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ESS 화재, 배터리 결함에 관리 부실 겹쳐 발생”
입력 2019.06.11 (18:06) 수정 2019.06.11 (18:15) 통합뉴스룸ET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잇단 화재로 논란이 됐던 ESS, 즉 에너지 저장 장치의 사고 원인에 대해 정부는 오늘 조사결과를 발표했습니다.

민관합동 원인조사위원회가 올 1월부터 있었던 23건의 화재를 분석한 결과, ESS의 배터리 보호 체계가 단락 전류를 빠르게 차단하지 못하는 현상이 일어났으며, 결로와 먼지 등 열악한 환경 속에서 절연 장치가 파손되거나, 아예 설치 자체가 부주의하게 이뤄진 사례도 발견됐습니다.

또 주요 시스템의 장치마다 제작 주체가 달라 통합 관리가 부족한 것도 원인으로 지목했습니다.

정부는 ESS 화재를 예방하기 위해, 옥외 전용 건물 설치를 유도하고, 소방 시설 설치를 의무화하기로 했습니다.
  • “ESS 화재, 배터리 결함에 관리 부실 겹쳐 발생”
    • 입력 2019-06-11 18:11:10
    • 수정2019-06-11 18:15:03
    통합뉴스룸ET
잇단 화재로 논란이 됐던 ESS, 즉 에너지 저장 장치의 사고 원인에 대해 정부는 오늘 조사결과를 발표했습니다.

민관합동 원인조사위원회가 올 1월부터 있었던 23건의 화재를 분석한 결과, ESS의 배터리 보호 체계가 단락 전류를 빠르게 차단하지 못하는 현상이 일어났으며, 결로와 먼지 등 열악한 환경 속에서 절연 장치가 파손되거나, 아예 설치 자체가 부주의하게 이뤄진 사례도 발견됐습니다.

또 주요 시스템의 장치마다 제작 주체가 달라 통합 관리가 부족한 것도 원인으로 지목했습니다.

정부는 ESS 화재를 예방하기 위해, 옥외 전용 건물 설치를 유도하고, 소방 시설 설치를 의무화하기로 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