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해군 2함대 탄약고 초소 침입…“장교가 병사에 허위 자수 요구”
입력 2019.07.12 (17:13) 수정 2019.07.12 (17:27) 뉴스 5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해군 2함대사령부 탄약고 초소에서 신원을 알 수 없는 인물이 발견됐다 도주한 사실이 뒤늦게 드러났습니다.

군이 아직까지 이 인물이 누구인지 파악도 못 하고 있는데, 이 과정에서 해군 소령이 병사에게 허위 자수까지 요구한 사실이 파악됐습니다.

박민철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지난 4일 밤 10시쯤, 해군 2함대사령부 탄약고 초소에서 신원이 확인되지 않은 수상한 사람을 초병들이 발견했습니다.

신원을 알 수 없는 이 남성은 초병들이 암구호를 확인하자 답하지 않은 채 달아났습니다.

해군은 부대방호태세 1급을 발령한 뒤 추적에 나섰지만 검거에 실패했고, 사건 발생 일주일이 넘은 아직까지 이 남성이 누구인지 파악하지 못하고 있습니다.

사건 발생 다음날, 해군 2함대 소속 A 병사는 자신이 이 남성이라고 자백했습니다.

그런데 해군이 A 병사를 상대로 조사한 결과, A 병사는 상급자인 B 소령의 요구로 허위 자백을 했던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B 소령은 많은 인원들이 고생할 것을 염려해 허위 자수를 하라고 제의했고, A 병사가 이에 응했다고 진술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해군은 이유 여하를 막론하고 매우 부적절한 행위라면서 수사 결과에 따라 관련자를 처분할 예정이며, 도주자 신원도 계속 추적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다만 최초 신고한 초병의 증언과 주변 정황을 종합적으로 판단한 결과, 외부로부터의 대공 혐의점은 없다고 보고 부대원들을 조사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국방부도 정경두 국방부 장관의 지시에 따라 조사본부 인원 8명으로 구성된 수사단을 꾸려 현장 조사에 나섰다고 밝혔습니다.

KBS 뉴스 박민철입니다.
  • 해군 2함대 탄약고 초소 침입…“장교가 병사에 허위 자수 요구”
    • 입력 2019-07-12 17:14:27
    • 수정2019-07-12 17:27:55
    뉴스 5
[앵커]

해군 2함대사령부 탄약고 초소에서 신원을 알 수 없는 인물이 발견됐다 도주한 사실이 뒤늦게 드러났습니다.

군이 아직까지 이 인물이 누구인지 파악도 못 하고 있는데, 이 과정에서 해군 소령이 병사에게 허위 자수까지 요구한 사실이 파악됐습니다.

박민철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지난 4일 밤 10시쯤, 해군 2함대사령부 탄약고 초소에서 신원이 확인되지 않은 수상한 사람을 초병들이 발견했습니다.

신원을 알 수 없는 이 남성은 초병들이 암구호를 확인하자 답하지 않은 채 달아났습니다.

해군은 부대방호태세 1급을 발령한 뒤 추적에 나섰지만 검거에 실패했고, 사건 발생 일주일이 넘은 아직까지 이 남성이 누구인지 파악하지 못하고 있습니다.

사건 발생 다음날, 해군 2함대 소속 A 병사는 자신이 이 남성이라고 자백했습니다.

그런데 해군이 A 병사를 상대로 조사한 결과, A 병사는 상급자인 B 소령의 요구로 허위 자백을 했던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B 소령은 많은 인원들이 고생할 것을 염려해 허위 자수를 하라고 제의했고, A 병사가 이에 응했다고 진술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해군은 이유 여하를 막론하고 매우 부적절한 행위라면서 수사 결과에 따라 관련자를 처분할 예정이며, 도주자 신원도 계속 추적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다만 최초 신고한 초병의 증언과 주변 정황을 종합적으로 판단한 결과, 외부로부터의 대공 혐의점은 없다고 보고 부대원들을 조사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국방부도 정경두 국방부 장관의 지시에 따라 조사본부 인원 8명으로 구성된 수사단을 꾸려 현장 조사에 나섰다고 밝혔습니다.

KBS 뉴스 박민철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5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