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정치권 애도 “민주주의·인권운동의 거목”
입력 2019.06.11 (21:12) 수정 2019.06.11 (22:14)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북유럽 3국을 순방 중인 문재인 대통령은 이희호 여사 별세에 곧바로 추모의 뜻을 밝혔습니다.

국회 파행으로 대치하고 여야 정치인도, 민주주의와 인권운동의 거목이었다며 정파를 넘어서 고인을 애도했습니다.

정유진 기자입니다.

[리포트]

밀려드는 추모 행렬에, 조문은 예정보다 세 시간 먼저 시작됐습니다.

[문희상/국회의장 : "울컥해서 뭐라고 말씀드릴게 별로 정리가 안 됐어요…."]

민주주의와 여성을 위해 평생을 헌신했던 이 여사를 떠올리며 애도의 뜻을 표했습니다.

[이낙연/국무총리 : "실제 어머니처럼 따뜻하신 분이셨고요. 내면은 쇠처럼 강인하신 분이셨습니다."]

두 달 넘게 국회 파행을 빚고 있는 여야 지도부도 오늘만큼은 한마음으로 이 여사를 추모했습니다.

[이인영/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 : "하늘에서 김대중 대통령과 만나서 영면의 삶을 다시 시작하기를 기원합니다."]

[황교안/자유한국당 대표 : "우리나라의 민주주의와 여성 인권을 위해서 남기셨던 그런 유지들을 저희들이 잘 받들도록…."]

북유럽 순방 중인 문재인 대통령은 "여성을 위해 평생을 살아오신 한 명의 위인을 보내드리고 있다"며 추모 메시지를 발표했습니다.

[노영민/대통령 비서실장 : "문재인 대통령님께서도 정말 애통하시면서도 귀국하시는대로 찾아뵙겠다라는 말씀을 전하셨습니다."]

북한에도 이 여사의 별세 소식이 전달됐는데, 북한이 고위급 조문단을 파견할 가능성도 있어 보입니다.

KBS 뉴스 정유진입니다.
  • 정치권 애도 “민주주의·인권운동의 거목”
    • 입력 2019-06-11 21:14:37
    • 수정2019-06-11 22:14:16
    뉴스 9
[앵커]

북유럽 3국을 순방 중인 문재인 대통령은 이희호 여사 별세에 곧바로 추모의 뜻을 밝혔습니다.

국회 파행으로 대치하고 여야 정치인도, 민주주의와 인권운동의 거목이었다며 정파를 넘어서 고인을 애도했습니다.

정유진 기자입니다.

[리포트]

밀려드는 추모 행렬에, 조문은 예정보다 세 시간 먼저 시작됐습니다.

[문희상/국회의장 : "울컥해서 뭐라고 말씀드릴게 별로 정리가 안 됐어요…."]

민주주의와 여성을 위해 평생을 헌신했던 이 여사를 떠올리며 애도의 뜻을 표했습니다.

[이낙연/국무총리 : "실제 어머니처럼 따뜻하신 분이셨고요. 내면은 쇠처럼 강인하신 분이셨습니다."]

두 달 넘게 국회 파행을 빚고 있는 여야 지도부도 오늘만큼은 한마음으로 이 여사를 추모했습니다.

[이인영/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 : "하늘에서 김대중 대통령과 만나서 영면의 삶을 다시 시작하기를 기원합니다."]

[황교안/자유한국당 대표 : "우리나라의 민주주의와 여성 인권을 위해서 남기셨던 그런 유지들을 저희들이 잘 받들도록…."]

북유럽 순방 중인 문재인 대통령은 "여성을 위해 평생을 살아오신 한 명의 위인을 보내드리고 있다"며 추모 메시지를 발표했습니다.

[노영민/대통령 비서실장 : "문재인 대통령님께서도 정말 애통하시면서도 귀국하시는대로 찾아뵙겠다라는 말씀을 전하셨습니다."]

북한에도 이 여사의 별세 소식이 전달됐는데, 북한이 고위급 조문단을 파견할 가능성도 있어 보입니다.

KBS 뉴스 정유진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