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한국인 탑승 헝가리 유람선 침몰
한국인 실종자 추정 시신 잇따라 발견…“최대한 빨리 인양”
입력 2019.06.04 (06:01) 수정 2019.06.04 (07:07) 뉴스광장 1부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헝가리 부다페스트 유람선 침몰 사고가 난 지 엿새 만에 한국인 실종자로 추정되는 시신이 잇따라 발견됐습니다.

수중 수색과 인양 작업이 더욱 속도를 낼 수 있을 지, 부다페스트 현장 연결합니다.

양민효 특파원, 어제 다뉴브 강 하류에서 실종자로 보이는 시신 한 구가 발견됐다, 이런 소식이 있었는데 밤새 추가로 발견이 된 겁니까?

[기자]

네. 실종자로 추정되는 시신이 모두 두 구 추가로 발견된 겁니다.

처음 시신이 발견된 곳은 부다페스트 남쪽, 사고 현장으로부터 100킬로미터 넘게 떨어진 허르떠 지역이었습니다.

주민이 발견해서 신고를 했고, 50대에서 60대 한국인으로 추정되는 남성이었는데 두시간 전쯤 헝가리 경찰당국이 허블레아니호 탑승객이 맞다, 이렇게 신원 확인을 했습니다.

그리고 여기 시간으로 오늘 오후 5시 27분쯤 이곳 머르기트 다리 아래, 허블레아니 호가 침몰한 곳에서 한국인 여성으로 추정되는 시신이 한 구 발견됐습니다.

경찰이 감식 작업을 벌이고 있는데 아직 신원이 최종 확인되지는 않았습니다.

[앵커]

그럼 침몰 지점에서 발견된 시신은수중 수색 과정에서 발견이 된 겁니까?

[기자]

네, 헝가리와 한국 측이 잠수사들을 투입해서 수중 수색을 했는데, 이 과정에서 시신을 발견한 겁니다.

먼저 입수했던 헝가리측 잠수사가 발견을 했고, 이후 한국 잠수사들이 들어가서 한시간 반 정도 수색을 한 끝에 시신를 수습했습니다.

배 바깥, 선미 뒷쪽에서 발견했다고 정부 신속대응팀은 밝혔습니다.

이번이 한국측이 참여한 첫 수중 수색이었는데, 일단 잠수 수색에서 시신를 수습하면서 선체 내부 수색도 이뤄질 지 관심이 모아지는데요.

헝가리측은 선체 내부 수색은 위험하다며 빠르면 5일 수요일부터 인양을 시도하겠단 입장이었는데, 한국 측이 선체 수색을 좀더 벌이자고 설득할 것으로 보입니다.

[앵커]

그럼 오늘 수색은 어떻게 진행됩니까?

[기자]

네, 우선 보트와 헬기를 동원한 수상 수색은 계속되고요.

잠수사를 투입한 수중 수색과 동시에 인양 준비 작업도 이어질 전망입니다.

이곳 시각으로 내일 오전 구체적인 작전 내용을 헝가리측과 조율할 예정입니다.

한편 헝가리 대테러청장과의 합동브리핑에서 침몰한 허블레아니 호의 정확한 위치가 공개됐는데요.

소나로 촬영한 허블레아니 호의 모습은 비교적 온전한 모습으로 머르기트 다리 남단에 위치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지금까지 부다페스트 유람선 침몰 사고 현장에서 전해드렸습니다.
  • 한국인 실종자 추정 시신 잇따라 발견…“최대한 빨리 인양”
    • 입력 2019-06-04 06:01:52
    • 수정2019-06-04 07:07:42
    뉴스광장 1부
[앵커]

헝가리 부다페스트 유람선 침몰 사고가 난 지 엿새 만에 한국인 실종자로 추정되는 시신이 잇따라 발견됐습니다.

수중 수색과 인양 작업이 더욱 속도를 낼 수 있을 지, 부다페스트 현장 연결합니다.

양민효 특파원, 어제 다뉴브 강 하류에서 실종자로 보이는 시신 한 구가 발견됐다, 이런 소식이 있었는데 밤새 추가로 발견이 된 겁니까?

[기자]

네. 실종자로 추정되는 시신이 모두 두 구 추가로 발견된 겁니다.

처음 시신이 발견된 곳은 부다페스트 남쪽, 사고 현장으로부터 100킬로미터 넘게 떨어진 허르떠 지역이었습니다.

주민이 발견해서 신고를 했고, 50대에서 60대 한국인으로 추정되는 남성이었는데 두시간 전쯤 헝가리 경찰당국이 허블레아니호 탑승객이 맞다, 이렇게 신원 확인을 했습니다.

그리고 여기 시간으로 오늘 오후 5시 27분쯤 이곳 머르기트 다리 아래, 허블레아니 호가 침몰한 곳에서 한국인 여성으로 추정되는 시신이 한 구 발견됐습니다.

경찰이 감식 작업을 벌이고 있는데 아직 신원이 최종 확인되지는 않았습니다.

[앵커]

그럼 침몰 지점에서 발견된 시신은수중 수색 과정에서 발견이 된 겁니까?

[기자]

네, 헝가리와 한국 측이 잠수사들을 투입해서 수중 수색을 했는데, 이 과정에서 시신을 발견한 겁니다.

먼저 입수했던 헝가리측 잠수사가 발견을 했고, 이후 한국 잠수사들이 들어가서 한시간 반 정도 수색을 한 끝에 시신를 수습했습니다.

배 바깥, 선미 뒷쪽에서 발견했다고 정부 신속대응팀은 밝혔습니다.

이번이 한국측이 참여한 첫 수중 수색이었는데, 일단 잠수 수색에서 시신를 수습하면서 선체 내부 수색도 이뤄질 지 관심이 모아지는데요.

헝가리측은 선체 내부 수색은 위험하다며 빠르면 5일 수요일부터 인양을 시도하겠단 입장이었는데, 한국 측이 선체 수색을 좀더 벌이자고 설득할 것으로 보입니다.

[앵커]

그럼 오늘 수색은 어떻게 진행됩니까?

[기자]

네, 우선 보트와 헬기를 동원한 수상 수색은 계속되고요.

잠수사를 투입한 수중 수색과 동시에 인양 준비 작업도 이어질 전망입니다.

이곳 시각으로 내일 오전 구체적인 작전 내용을 헝가리측과 조율할 예정입니다.

한편 헝가리 대테러청장과의 합동브리핑에서 침몰한 허블레아니 호의 정확한 위치가 공개됐는데요.

소나로 촬영한 허블레아니 호의 모습은 비교적 온전한 모습으로 머르기트 다리 남단에 위치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지금까지 부다페스트 유람선 침몰 사고 현장에서 전해드렸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광장 1부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