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故 이희호 여사, 남북 화해에 헌신…北 조문단 파견할까?
입력 2019.06.11 (19:08) 수정 2019.06.11 (19:29) 뉴스 7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고 이희호 여사는 유언을 통해 '평화통일'을 기원했습니다.

고인은 지난 2000년 첫 남북정상회담에 영부인 자격으로 방북했고, 그 후에도 남북관계 개선을 위해 헌신해왔습니다.

북한이 김대중 전 대통령 서거 때처럼 조문단을 파견할지에 관심이 모아지고 있습니다.

김민지 기자입니다.

[리포트]

2011년 12월, 김정일 국방위원장이 사망하자 이희호 여사는 조문을 위해 방북했습니다.

당시 상주였던 김정은 국무위원장은 두 손으로 이 여사의 손을 잡고 감사 인사를 전했습니다.

이 여사는 김정은 위원장이 집권 후 처음 만난 남측 인사였고, 김 위원장은 이 여사를 극진히 예우했습니다.

김정일 위원장 3주기 때도 이 여사는 추모 화환과 조의문을 보냈고, 2015년에는 김정은 위원장의 초청으로 세 번째 방북길에 올랐습니다.

[고 이희호 여사/2015년 8월 : "해맑은 어린이들의 손을 잡으면서 다음 세대에 분단의 아픔을 물려주어서는 안 된다는 것을 생각했습니다."]

2000년 6·15 남북공동선언의 실천과 인도적 지원 등을 통해 남북 화해에 힘써 온 이 여사가 별세하면서 북한이 조문단을 보낼지 관심이 모아지고 있습니다.

앞서 북한은 2009년 김대중 전 대통령이 서거하자 김기남 노동당 중앙위원회 비서 등 6명으로 구성된 조문단을 보냈습니다.

[김기남/전 노동당 중앙위 비서/2009년 8월 : "김대중 전 대통령을 잃은 슬픔을 같이 나누자고 저희들이 이렇게 왔습니다."]

당시 조문단은 이명박 정부 들어 첫 남북 고위급 대화를 하고, 일정을 하루 연장해 청와대를 예방하기도 했습니다.

통일부는 오늘 오전 고 이희호 여사 장례위원회의 요청으로 개성 남북공동연락사무소를 통해 이희호 여사 별세 소식을 북측에 전달했습니다.

그러나 조문단을 보내겠다는 북측의 통보는 아직 없다고 통일부는 밝혔습니다.

KBS 뉴스 김민지입니다.
  • 故 이희호 여사, 남북 화해에 헌신…北 조문단 파견할까?
    • 입력 2019-06-11 19:13:04
    • 수정2019-06-11 19:29:45
    뉴스 7
[앵커]

고 이희호 여사는 유언을 통해 '평화통일'을 기원했습니다.

고인은 지난 2000년 첫 남북정상회담에 영부인 자격으로 방북했고, 그 후에도 남북관계 개선을 위해 헌신해왔습니다.

북한이 김대중 전 대통령 서거 때처럼 조문단을 파견할지에 관심이 모아지고 있습니다.

김민지 기자입니다.

[리포트]

2011년 12월, 김정일 국방위원장이 사망하자 이희호 여사는 조문을 위해 방북했습니다.

당시 상주였던 김정은 국무위원장은 두 손으로 이 여사의 손을 잡고 감사 인사를 전했습니다.

이 여사는 김정은 위원장이 집권 후 처음 만난 남측 인사였고, 김 위원장은 이 여사를 극진히 예우했습니다.

김정일 위원장 3주기 때도 이 여사는 추모 화환과 조의문을 보냈고, 2015년에는 김정은 위원장의 초청으로 세 번째 방북길에 올랐습니다.

[고 이희호 여사/2015년 8월 : "해맑은 어린이들의 손을 잡으면서 다음 세대에 분단의 아픔을 물려주어서는 안 된다는 것을 생각했습니다."]

2000년 6·15 남북공동선언의 실천과 인도적 지원 등을 통해 남북 화해에 힘써 온 이 여사가 별세하면서 북한이 조문단을 보낼지 관심이 모아지고 있습니다.

앞서 북한은 2009년 김대중 전 대통령이 서거하자 김기남 노동당 중앙위원회 비서 등 6명으로 구성된 조문단을 보냈습니다.

[김기남/전 노동당 중앙위 비서/2009년 8월 : "김대중 전 대통령을 잃은 슬픔을 같이 나누자고 저희들이 이렇게 왔습니다."]

당시 조문단은 이명박 정부 들어 첫 남북 고위급 대화를 하고, 일정을 하루 연장해 청와대를 예방하기도 했습니다.

통일부는 오늘 오전 고 이희호 여사 장례위원회의 요청으로 개성 남북공동연락사무소를 통해 이희호 여사 별세 소식을 북측에 전달했습니다.

그러나 조문단을 보내겠다는 북측의 통보는 아직 없다고 통일부는 밝혔습니다.

KBS 뉴스 김민지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7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