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바이올리니스트 유진박 또 거액 사기당해”…경찰 수사
입력 2019.06.10 (12:25) 수정 2019.06.10 (14:30) 뉴스 12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과거 소속사로부터 학대에 가까운 대우를 받았다는 사실이 알려져 안타까움을 산 바이올리니스트 유진박이 바뀐 매니저로부터 또 착취를 당했다는 주장이 나와 경찰이 수사에 나섰습니다.

서울시장애인인권센터는 유진박의 현재 매니저인 김 모 씨를 사기와 업무상 배임, 횡령 등의 혐의로 서울남부지검에 고발했습니다.

센터는 김 씨가 유진박 명의로 2억 원가량의 사채를 몰래 빌려쓰고, 출연료 5억 600만 원을 횡령했다고 고발장에 적시했습니다.

또 김 씨는 유진박의 소유였던 제주도 토지 4억 원 상당을 가로챈 혐의도 받고 있습니다.
  • “바이올리니스트 유진박 또 거액 사기당해”…경찰 수사
    • 입력 2019-06-10 12:29:48
    • 수정2019-06-10 14:30:34
    뉴스 12
과거 소속사로부터 학대에 가까운 대우를 받았다는 사실이 알려져 안타까움을 산 바이올리니스트 유진박이 바뀐 매니저로부터 또 착취를 당했다는 주장이 나와 경찰이 수사에 나섰습니다.

서울시장애인인권센터는 유진박의 현재 매니저인 김 모 씨를 사기와 업무상 배임, 횡령 등의 혐의로 서울남부지검에 고발했습니다.

센터는 김 씨가 유진박 명의로 2억 원가량의 사채를 몰래 빌려쓰고, 출연료 5억 600만 원을 횡령했다고 고발장에 적시했습니다.

또 김 씨는 유진박의 소유였던 제주도 토지 4억 원 상당을 가로챈 혐의도 받고 있습니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 전화 : 02-781-123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뉴스홈페이지 : https://goo.gl/4bWbk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