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한국인 탑승 헝가리 유람선 침몰
헝가리 야당 “인터폴·유로폴 개입해야…정부-선사 유착의혹”
입력 2019.06.22 (06:16) 수정 2019.06.22 (08:04) 뉴스광장 1부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다뉴브강 유람선 침몰사고의 원인 조사가 진행 중인 가운데 헝가리 야당 대표가 KBS와의 인터뷰에서 인터폴과 유로폴의 개입을 요구했습니다.

가해 크루즈선을 방면한 이유를 밝히고, 헝가리 정부와 크루즈선 선사의 유착 의혹을 풀기 위해 국제수사기구의 개입이 필요하다는 주장입니다.

부다페스트에서 유광석 특파원입니다.

[리포트]

헝가리 야당 중 하나인 '헝가리대화당'의 서보 티메아 원내대표, KBS와의 인터뷰에서 유람선 침몰사고 원인 조사에 국제수사기구인 인터폴과 유로폴이 개입해야 한다고 주장했습니다.

[서보 티메아/헝가리대화당 원내대표 : "경찰이 업무를 수행하지 않으려 하기 때문이 아니라 경찰이 정치적 압력으로 업무를 수행할 수 없기 때문입니다."]

서보 대표는 특히 스위스와 우크라이나, 네덜란드 등의 경찰 참여가 필요하다고 강조했습니다.

바이킹시긴호의 선사는 스위스, 선장의 국적은 우크라이나이고, 이 선장은 지난 4월 네덜란드에서 유조선 충돌 사고를 낸 기록이 있습니다.

서보 대표는 경찰이 바이킹시긴호를 풀어준 것은 범죄 증거를 없앤 것이라며, 정부 개입 의혹을 거듭 제기했습니다.

다뉴브강 선착장 운영회사의 지분을 헝가리 정부와 바이킹 선사가 각각 절반씩 나눠갖고 있어, 양측이 서로 이해관계를 공유하고 있다고 주장했습니다.

[서보 티메아/헝가리대화당 원내대표 : "헝가리 관광청의 이익은 다뉴브강에 운항하는 배가 많아야 합니다. 이 때문에 규제하려고 하지 않았습니다."]

오르반 빅토르 총리는 지난 17일 국회 대정부질문 답변에서 관련 의혹을 부인했습니다.

[오르반 빅토르/헝가리 총리 : "본인이 당국에 모든 측면에서 철저한 조사를 지시했고, 최종 결과를 기다리고 있습니다."]

서보 대표는 대형 크루즈선의 야간 시내구간 운항을 금지하는 등 새로운 다뉴브강 항해규칙을 만들어 의회에 제출하겠다고 밝혔습니다.

부다페스트에서 KBS 뉴스 유광석입니다.
  • 헝가리 야당 “인터폴·유로폴 개입해야…정부-선사 유착의혹”
    • 입력 2019-06-22 06:16:46
    • 수정2019-06-22 08:04:27
    뉴스광장 1부
[앵커]

다뉴브강 유람선 침몰사고의 원인 조사가 진행 중인 가운데 헝가리 야당 대표가 KBS와의 인터뷰에서 인터폴과 유로폴의 개입을 요구했습니다.

가해 크루즈선을 방면한 이유를 밝히고, 헝가리 정부와 크루즈선 선사의 유착 의혹을 풀기 위해 국제수사기구의 개입이 필요하다는 주장입니다.

부다페스트에서 유광석 특파원입니다.

[리포트]

헝가리 야당 중 하나인 '헝가리대화당'의 서보 티메아 원내대표, KBS와의 인터뷰에서 유람선 침몰사고 원인 조사에 국제수사기구인 인터폴과 유로폴이 개입해야 한다고 주장했습니다.

[서보 티메아/헝가리대화당 원내대표 : "경찰이 업무를 수행하지 않으려 하기 때문이 아니라 경찰이 정치적 압력으로 업무를 수행할 수 없기 때문입니다."]

서보 대표는 특히 스위스와 우크라이나, 네덜란드 등의 경찰 참여가 필요하다고 강조했습니다.

바이킹시긴호의 선사는 스위스, 선장의 국적은 우크라이나이고, 이 선장은 지난 4월 네덜란드에서 유조선 충돌 사고를 낸 기록이 있습니다.

서보 대표는 경찰이 바이킹시긴호를 풀어준 것은 범죄 증거를 없앤 것이라며, 정부 개입 의혹을 거듭 제기했습니다.

다뉴브강 선착장 운영회사의 지분을 헝가리 정부와 바이킹 선사가 각각 절반씩 나눠갖고 있어, 양측이 서로 이해관계를 공유하고 있다고 주장했습니다.

[서보 티메아/헝가리대화당 원내대표 : "헝가리 관광청의 이익은 다뉴브강에 운항하는 배가 많아야 합니다. 이 때문에 규제하려고 하지 않았습니다."]

오르반 빅토르 총리는 지난 17일 국회 대정부질문 답변에서 관련 의혹을 부인했습니다.

[오르반 빅토르/헝가리 총리 : "본인이 당국에 모든 측면에서 철저한 조사를 지시했고, 최종 결과를 기다리고 있습니다."]

서보 대표는 대형 크루즈선의 야간 시내구간 운항을 금지하는 등 새로운 다뉴브강 항해규칙을 만들어 의회에 제출하겠다고 밝혔습니다.

부다페스트에서 KBS 뉴스 유광석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광장 1부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