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전동 퀵보드 사고 급증…안전대책 없고 규제도 느슨
입력 2019.05.11 (21:23) 수정 2019.05.13 (09:03)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최근 몇년 새 전동 퀵보드 같은 개인용 이동 수단을 이용하는 분들이 부쩍 늘었는데요.

일반 자전거보다 속도가 빨라서 사고도 급증하고 있습니다.

그런데 별다른 안전 대책 없이 규제만 갈수록 느슨해지고 있습니다.

양민철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전동 휠을 탄 채 차로를 달리는 남성.

갑자기 방향을 바꾸다 뒤따르던 차량에 그대로 부딪힙니다.

이번엔 주차장을 빠져나온 차량이 갑자기 튀어나온 전동 퀵보드 운전자를 정면으로 들이받습니다.

크기는 작지만 속도가 빨라, 사고가 나면 크게 다치기 십상입니다.

[이○○/전동 퀵보드 사고 피해자 : "갑자기 뒤에서 빠르게, 스쳐서 지나오는 전동킥보드와 추돌을 했는데 그 자리에서 넘어져서 전치 12주 정도 되는 큰 부상을..."]

속도를 줄여야 하는 굽은 길이나 좁은 도로에서는 사고 위험이 더욱 큽니다.

제동장치도 문젭니다.

전동 퀵보드는 이렇게 한쪽에만 제동장치가 달려있는 경우가 많은데요.

급정거를 할 때 제동거리가 길어 사고가 나기 쉽습니다.

현재 전동휠과 퀵보드 등 이른바 '원동기 장치 자전거'의 제한 속도는 시속 25km.

하지만 시속 100km 까지 불법 개조하는 사례도 많습니다.

원동기 장치 자전거로 난 사고는 2017년 110여건에서 지난해 220여건으로 일 년 사이 2배 가량 늘어났습니다.

관련 규제는 오히려 완화추셉니다.

차도로만 달려야 했던 원동기 장치 자전거는 올 하반기부터는 자전거 도로로도 달릴 수 있고, 지금까진 필요했던 원동기 면허증이 없어도 탈 수 있습니다.

[정금숙/도로교통공단 연구원 : "도로에서 안전운행 기준, 운행방법에 대한 기준이나 도로에 나왔을 때 속도제한이라든지 그런 기준들은 이제 더 강해져야 하지 않을까..."]

현재 정부는 원동기 장치 자전거를 더 보급하기 위한 정책을 펴고 있지만, 적절한 안전 대책도 함께 내놔야 한다는 지적입니다.

KBS 뉴스 양민철입니다.
  • 전동 퀵보드 사고 급증…안전대책 없고 규제도 느슨
    • 입력 2019-05-11 21:25:39
    • 수정2019-05-13 09:03:45
    뉴스 9
[앵커]

최근 몇년 새 전동 퀵보드 같은 개인용 이동 수단을 이용하는 분들이 부쩍 늘었는데요.

일반 자전거보다 속도가 빨라서 사고도 급증하고 있습니다.

그런데 별다른 안전 대책 없이 규제만 갈수록 느슨해지고 있습니다.

양민철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전동 휠을 탄 채 차로를 달리는 남성.

갑자기 방향을 바꾸다 뒤따르던 차량에 그대로 부딪힙니다.

이번엔 주차장을 빠져나온 차량이 갑자기 튀어나온 전동 퀵보드 운전자를 정면으로 들이받습니다.

크기는 작지만 속도가 빨라, 사고가 나면 크게 다치기 십상입니다.

[이○○/전동 퀵보드 사고 피해자 : "갑자기 뒤에서 빠르게, 스쳐서 지나오는 전동킥보드와 추돌을 했는데 그 자리에서 넘어져서 전치 12주 정도 되는 큰 부상을..."]

속도를 줄여야 하는 굽은 길이나 좁은 도로에서는 사고 위험이 더욱 큽니다.

제동장치도 문젭니다.

전동 퀵보드는 이렇게 한쪽에만 제동장치가 달려있는 경우가 많은데요.

급정거를 할 때 제동거리가 길어 사고가 나기 쉽습니다.

현재 전동휠과 퀵보드 등 이른바 '원동기 장치 자전거'의 제한 속도는 시속 25km.

하지만 시속 100km 까지 불법 개조하는 사례도 많습니다.

원동기 장치 자전거로 난 사고는 2017년 110여건에서 지난해 220여건으로 일 년 사이 2배 가량 늘어났습니다.

관련 규제는 오히려 완화추셉니다.

차도로만 달려야 했던 원동기 장치 자전거는 올 하반기부터는 자전거 도로로도 달릴 수 있고, 지금까진 필요했던 원동기 면허증이 없어도 탈 수 있습니다.

[정금숙/도로교통공단 연구원 : "도로에서 안전운행 기준, 운행방법에 대한 기준이나 도로에 나왔을 때 속도제한이라든지 그런 기준들은 이제 더 강해져야 하지 않을까..."]

현재 정부는 원동기 장치 자전거를 더 보급하기 위한 정책을 펴고 있지만, 적절한 안전 대책도 함께 내놔야 한다는 지적입니다.

KBS 뉴스 양민철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