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당정청 “7월 추경 집행 시급”…“민생 아닌 총선용”
입력 2019.06.10 (19:00) 수정 2019.06.10 (19:57) 뉴스 7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추경예산 관련 소식입니다.

국회파행으로 정부가 제출한 추경안 심사가 47일 째 표류하는 가운데 여권은 오늘 고위 당정청 회의를 열어 한국당의 국회복귀를 압박했습니다.

자유한국당은 민생 추경이 아니라 총선용 추경이라며 경제 위기에 반성은 없이 남탓만 한다고 반박했습니다.

정유진 기자입니다.

[리포트]

현 정부 들어 처음 열린 확대 고위 당정청 회의, 시작부터 강공이었습니다.

[이해찬/더불어민주당 대표 : "추경안이 제출된지 47일이 흘렀고, 국회법에 명시된 6월 국회조차 열리지 못한 상태로…."]

늦어도 7월 중 추경을 집행하려면 이번 주에는 논의를 시작해야 한다고 했습니다.

[김수현/청와대 정책실장 : "세계경제 둔화에 대처 하는 데는 여야노사, 정부, 기업이 따로 있을 수가 없습니다."]

'민생 추경'을 강조하며 국회 복귀를 압박했습니다.

[이낙연/국무총리 : "강원도민과 포항시민들이 특별한 지원을 요구하는데도 심의조차 안되고 있는 것은…."]

한국당은 '민생 추경'이 아닌 '총선 추경'이라며 대여 공세를 강화했습니다.

경제를 잘 운영했다면 추경도 필요 없었을 것이라며 총선용 선심 추경이라는 겁니다.

[황교안/자유한국당 대표 : "총선에 눈이 멀어서 선심예산 풀겠다는 것 아니겠습니까."]

세계 경제 탓, 야당 탓, 추경 탓만 한다며 경제정책 대전환을 촉구했습니다.

[나경원/자유한국당 원내대표 : "그동안은 현실 부정 전략을 했다면, 이제는 남 탓 전략으로 바꾼 것입니다. 절대로 이정부의 정책 실패는 인정하지 않습니다."]

이런 가운데 민주당과 한국당, 바른미래당은 내일을 기한으로 막판 협상을 진행중인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합의안 문구에는 상당 부분 의견이 접근했지만 6월 말 종료되는 정개특위와 사개특위의 연장 문제를 놓고 막판 이견을 조율중이어서 오늘 내일이 고비가 될 전망입니다.

KBS 뉴스 정유진입니다.
  • 당정청 “7월 추경 집행 시급”…“민생 아닌 총선용”
    • 입력 2019-06-10 19:03:39
    • 수정2019-06-10 19:57:39
    뉴스 7
[앵커]

추경예산 관련 소식입니다.

국회파행으로 정부가 제출한 추경안 심사가 47일 째 표류하는 가운데 여권은 오늘 고위 당정청 회의를 열어 한국당의 국회복귀를 압박했습니다.

자유한국당은 민생 추경이 아니라 총선용 추경이라며 경제 위기에 반성은 없이 남탓만 한다고 반박했습니다.

정유진 기자입니다.

[리포트]

현 정부 들어 처음 열린 확대 고위 당정청 회의, 시작부터 강공이었습니다.

[이해찬/더불어민주당 대표 : "추경안이 제출된지 47일이 흘렀고, 국회법에 명시된 6월 국회조차 열리지 못한 상태로…."]

늦어도 7월 중 추경을 집행하려면 이번 주에는 논의를 시작해야 한다고 했습니다.

[김수현/청와대 정책실장 : "세계경제 둔화에 대처 하는 데는 여야노사, 정부, 기업이 따로 있을 수가 없습니다."]

'민생 추경'을 강조하며 국회 복귀를 압박했습니다.

[이낙연/국무총리 : "강원도민과 포항시민들이 특별한 지원을 요구하는데도 심의조차 안되고 있는 것은…."]

한국당은 '민생 추경'이 아닌 '총선 추경'이라며 대여 공세를 강화했습니다.

경제를 잘 운영했다면 추경도 필요 없었을 것이라며 총선용 선심 추경이라는 겁니다.

[황교안/자유한국당 대표 : "총선에 눈이 멀어서 선심예산 풀겠다는 것 아니겠습니까."]

세계 경제 탓, 야당 탓, 추경 탓만 한다며 경제정책 대전환을 촉구했습니다.

[나경원/자유한국당 원내대표 : "그동안은 현실 부정 전략을 했다면, 이제는 남 탓 전략으로 바꾼 것입니다. 절대로 이정부의 정책 실패는 인정하지 않습니다."]

이런 가운데 민주당과 한국당, 바른미래당은 내일을 기한으로 막판 협상을 진행중인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합의안 문구에는 상당 부분 의견이 접근했지만 6월 말 종료되는 정개특위와 사개특위의 연장 문제를 놓고 막판 이견을 조율중이어서 오늘 내일이 고비가 될 전망입니다.

KBS 뉴스 정유진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