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문화광장] ‘아이언맨’ 한쪽 다리 잃은 소녀에게 위로 편지
입력 2019.06.20 (06:56) 수정 2019.06.20 (07:41) 뉴스광장 1부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영화 '아이언맨'의 주연 배우 로버트 다우니 주니어가 상어에 물려 다리를 잃은 17세 소녀에게 영상편지를 보냈습니다.

다우니 주니어는 현지시각 18일 SNS에 올린 영상을 통해 소녀를 영웅이라고 칭찬했습니다.

앞서 이 소녀는 바닷가에서 상어의 공격으로 심한 부상을 입었음에도, 사고 이후 바다와 상어를 보호하는 캠페인에 앞장서 화제를 모았습니다.

다우니 주니어는 소녀의 긍정적인 모습에 자신도 팬이 되었다며, 소녀에게 내년 봄 출범 예정인 '풋 프린트 연합'의 홍보대사가 되어 달라고 부탁했습니다.

'풋 프린트 연합'은 다우니 주니어가 설립을 추진 중인 환경 단체로 현지 언론들은 소녀 역시 그의 제안을 기꺼이 수락했다고 전했습니다.

지금까지 문화광장이었습니다.
  • [문화광장] ‘아이언맨’ 한쪽 다리 잃은 소녀에게 위로 편지
    • 입력 2019-06-20 06:56:24
    • 수정2019-06-20 07:41:47
    뉴스광장 1부
영화 '아이언맨'의 주연 배우 로버트 다우니 주니어가 상어에 물려 다리를 잃은 17세 소녀에게 영상편지를 보냈습니다.

다우니 주니어는 현지시각 18일 SNS에 올린 영상을 통해 소녀를 영웅이라고 칭찬했습니다.

앞서 이 소녀는 바닷가에서 상어의 공격으로 심한 부상을 입었음에도, 사고 이후 바다와 상어를 보호하는 캠페인에 앞장서 화제를 모았습니다.

다우니 주니어는 소녀의 긍정적인 모습에 자신도 팬이 되었다며, 소녀에게 내년 봄 출범 예정인 '풋 프린트 연합'의 홍보대사가 되어 달라고 부탁했습니다.

'풋 프린트 연합'은 다우니 주니어가 설립을 추진 중인 환경 단체로 현지 언론들은 소녀 역시 그의 제안을 기꺼이 수락했다고 전했습니다.

지금까지 문화광장이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