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클릭@지구촌] 유머 감각은 필수…러시아 ‘진흙탕 축구’ 대회
입력 2019.06.25 (06:52) 수정 2019.06.25 (19:54) 뉴스광장 1부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멀쩡한 잔디밭 대신 미끄럽고 질척이는 진흙밭 속에서 열심히 공을 차는 사람들!

러시아에서 열린 일명 '진흙탕 축구' 대회입니다.

운동선수와 군인들의 체력단련을 위해 핀란드에서 처음 시작되었고 2000년 세계 진흙탕 축구 대회가 개최된 뒤 전 세계로 빠르게 퍼지고 있는 스포츠인데요.

일반 잔디 구장의 절반 정도 크기의 진흙 경기장에서 전, 후반 총 24분간 경기가 진행되고 여섯 명이 한 팀으로 뛰지만 워낙 체력소모가 심해 선수교체가 무제한 가능하다고 합니다.

또 정식 규칙은 아니지만 출전 선수의 필수 조건 중 하나가 바로 '유머 감각'이라는데요.

진흙 범벅은 기본, 의도치 않은 몸 개그를 하는 경우가 잦은 스포츠라, 그때마다 유쾌하게 대처하며 경기를 즐기는 사람에게만 출전권을 준다고 합니다.
  • [클릭@지구촌] 유머 감각은 필수…러시아 ‘진흙탕 축구’ 대회
    • 입력 2019-06-25 06:59:30
    • 수정2019-06-25 19:54:39
    뉴스광장 1부
멀쩡한 잔디밭 대신 미끄럽고 질척이는 진흙밭 속에서 열심히 공을 차는 사람들!

러시아에서 열린 일명 '진흙탕 축구' 대회입니다.

운동선수와 군인들의 체력단련을 위해 핀란드에서 처음 시작되었고 2000년 세계 진흙탕 축구 대회가 개최된 뒤 전 세계로 빠르게 퍼지고 있는 스포츠인데요.

일반 잔디 구장의 절반 정도 크기의 진흙 경기장에서 전, 후반 총 24분간 경기가 진행되고 여섯 명이 한 팀으로 뛰지만 워낙 체력소모가 심해 선수교체가 무제한 가능하다고 합니다.

또 정식 규칙은 아니지만 출전 선수의 필수 조건 중 하나가 바로 '유머 감각'이라는데요.

진흙 범벅은 기본, 의도치 않은 몸 개그를 하는 경우가 잦은 스포츠라, 그때마다 유쾌하게 대처하며 경기를 즐기는 사람에게만 출전권을 준다고 합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