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번개 만남’에 곳곳에서 반전·파격
입력 2019.07.01 (06:16) 수정 2019.07.01 (08:16) 뉴스광장 1부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파격에 가까운 이번 만남은 그야말로 전격적이었는데, 곳곳에서 이번 만남이 이른바 번개 만남임을 알 수 있었습니다.

최소한의 준비만 가능했던 까닭에 판문점에 모인 경호나 의전, 취재인력이 뒤엉키며 곳곳에서 반전과 파격이 목격됐습니다.

송락규 기자입니다.

[리포트]

전격적인 북미 정상의 만남을 앞두고, 판문점은 긴장을 넘어 당황스러운 모습이었습니다.

정상들 동선을 조율하기 위해 적대국 사이인 남북미의 경호원들이 한데 모이는 이례적 상황이 연출되는가 하면, 취재진들도 서로 분주하게 동선을 점검합니다.

[김창선 北 국무위 부장 : "어떻게 하려고?"]

[北 취재진 : "여기서 찍다가."]

드디어 트럼프 대통령이 판문점에 모습을 드러내는 순간, 경호원도 없이 성큼성큼 걸어 나갑니다.

북미 정상의 역사적 만남의 순간을 앞두고, 미국 측 경호원이 취재 통제선을 지키라고 카메라 앞을 막아서기도 합니다.

김정은 위원장이 모습을 드러냈는데, 역시 방탄경호단 모습은 보이지 않았습니다.

그 순간 미국과 북한, 그리고 한국 취재진들의 취재 경쟁에 통제선이 무너집니다.

북한 기자가 시야를 가로막자 곳곳에서, 외침이 나오기도 합니다.

["이봐요!"]

회담 장소도 미리 알려진 게 없어 취재진은 허둥대기 일쑤였습니다.

[외신기자 : "어디로 가야 하는 거예요?"]

특히 남북미 정상이 자유의 집 앞에서 만난 순간에는 정상들을 둥글게 에워싼 세 나라 경호원과 한 컷을 놓치지 않으려는 취재진 사이의 신경전이 최고조에 이르기도 했습니다.

지난해 4월, 취재와 경호 등 충분한 사전 조율을 거쳐 열렸던 남북 정상회담 때와는 큰 차이를 보였습니다.

KBS 뉴스 송락규입니다.
  • ‘번개 만남’에 곳곳에서 반전·파격
    • 입력 2019-07-01 06:22:13
    • 수정2019-07-01 08:16:06
    뉴스광장 1부
[앵커]

파격에 가까운 이번 만남은 그야말로 전격적이었는데, 곳곳에서 이번 만남이 이른바 번개 만남임을 알 수 있었습니다.

최소한의 준비만 가능했던 까닭에 판문점에 모인 경호나 의전, 취재인력이 뒤엉키며 곳곳에서 반전과 파격이 목격됐습니다.

송락규 기자입니다.

[리포트]

전격적인 북미 정상의 만남을 앞두고, 판문점은 긴장을 넘어 당황스러운 모습이었습니다.

정상들 동선을 조율하기 위해 적대국 사이인 남북미의 경호원들이 한데 모이는 이례적 상황이 연출되는가 하면, 취재진들도 서로 분주하게 동선을 점검합니다.

[김창선 北 국무위 부장 : "어떻게 하려고?"]

[北 취재진 : "여기서 찍다가."]

드디어 트럼프 대통령이 판문점에 모습을 드러내는 순간, 경호원도 없이 성큼성큼 걸어 나갑니다.

북미 정상의 역사적 만남의 순간을 앞두고, 미국 측 경호원이 취재 통제선을 지키라고 카메라 앞을 막아서기도 합니다.

김정은 위원장이 모습을 드러냈는데, 역시 방탄경호단 모습은 보이지 않았습니다.

그 순간 미국과 북한, 그리고 한국 취재진들의 취재 경쟁에 통제선이 무너집니다.

북한 기자가 시야를 가로막자 곳곳에서, 외침이 나오기도 합니다.

["이봐요!"]

회담 장소도 미리 알려진 게 없어 취재진은 허둥대기 일쑤였습니다.

[외신기자 : "어디로 가야 하는 거예요?"]

특히 남북미 정상이 자유의 집 앞에서 만난 순간에는 정상들을 둥글게 에워싼 세 나라 경호원과 한 컷을 놓치지 않으려는 취재진 사이의 신경전이 최고조에 이르기도 했습니다.

지난해 4월, 취재와 경호 등 충분한 사전 조율을 거쳐 열렸던 남북 정상회담 때와는 큰 차이를 보였습니다.

KBS 뉴스 송락규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광장 1부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