국회에 ‘금품 제공’ 의혹…감사 착수
입력 2019.05.07 (19:20) 수정 2019.05.07 (19:26) 뉴스 7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국방부 산하 기관인 한국국방연구원 간부가 비자금을 조성해 국방부와 국회 관계자들에게 향응과 금품을 제공했다는 의혹이 제기됐습니다.

국무총리실이 의혹에 대해 조사를 진행했고, 국방부도 감사에 나섰습니다.

박민철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국방부 산하 정부 출연 연구기관인 한국국방연구원입니다.

국무총리실은 이 기관의 고위 간부인 장 모 국방정보체계관리단장이 직원들에게 지급된 상여금 일부를 거둬 비자금을 조성했다는 제보를 받고 조사에 착수했습니다.

이 과정에서 장 단장의 컴퓨터 파일을 확보해 비자금 사용 내역 등을 포착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국방부와 기획재정부 등 정부 인사, 국회 국방위원회 소속 국회의원 등 국방연구원의 유관 기관 관계자들에게 향응과 금품을 제공한 내역도 입수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총리실로부터 조사 자료 등을 넘겨받은 국방부는 지난달 29일부터 장 단장 관련 비위 의혹에 대한 사전 감사에 착수해 추가 자료를 확보했습니다.

또 국방연구원의 예산과 회계 내역을 집중적으로 들여다보기 위해 오늘부터 종합 감사를 시작했습니다.

[최현수/국방부 대변인 : "사실 확인과 추가 조사를 하기 위해서 (국방연구원) 예산 운용과 회계처리 등 기관 운영 전반에 대한 종합감사를 착수했고요."]

지난 1일 보직 해임된 장 단장은 의혹에 대해 억울하다는 입장인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국방부는 감사 결과가 나오면 투명하게 밝히고, 필요한 후속 조치를 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이와 함께 장 단장으로부터 금품과 향응을 제공받았다는 의혹이 제기된 국방부 간부에 대한 조사도 벌일 방침입니다.

KBS 뉴스 박민철입니다.
  • 국방연 간부, 국방부·국회에 ‘금품 제공’ 의혹…감사 착수
    • 입력 2019-05-07 19:22:00
    • 수정2019-05-07 19:26:14
    뉴스 7
[앵커]

국방부 산하 기관인 한국국방연구원 간부가 비자금을 조성해 국방부와 국회 관계자들에게 향응과 금품을 제공했다는 의혹이 제기됐습니다.

국무총리실이 의혹에 대해 조사를 진행했고, 국방부도 감사에 나섰습니다.

박민철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국방부 산하 정부 출연 연구기관인 한국국방연구원입니다.

국무총리실은 이 기관의 고위 간부인 장 모 국방정보체계관리단장이 직원들에게 지급된 상여금 일부를 거둬 비자금을 조성했다는 제보를 받고 조사에 착수했습니다.

이 과정에서 장 단장의 컴퓨터 파일을 확보해 비자금 사용 내역 등을 포착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국방부와 기획재정부 등 정부 인사, 국회 국방위원회 소속 국회의원 등 국방연구원의 유관 기관 관계자들에게 향응과 금품을 제공한 내역도 입수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총리실로부터 조사 자료 등을 넘겨받은 국방부는 지난달 29일부터 장 단장 관련 비위 의혹에 대한 사전 감사에 착수해 추가 자료를 확보했습니다.

또 국방연구원의 예산과 회계 내역을 집중적으로 들여다보기 위해 오늘부터 종합 감사를 시작했습니다.

[최현수/국방부 대변인 : "사실 확인과 추가 조사를 하기 위해서 (국방연구원) 예산 운용과 회계처리 등 기관 운영 전반에 대한 종합감사를 착수했고요."]

지난 1일 보직 해임된 장 단장은 의혹에 대해 억울하다는 입장인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국방부는 감사 결과가 나오면 투명하게 밝히고, 필요한 후속 조치를 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이와 함께 장 단장으로부터 금품과 향응을 제공받았다는 의혹이 제기된 국방부 간부에 대한 조사도 벌일 방침입니다.

KBS 뉴스 박민철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7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