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따로 또 같이” 청년층 新주거문화 ‘셰어하우스’
입력 2019.06.18 (18:13) 수정 2019.06.18 (18:27) KBS 경제타임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따로 또 같이” 청년층 新주거문화 ‘셰어하우스’
동영상영역 끝
[앵커]

'셰어하우스', 말 그대로 집을 여러 사람이 공유한다는 뜻인데요.

사생활 보장을 중시하지만 자금은 넉넉치 않은 청년층에게 새로운 주거 형태로 관심을 모으고 있습니다.

신지수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문을 열고 들어선 집안.

평범한 가정집 같지만 서로 모르고 지내던 3명이 함께 살고 있는 '셰어하우스'입니다.

가구를 비롯해, 냉장고 등 가전제품을 함께 사용합니다.

여럿이 나눠쓰다보니 주거비를 아낄 수 있는 게 가장 큰 장점입니다.

[김서영/셰어하우스 거주자 : "회사가 바로 10분 거리에 있는데 회사 근처에서는 이 가격에 방을 구하기 굉장히 힘들어요."]

모르는 사람끼리 한 집에 같이 살면서도 취향을 중요하게 여기는 젊은이들의 특징은 존중됩니다.

전인선 씨는 새끼 때부터 기르던 개를 셰어하우스에서도 키우고 있습니다.

공용 공간인 거실 소파에서 반려견이 맘껏 뛰어놀아도, 동물을 키우는 사람들끼리 모여 사는 셰어하우스라 눈치 볼 필요가 없습니다.

[전인선/셰어하우스 거주자 : "배변을 만약에 애(강아지)가 봤을 때 먼저 본 사람이 치운다거나 그런 부분이 계약서에 기재돼 있어서..."]

사생활 보장을 더욱 강화한 이 셰어하우스는 방마다 비밀번호를 눌러야 문이 열립니다.

냉장고와 선반도 따로 제공해 혼자만의 시간을 즐길 수도, 거실에서 대화를 나눌 수도 있습니다.

다른 곳보다 비싸지만 수요는 많습니다.

[이규환/커먼타운 마케팅 담당 : "현재 70% 정도 입주가 돼 있고 개인 공간이 중요한 분들이지만 함께 살 수 있는, 커뮤니티가 중요한 세대들에게..."]

6년 전 19곳에 불과하던 셰어하우스는 현재 천 곳 가까이 급증했습니다.

대기업 자회사가 운영에 뛰어드는 등 시장이 커지면서, 소규모 자취방이나 하숙 위주던 기존 임대 형태도 점차 바뀌고 있습니다.

KBS 뉴스 신지수입니다.
  • “따로 또 같이” 청년층 新주거문화 ‘셰어하우스’
    • 입력 2019.06.18 (18:13)
    • 수정 2019.06.18 (18:27)
    KBS 경제타임
“따로 또 같이” 청년층 新주거문화 ‘셰어하우스’
[앵커]

'셰어하우스', 말 그대로 집을 여러 사람이 공유한다는 뜻인데요.

사생활 보장을 중시하지만 자금은 넉넉치 않은 청년층에게 새로운 주거 형태로 관심을 모으고 있습니다.

신지수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문을 열고 들어선 집안.

평범한 가정집 같지만 서로 모르고 지내던 3명이 함께 살고 있는 '셰어하우스'입니다.

가구를 비롯해, 냉장고 등 가전제품을 함께 사용합니다.

여럿이 나눠쓰다보니 주거비를 아낄 수 있는 게 가장 큰 장점입니다.

[김서영/셰어하우스 거주자 : "회사가 바로 10분 거리에 있는데 회사 근처에서는 이 가격에 방을 구하기 굉장히 힘들어요."]

모르는 사람끼리 한 집에 같이 살면서도 취향을 중요하게 여기는 젊은이들의 특징은 존중됩니다.

전인선 씨는 새끼 때부터 기르던 개를 셰어하우스에서도 키우고 있습니다.

공용 공간인 거실 소파에서 반려견이 맘껏 뛰어놀아도, 동물을 키우는 사람들끼리 모여 사는 셰어하우스라 눈치 볼 필요가 없습니다.

[전인선/셰어하우스 거주자 : "배변을 만약에 애(강아지)가 봤을 때 먼저 본 사람이 치운다거나 그런 부분이 계약서에 기재돼 있어서..."]

사생활 보장을 더욱 강화한 이 셰어하우스는 방마다 비밀번호를 눌러야 문이 열립니다.

냉장고와 선반도 따로 제공해 혼자만의 시간을 즐길 수도, 거실에서 대화를 나눌 수도 있습니다.

다른 곳보다 비싸지만 수요는 많습니다.

[이규환/커먼타운 마케팅 담당 : "현재 70% 정도 입주가 돼 있고 개인 공간이 중요한 분들이지만 함께 살 수 있는, 커뮤니티가 중요한 세대들에게..."]

6년 전 19곳에 불과하던 셰어하우스는 현재 천 곳 가까이 급증했습니다.

대기업 자회사가 운영에 뛰어드는 등 시장이 커지면서, 소규모 자취방이나 하숙 위주던 기존 임대 형태도 점차 바뀌고 있습니다.

KBS 뉴스 신지수입니다.
KBS는 여러분과 함께 만들어갑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KBS사이트에서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댓글 이용시 KBS회원으로 표시되고
댓글창을 통해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소셜회원으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