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문화광장] ‘보헤미안 랩소디’ 퀸 전시회 서울서 최초 공개
입력 2019.06.04 (06:54) 수정 2019.06.04 (08:22) 뉴스광장 1부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영화 '보헤미안 랩소디'가 남긴 퀸 열풍이 여전히 뜨겁습니다.

얼마 전 퀸의 단독 내한 공연이 최종 확정됐다고 전해드렸는데 이번엔 전시장에서도 퀸의 발자취를 볼 수 있게 됐습니다.

퀸의 공식 전시회가 세계 최초로 서울에서 열립니다.

영국 런던에 있는 퀸의 매니지먼트사는 다음 달 7일부터 10월 6일까지 서울에서 퀸 월드투어전시회를 연다고 밝혔습니다.

이번 전시는 퀸의 데뷔 46주년을 맞아 기획된 행사로, 퀸과 보컬 프레디 머큐리의 희귀 소장품들이 공개됩니다.

또 퀸의 음악을 현대미술로 재해석한 미디어아트 작품과 영화 '보헤미안 랩소디'의 감동을 재현한 전시 공간도 마련됩니다.

한편, 퀸의 첫 단독 내한 공연은 내년 1월 18일과 19일에 걸쳐 열립니다.
  • [문화광장] ‘보헤미안 랩소디’ 퀸 전시회 서울서 최초 공개
    • 입력 2019-06-04 06:54:38
    • 수정2019-06-04 08:22:24
    뉴스광장 1부
영화 '보헤미안 랩소디'가 남긴 퀸 열풍이 여전히 뜨겁습니다.

얼마 전 퀸의 단독 내한 공연이 최종 확정됐다고 전해드렸는데 이번엔 전시장에서도 퀸의 발자취를 볼 수 있게 됐습니다.

퀸의 공식 전시회가 세계 최초로 서울에서 열립니다.

영국 런던에 있는 퀸의 매니지먼트사는 다음 달 7일부터 10월 6일까지 서울에서 퀸 월드투어전시회를 연다고 밝혔습니다.

이번 전시는 퀸의 데뷔 46주년을 맞아 기획된 행사로, 퀸과 보컬 프레디 머큐리의 희귀 소장품들이 공개됩니다.

또 퀸의 음악을 현대미술로 재해석한 미디어아트 작품과 영화 '보헤미안 랩소디'의 감동을 재현한 전시 공간도 마련됩니다.

한편, 퀸의 첫 단독 내한 공연은 내년 1월 18일과 19일에 걸쳐 열립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