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달리던 KTX에서 유리창 깨고 30대 여성 투신…왜?
입력 2019.05.11 (07:25) 수정 2019.05.11 (08:34) 뉴스광장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그젯밤 시속 170km로 운행 중인 KTX 열차에서 30대 여성이 망치로 유리창을 깨고 뛰어내리는 사고가 났습니다.

다행히 기적적으로 살았지만 온 몸에 골절상을 입고 병원에서 치료를 받고 있는데 투신 동기는 아직 밝혀지지 않았습니다.

한솔 기자입니다.

[리포트]

소방대원들이 선로 옆에 쓰러진 한 여성을 다급하게 구조합니다.

지난 9일 저녁 8시 40분쯤 오송역에서 공주역으로 향하던 목포행 KTX 열차에서 31살 박 모 씨가 객차 사이의 출입문 유리창을 깨고 뛰어내렸습니다.

당시 열차는 시속 170km로 운행중이었습니다.

박 씨는 열차 안에 있던 탈출용 비상 망치로 창문을 부쉈고 승객들의 신고를 받고 도착한 승무원이 말릴 틈도 없이 창밖으로 뛰어내린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신고를 받고 출동한 119구조대와 경찰은 박 씨가 떨어진 정확한 위치를 몰라 선로를 거슬러 올라가다 수색 한 시간 만에 공주역 인근 터널 안의 선로 옆에서 쓰러진 박 씨를 발견했습니다.

박 씨는 온몸에 골절상을 입었지만, 다행히 생명에는 지장이 없는 상탭니다.

[서빛나리/공주소방서 계룡센터 소방사: "자력으로 움직이지는 못하고 있는 상태이셨고, 발견 당시 이제 의식이랑 호흡이랑 맥박은 다 있었고 의사소통도 다 가능한 상태였어요."]

하지만 이 사고로 하행선 열차 십여 대가 한 시간 반까지 지연돼 승객들이 불편을 겪었습니다.

[사고 KTX 탑승 승객/음성변조: "짜증이 났죠. 많이 피곤했는데 공주역에서 30분 이상 기다렸던 것 같고..."]

경찰은 박 씨가 뛰어내리기 직전 더 살고 싶지 않다고 외쳤다는 목격자 진술을 토대로 정확한 투신 동기를 조사할 예정입니다.

KBS 뉴스 한솔입니다.
  • 달리던 KTX에서 유리창 깨고 30대 여성 투신…왜?
    • 입력 2019-05-11 07:41:11
    • 수정2019-05-11 08:34:24
    뉴스광장
[앵커]

그젯밤 시속 170km로 운행 중인 KTX 열차에서 30대 여성이 망치로 유리창을 깨고 뛰어내리는 사고가 났습니다.

다행히 기적적으로 살았지만 온 몸에 골절상을 입고 병원에서 치료를 받고 있는데 투신 동기는 아직 밝혀지지 않았습니다.

한솔 기자입니다.

[리포트]

소방대원들이 선로 옆에 쓰러진 한 여성을 다급하게 구조합니다.

지난 9일 저녁 8시 40분쯤 오송역에서 공주역으로 향하던 목포행 KTX 열차에서 31살 박 모 씨가 객차 사이의 출입문 유리창을 깨고 뛰어내렸습니다.

당시 열차는 시속 170km로 운행중이었습니다.

박 씨는 열차 안에 있던 탈출용 비상 망치로 창문을 부쉈고 승객들의 신고를 받고 도착한 승무원이 말릴 틈도 없이 창밖으로 뛰어내린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신고를 받고 출동한 119구조대와 경찰은 박 씨가 떨어진 정확한 위치를 몰라 선로를 거슬러 올라가다 수색 한 시간 만에 공주역 인근 터널 안의 선로 옆에서 쓰러진 박 씨를 발견했습니다.

박 씨는 온몸에 골절상을 입었지만, 다행히 생명에는 지장이 없는 상탭니다.

[서빛나리/공주소방서 계룡센터 소방사: "자력으로 움직이지는 못하고 있는 상태이셨고, 발견 당시 이제 의식이랑 호흡이랑 맥박은 다 있었고 의사소통도 다 가능한 상태였어요."]

하지만 이 사고로 하행선 열차 십여 대가 한 시간 반까지 지연돼 승객들이 불편을 겪었습니다.

[사고 KTX 탑승 승객/음성변조: "짜증이 났죠. 많이 피곤했는데 공주역에서 30분 이상 기다렸던 것 같고..."]

경찰은 박 씨가 뛰어내리기 직전 더 살고 싶지 않다고 외쳤다는 목격자 진술을 토대로 정확한 투신 동기를 조사할 예정입니다.

KBS 뉴스 한솔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광장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