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지구촌 Talk] ‘낙서가 아니다’…아프리카 서부의 낙서 예술가 화제
입력 2019.07.12 (10:53) 수정 2019.07.12 (11:02) 지구촌뉴스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흰 도화지에 괴발개발 아무렇게나 낙서를 하는 듯 보이지만, 차츰 시간이 지나자 사람의 얼굴 형태가 드러납니다.

나이지리아의 '낙서 예술가' '올라린데 아얀페올루와'의 초상화 작품입니다.

이외에도 나이지리아에서 정기적으로 발생하는 정전 등 사회적 문제를 풍자적으로 조명한 작품 시리즈가 유명합니다.

적게는 10분에서 길게는 5개월까지 공을 들여 지금까지 100점이 넘는 작품을 제작했는데, 하나당 적어도 140달러에 판매되고 있다네요.
  • [지구촌 Talk] ‘낙서가 아니다’…아프리카 서부의 낙서 예술가 화제
    • 입력 2019-07-12 10:56:52
    • 수정2019-07-12 11:02:43
    지구촌뉴스
흰 도화지에 괴발개발 아무렇게나 낙서를 하는 듯 보이지만, 차츰 시간이 지나자 사람의 얼굴 형태가 드러납니다.

나이지리아의 '낙서 예술가' '올라린데 아얀페올루와'의 초상화 작품입니다.

이외에도 나이지리아에서 정기적으로 발생하는 정전 등 사회적 문제를 풍자적으로 조명한 작품 시리즈가 유명합니다.

적게는 10분에서 길게는 5개월까지 공을 들여 지금까지 100점이 넘는 작품을 제작했는데, 하나당 적어도 140달러에 판매되고 있다네요.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