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중국 쇼핑 강요한 관광 안내원, 자격증 취소!
입력 2019.06.18 (12:34) 수정 2019.06.18 (12:48) 뉴스 12
동영상영역 시작
중국 쇼핑 강요한 관광 안내원, 자격증 취소!
동영상영역 끝
[앵커]

광시성 구이린에서 관광 안내원이 관광객들에게 금액과 시간까지 제시하며 쇼핑을 강요한 사실이 알려져 논란이 일고 있습니다.

[리포트]

광시성 구이린(계림)을 찾은 단체 관광객 55명이 탄 버스 안입니다.

쇼핑센터에 도착한 일행은 버스에서 내리기 전 안내원으로부터 황당한 요구를 받게 되는데요.

[짜오/관광 안내원 : "쇼핑센터에서는 1시간 동안 2만 위안(342만 원)을 쓰셔야 합니다. 자, 이제 내리세요!"]

안내원 짜오 씨는 관광객들에게 왜 구이린에서 돈을 쓰지 않느냐며 자신의 요구를 정당화하려 했습니다.

[짜오/관광 안내원 : "어디 어디에 가서 수백만 원 씩 썼더니 안내원이 좋아하더라고 자랑하면서 구이린에서는 왜 돈을 안 쓰나요?"]

분노한 관광객들이 해당 장면을 동영상으로 촬영해 인터넷에 공개했는데요.

동영상이 공개되자 현지 관광 당국이 조사에 나섰고 짜오 씨는 결국 안내원 자격증을 취소당하고 블랙리스트에도 올랐습니다.
  • 중국 쇼핑 강요한 관광 안내원, 자격증 취소!
    • 입력 2019.06.18 (12:34)
    • 수정 2019.06.18 (12:48)
    뉴스 12
중국 쇼핑 강요한 관광 안내원, 자격증 취소!
[앵커]

광시성 구이린에서 관광 안내원이 관광객들에게 금액과 시간까지 제시하며 쇼핑을 강요한 사실이 알려져 논란이 일고 있습니다.

[리포트]

광시성 구이린(계림)을 찾은 단체 관광객 55명이 탄 버스 안입니다.

쇼핑센터에 도착한 일행은 버스에서 내리기 전 안내원으로부터 황당한 요구를 받게 되는데요.

[짜오/관광 안내원 : "쇼핑센터에서는 1시간 동안 2만 위안(342만 원)을 쓰셔야 합니다. 자, 이제 내리세요!"]

안내원 짜오 씨는 관광객들에게 왜 구이린에서 돈을 쓰지 않느냐며 자신의 요구를 정당화하려 했습니다.

[짜오/관광 안내원 : "어디 어디에 가서 수백만 원 씩 썼더니 안내원이 좋아하더라고 자랑하면서 구이린에서는 왜 돈을 안 쓰나요?"]

분노한 관광객들이 해당 장면을 동영상으로 촬영해 인터넷에 공개했는데요.

동영상이 공개되자 현지 관광 당국이 조사에 나섰고 짜오 씨는 결국 안내원 자격증을 취소당하고 블랙리스트에도 올랐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12 전체보기
기자 정보

    KBS사이트에서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댓글 이용시 KBS회원으로 표시되고
    댓글창을 통해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소셜회원으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