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53분간 만났다…예상 깬 ‘깜짝 회담’
입력 2019.07.01 (08:09) 수정 2019.07.01 (13:08) 아침뉴스타임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북미 정상은 판문점 군사분계선에서 만난 뒤 바로 남측 자유의 집으로 이동해, 회담을 이어갔습니다.

갑작스럽게 잡힌 회담인 만큼 짧게 끝날 것이라는 예상을 벗어나 53분간이나 이어졌습니다.

김민지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트럼프 대통령과 함께 김정은 위원장이 군사분계선을 넘어옵니다.

곧바로 되돌아 갈 것이란 예상과 달리 김 위원장은 한미 정상과 함께 남측 자유의 집으로 들어갔습니다.

오후 3시 59분, 북미정상은 자유의집에서 회담을 시작했습니다.

[김정은/북한 국무위원장 : "앞으로 더 좋게 우리가 표현할 수 있다는 것을 모든 사람에게 보여주는 만남이라고 긍정적으로 생각했고, 또 앞으로 우리가 하는 행동에 긍정적인 영향을 미칠 수 있다고 생각했습니다."]

[트럼프/미국 대통령 : "이것은 앞으로 좋은 출발점이 될 수 있으리라 생각합니다. 함께 만나게 되어서 기쁘게 생각합니다."]

4시4분 취재진이 모두 퇴장한 뒤에도 북미 정상의 회담은 한동안 이어졌고, 4시52분에야 마무리됐습니다.

53분간 회담이 이어진 겁니다.

실무적으로 조율할 시간이 많지 않았던데다, 2분만 볼 수 있어도 좋다는 트럼프 대통령 발언과 달리 예상을 깨는 훨씬 긴 만남이 이뤄진 겁니다.

[김정은/북한 국무위원장 : "원한다면 아무 때나 만날 수 있다는 전력이 생겨야죠."]

회담이 끝난 뒤 트럼프 정상을 가운데 두고 남북 정상은 환한 표정으로 자유의 집을 나서 군사분계선까지 김정은 위원장을 배웅했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김정은 위원장과 좋은 회담을 했다며 역사적인 날이라고 평가했습니다.

KBS 뉴스 김민지입니다.
  • 53분간 만났다…예상 깬 ‘깜짝 회담’
    • 입력 2019-07-01 08:11:02
    • 수정2019-07-01 13:08:55
    아침뉴스타임
[앵커]

북미 정상은 판문점 군사분계선에서 만난 뒤 바로 남측 자유의 집으로 이동해, 회담을 이어갔습니다.

갑작스럽게 잡힌 회담인 만큼 짧게 끝날 것이라는 예상을 벗어나 53분간이나 이어졌습니다.

김민지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트럼프 대통령과 함께 김정은 위원장이 군사분계선을 넘어옵니다.

곧바로 되돌아 갈 것이란 예상과 달리 김 위원장은 한미 정상과 함께 남측 자유의 집으로 들어갔습니다.

오후 3시 59분, 북미정상은 자유의집에서 회담을 시작했습니다.

[김정은/북한 국무위원장 : "앞으로 더 좋게 우리가 표현할 수 있다는 것을 모든 사람에게 보여주는 만남이라고 긍정적으로 생각했고, 또 앞으로 우리가 하는 행동에 긍정적인 영향을 미칠 수 있다고 생각했습니다."]

[트럼프/미국 대통령 : "이것은 앞으로 좋은 출발점이 될 수 있으리라 생각합니다. 함께 만나게 되어서 기쁘게 생각합니다."]

4시4분 취재진이 모두 퇴장한 뒤에도 북미 정상의 회담은 한동안 이어졌고, 4시52분에야 마무리됐습니다.

53분간 회담이 이어진 겁니다.

실무적으로 조율할 시간이 많지 않았던데다, 2분만 볼 수 있어도 좋다는 트럼프 대통령 발언과 달리 예상을 깨는 훨씬 긴 만남이 이뤄진 겁니다.

[김정은/북한 국무위원장 : "원한다면 아무 때나 만날 수 있다는 전력이 생겨야죠."]

회담이 끝난 뒤 트럼프 정상을 가운데 두고 남북 정상은 환한 표정으로 자유의 집을 나서 군사분계선까지 김정은 위원장을 배웅했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김정은 위원장과 좋은 회담을 했다며 역사적인 날이라고 평가했습니다.

KBS 뉴스 김민지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아침뉴스타임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