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3자회동 속 ‘북미’만의 정상회담…文 조연 자처
입력 2019.07.01 (06:31) 수정 2019.07.01 (08:16) 뉴스광장 1부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역사적인 사상 첫 남북미 판문점 회동이 이뤄진 어제 정상회담은 북미간에만 이뤄졌습니다.

이걸 두고 한반도 비핵화 국면에서 우리는 배제된 것 아니냐는 일부의 시선도 있는데요.

정작 문 대통령은 주역은 북한과 미국이라고 직접 언급했습니다.

문 대통령은 무슨 생각이었을까요?

이병도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세계의 시선이 판문점에 쏠린 시각, 문을 열고 나온 건 트럼프 대통령뿐이었습니다.

문 대통령은 옆으로 비켜 있었고, 김 위원장이 월경해 올 때까지 5분간을 혼자 기다렸습니다.

처음부터 셋이 만날 거란 예측이 빗나가자 탄식도 나왔습니다.

이같은 상황은 사실 아침부터 예견됐습니다.

[문재인 대통령/어제 오전, 한미정상회담 : "나도 오늘 동행할 것입니다만 오늘 대화의 중심은 미국과 북한 간의 대화가 중심이으로..."]

하노이 회담에서 등을 돌린 당사자끼리 먼저 만나는 게 우선이고, 그 다음 협상이 재개돼야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라는 종착점에 다다를 수 있다는 겁니다.

정전협정의 당사국인 북한과 미국이 전쟁을 종식하고 평화협정에까지 이를 수 있다는 현실적 이유도 있습니다.

[문재인 대통령/어제, 한미 정상 공동 기자회견 : "그래서 오늘은 북미 간의 대화에 집중하도록 하고, 남북 간의 대화는 다음에 다시 또 도모하게 될 것입니다."]

누가 누구를 만나냐는 형식보다, 한반도 평화라는 실리를 얻겠다는 겁니다.

마이크 앞에 섰던 매 순간 트럼프 대통령을 치켜세운 것도 이런 이유라는 분석이 나옵니다.

[문재인 대통령 : "트럼프 대통령님이야말로 한반도 평화 프로세스의 주인공, 한반도의 피스메이커이십니다."]

문 대통령은 북유럽 순방 기간 엿새동안 5차례나 남북, 북미 대화를 역설했습니다.

그래서 이번 세번째 북미 정상의 만남에 숨은 조연이었다는 평가가 나옵니다.

KBS 뉴스 이병도입니다.
  • 3자회동 속 ‘북미’만의 정상회담…文 조연 자처
    • 입력 2019-07-01 06:34:20
    • 수정2019-07-01 08:16:06
    뉴스광장 1부
[앵커]

역사적인 사상 첫 남북미 판문점 회동이 이뤄진 어제 정상회담은 북미간에만 이뤄졌습니다.

이걸 두고 한반도 비핵화 국면에서 우리는 배제된 것 아니냐는 일부의 시선도 있는데요.

정작 문 대통령은 주역은 북한과 미국이라고 직접 언급했습니다.

문 대통령은 무슨 생각이었을까요?

이병도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세계의 시선이 판문점에 쏠린 시각, 문을 열고 나온 건 트럼프 대통령뿐이었습니다.

문 대통령은 옆으로 비켜 있었고, 김 위원장이 월경해 올 때까지 5분간을 혼자 기다렸습니다.

처음부터 셋이 만날 거란 예측이 빗나가자 탄식도 나왔습니다.

이같은 상황은 사실 아침부터 예견됐습니다.

[문재인 대통령/어제 오전, 한미정상회담 : "나도 오늘 동행할 것입니다만 오늘 대화의 중심은 미국과 북한 간의 대화가 중심이으로..."]

하노이 회담에서 등을 돌린 당사자끼리 먼저 만나는 게 우선이고, 그 다음 협상이 재개돼야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라는 종착점에 다다를 수 있다는 겁니다.

정전협정의 당사국인 북한과 미국이 전쟁을 종식하고 평화협정에까지 이를 수 있다는 현실적 이유도 있습니다.

[문재인 대통령/어제, 한미 정상 공동 기자회견 : "그래서 오늘은 북미 간의 대화에 집중하도록 하고, 남북 간의 대화는 다음에 다시 또 도모하게 될 것입니다."]

누가 누구를 만나냐는 형식보다, 한반도 평화라는 실리를 얻겠다는 겁니다.

마이크 앞에 섰던 매 순간 트럼프 대통령을 치켜세운 것도 이런 이유라는 분석이 나옵니다.

[문재인 대통령 : "트럼프 대통령님이야말로 한반도 평화 프로세스의 주인공, 한반도의 피스메이커이십니다."]

문 대통령은 북유럽 순방 기간 엿새동안 5차례나 남북, 북미 대화를 역설했습니다.

그래서 이번 세번째 북미 정상의 만남에 숨은 조연이었다는 평가가 나옵니다.

KBS 뉴스 이병도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광장 1부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