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연평균 2,900시간…제주 집배원 ‘전국 최고’ 노동 강도
입력 2019.07.01 (12:27) 수정 2019.07.04 (17:26) 뉴스 12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전국 집배원들이 열악한 근무환경을 개선해 달라며 오는 9일 사상 첫 파업을 예고했습니다.

전국 모든 집배원들이 사정이 비슷하겠지만 제주지역 집배원들은 전국 최고 수준의 노동 강도에 시달리고 있습니다.

박천수 기자입니다.

[리포트]

["조금 더 지나서 도착할 것 같아요."]

한 손에 우편물을 쥔 채 골목 골목을 분주하게 돌아다니고, 재빠른 손놀림으로 우편물을 집어넣습니다.

경력 7년 차에 접어든 베테랑 집배원이지만, 쏟아지는 물량을 감당하진 못합니다.

[고은석/제주우편집중국 집배원 : "(한 주에) 많게는 70~80시간을 (연장근로를) 하고 있어요. 몸 자체가 아파요. 어깨도 아프고, 허리도 아프고, 어지러움도 느끼고요."]

당진에서 돌연 숨진 집배원 고 강길식 씨가 자기 일처럼 느껴지는 이유입니다.

[고은석/제주우편집중국 집배원 : "이게 진짜 남 일 같지 않아요. 내가 오늘 자면서도 나도 저런 일이 있지 않을까 하는 생각이 많이 들어요."]

제주지역 집배원의 연평균 노동시간은 2,900시간.

우리나라 평균 노동시간보다 800시간이나 더 많고, 전국 집배원과 비교해도 200시간가량 더 많이 일하고 있습니다.

하루 평균 이동 거리도 80km를 초과해 전국 상위권이고, 명절 등 우편이 몰리는 시기에 집배원 한 명이 감당해야 하는 하루 배달 물량만 천9백 개에 달해 전국에서 가장 많습니다.

제주 유입 인구가 늘면서 지난 2년 동안 물류랑도 30% 넘게 급증했지만, 인력 충원은 미흡했습니다.

[박정섭/전국우정노조 제주지역본부장 : "제주도 같은 경우는 순수하게 부하량으로만 따져도 20~30명, 올해는 최소 20명은 와야 합니다. 그래야 어느 정도 노동강도를 줄일 수 있습니다."]

이에 우정사업본부는 제주 집배원 인력 부족 현황을 파악하겠다면서도, 계획된 채용공고는 없다고 밝혔습니다.

KBS 뉴스 박천수입니다.
  • 연평균 2,900시간…제주 집배원 ‘전국 최고’ 노동 강도
    • 입력 2019-07-01 12:31:26
    • 수정2019-07-04 17:26:52
    뉴스 12
[앵커]

전국 집배원들이 열악한 근무환경을 개선해 달라며 오는 9일 사상 첫 파업을 예고했습니다.

전국 모든 집배원들이 사정이 비슷하겠지만 제주지역 집배원들은 전국 최고 수준의 노동 강도에 시달리고 있습니다.

박천수 기자입니다.

[리포트]

["조금 더 지나서 도착할 것 같아요."]

한 손에 우편물을 쥔 채 골목 골목을 분주하게 돌아다니고, 재빠른 손놀림으로 우편물을 집어넣습니다.

경력 7년 차에 접어든 베테랑 집배원이지만, 쏟아지는 물량을 감당하진 못합니다.

[고은석/제주우편집중국 집배원 : "(한 주에) 많게는 70~80시간을 (연장근로를) 하고 있어요. 몸 자체가 아파요. 어깨도 아프고, 허리도 아프고, 어지러움도 느끼고요."]

당진에서 돌연 숨진 집배원 고 강길식 씨가 자기 일처럼 느껴지는 이유입니다.

[고은석/제주우편집중국 집배원 : "이게 진짜 남 일 같지 않아요. 내가 오늘 자면서도 나도 저런 일이 있지 않을까 하는 생각이 많이 들어요."]

제주지역 집배원의 연평균 노동시간은 2,900시간.

우리나라 평균 노동시간보다 800시간이나 더 많고, 전국 집배원과 비교해도 200시간가량 더 많이 일하고 있습니다.

하루 평균 이동 거리도 80km를 초과해 전국 상위권이고, 명절 등 우편이 몰리는 시기에 집배원 한 명이 감당해야 하는 하루 배달 물량만 천9백 개에 달해 전국에서 가장 많습니다.

제주 유입 인구가 늘면서 지난 2년 동안 물류랑도 30% 넘게 급증했지만, 인력 충원은 미흡했습니다.

[박정섭/전국우정노조 제주지역본부장 : "제주도 같은 경우는 순수하게 부하량으로만 따져도 20~30명, 올해는 최소 20명은 와야 합니다. 그래야 어느 정도 노동강도를 줄일 수 있습니다."]

이에 우정사업본부는 제주 집배원 인력 부족 현황을 파악하겠다면서도, 계획된 채용공고는 없다고 밝혔습니다.

KBS 뉴스 박천수입니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 전화 : 02-781-123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뉴스홈페이지 : https://goo.gl/4bWbkG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12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