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5.18 진상 속속 공개
[탐사K] ‘광주 간첩’ 날조 책임자는 누구?
입력 2019.05.14 (21:30) 수정 2019.05.14 (21:43)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남파간첩 홍종수는 붙잡힌지 하루 만에 기자회견장에 불려나와, 5.18에 색깔론을 입히는 인물로 둔갑합니다.

그런데 간첩 홍종수는 전혀 말을 할 수 없는 상태였습니다.

검거 직후 혀를 깨물었기 때문입니다.

이렇게 간첩 홍종수를 5.18 무장폭동 유도 간첩이라고 날조 발표한, 당시 서울시 경찰국장 염보현 씨는 전두환 정권 내내 승승장구했습니다.

송명희 기자가 수사기록을 토대로 당시 상황을 구체적으로 추적했습니다.

[리포트]

붙잡힌 다음 날 경찰의 기자회견장에 끌려나온 간첩 홍종수.

자세히 보면 입속에 불룩하게 뭔가 물고 있는 듯 보입니다.

검거 직후 혀를 깨물어 자해를 시도한 흔적입니다.

그 후 한 달 동안 아무런 말도, 진술도 하지 못한 홍종수를 단 하루 만에 '광주 선동 간첩'으로 둔갑시킨 건 누굴까.

당시 경찰 조직도입니다.

내무부 산하 손달용 치안본부장을 정점으로, 지금의 서울지방경찰정장 격인 염보현 서울시 경찰국장, 제2담당관, 정보2과장, 실무를 담당했던 강 모 경사, 신 모 순경이 홍종수 사건의 지휘·수사라인이었던 걸로 확인됩니다.

날조된 '광주 선동 간첩' 사건을 발표한 사람은 염보현 당시 서울시 경찰국장.

염 씨를 찾아 수차례 인터뷰를 요청했지만 거절했습니다.

[염보현/1980년 당시 서울특별시 경찰국장 : "('광주에 침투를 한거다' 이렇게 발표를 하셨거든요.) 광주이야기를 왜 거기서 끌고 오시나. 난 전혀 기억도 없고 관련도 없고... (하루 만에 발표하신 건 근거가 있었나요?) 하여튼 기억이 없어요."]

발표 이틀 뒤 염 씨는 경찰국장 자리에 앉은지 4개월여 만에 경찰 총수인 치안본부장으로 초고속 승진했고, 경기도지사와 서울시장을 거치며 5공 정권 내내 승승장구했습니다.

[한홍구/성공회대학교 교수 : "경찰 입장에서는 한 건을 한겁니다. 봐라, 북한에서 간첩이 내려왔다 하고 이걸 그렇게 포장을 해서 발표하면서 그쪽으로 몰아가는 역할을 합니다."]

신군부 세력은 5.18 광주민주화운동에 이른바 '붉은 칠'을 하고, 유혈진압을 정당화하는데 홍종수를 다시 이용합니다.

5.18 관련단체 등은 특별법 개정을 통한 광주민주화운동 왜곡 책임자의 사과와 처벌을 요구하고 있습니다.

KBS 뉴스 송명희입니다
  • [탐사K] ‘광주 간첩’ 날조 책임자는 누구?
    • 입력 2019-05-14 21:35:27
    • 수정2019-05-14 21:43:05
    뉴스 9
[앵커]

남파간첩 홍종수는 붙잡힌지 하루 만에 기자회견장에 불려나와, 5.18에 색깔론을 입히는 인물로 둔갑합니다.

그런데 간첩 홍종수는 전혀 말을 할 수 없는 상태였습니다.

검거 직후 혀를 깨물었기 때문입니다.

이렇게 간첩 홍종수를 5.18 무장폭동 유도 간첩이라고 날조 발표한, 당시 서울시 경찰국장 염보현 씨는 전두환 정권 내내 승승장구했습니다.

송명희 기자가 수사기록을 토대로 당시 상황을 구체적으로 추적했습니다.

[리포트]

붙잡힌 다음 날 경찰의 기자회견장에 끌려나온 간첩 홍종수.

자세히 보면 입속에 불룩하게 뭔가 물고 있는 듯 보입니다.

검거 직후 혀를 깨물어 자해를 시도한 흔적입니다.

그 후 한 달 동안 아무런 말도, 진술도 하지 못한 홍종수를 단 하루 만에 '광주 선동 간첩'으로 둔갑시킨 건 누굴까.

당시 경찰 조직도입니다.

내무부 산하 손달용 치안본부장을 정점으로, 지금의 서울지방경찰정장 격인 염보현 서울시 경찰국장, 제2담당관, 정보2과장, 실무를 담당했던 강 모 경사, 신 모 순경이 홍종수 사건의 지휘·수사라인이었던 걸로 확인됩니다.

날조된 '광주 선동 간첩' 사건을 발표한 사람은 염보현 당시 서울시 경찰국장.

염 씨를 찾아 수차례 인터뷰를 요청했지만 거절했습니다.

[염보현/1980년 당시 서울특별시 경찰국장 : "('광주에 침투를 한거다' 이렇게 발표를 하셨거든요.) 광주이야기를 왜 거기서 끌고 오시나. 난 전혀 기억도 없고 관련도 없고... (하루 만에 발표하신 건 근거가 있었나요?) 하여튼 기억이 없어요."]

발표 이틀 뒤 염 씨는 경찰국장 자리에 앉은지 4개월여 만에 경찰 총수인 치안본부장으로 초고속 승진했고, 경기도지사와 서울시장을 거치며 5공 정권 내내 승승장구했습니다.

[한홍구/성공회대학교 교수 : "경찰 입장에서는 한 건을 한겁니다. 봐라, 북한에서 간첩이 내려왔다 하고 이걸 그렇게 포장을 해서 발표하면서 그쪽으로 몰아가는 역할을 합니다."]

신군부 세력은 5.18 광주민주화운동에 이른바 '붉은 칠'을 하고, 유혈진압을 정당화하는데 홍종수를 다시 이용합니다.

5.18 관련단체 등은 특별법 개정을 통한 광주민주화운동 왜곡 책임자의 사과와 처벌을 요구하고 있습니다.

KBS 뉴스 송명희입니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 전화 : 02-781-123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뉴스홈페이지 : https://goo.gl/4bWbkG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