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홍콩 시위
중국 “캐리 람 장관 확고히 지지”…홍콩 시민 군 입대는 ‘보류’
입력 2019.07.12 (19:11) 수정 2019.07.12 (20:15) 뉴스 7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중국 중앙정부가 홍콩 시민들로부터 사퇴 요구를 받고 있는 캐리 람 행정장관을 확고히 지지한다는 뜻을 밝혔습니다.

그러면서도 홍콩 시민들의 인민해방군 입대를 허용하는 문제에 대해선 보류 방침을 세운 것으로 알려졌는데, 홍콩의 반중국 정서가 대륙으로 유입되는 것을 경계하는 모습입니다.

베이징 최영은 특파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홍콩판 '철의 여인'이라 불리던 캐리 람 행정장관은 200만 명이 거리로 나온 지난달 16일 시위 직후, 시민들에게 첫 공개 사과했습니다.

지난 9일엔 송환법은 실패했고, 사망했다고도 선언했습니다.

하지만 람 장관을 향한 사퇴 압박은 줄지 않고 시위대의 기세도 꺾이지 않고 있습니다.

이처럼 위기에 처한 람 장관의 손을 중국 정부가 잡아줬습니다.

홍콩에 주재한 중국 최고위 간부는 입법회 점거 등 일부 과격 시위를 비난하며, 람 장관에 대한 변함없는 지지 의사를 밝혔습니다.

[왕즈민/중국 국무원 산하 홍콩연락판공실 주임 : "중앙정부는 캐리 람 행정장관과 특구 정부가 계속해서 법에 따라 효과적으로 집행하고 적극적으로 행동할 것을 확고히 지지합니다."]

하지만 지난 한 달간 예상치 못한 대규모 시위에 놀란 중국은 홍콩 시민들도 인민해방군에 입대할 수 있게 추진하던 계획을 당분간 중단할 예정이라고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가 보도했습니다.

특별행정구인 홍콩과 중국 본토간의 통합성을 높이기 위한 것이었지만, 사실상 반중국 시위로 확대되는 양상 속에 홍콩 시민의 군 유입이 오히려 '사상적 오염'을 불러올 수 있다는 중국 지도부의 우려 때문이라는 겁니다.

이런 가운데, 시위를 폭동이라고 규정한 적 없다던 캐리 람 장관의 발언은 진실 공방에 휩싸였습니다.

시위를 주도하는 '민간인권진선'은 입수한 경찰 문건에 '폭동'이라고 명확히 언급됐는데 람 장관이 거짓말을 한다며 오는 21일 또다시 대규모 시위를 예고했습니다.

베이징에서 KBS 뉴스 최영은입니다.
  • 중국 “캐리 람 장관 확고히 지지”…홍콩 시민 군 입대는 ‘보류’
    • 입력 2019-07-12 19:14:54
    • 수정2019-07-12 20:15:26
    뉴스 7
[앵커]

중국 중앙정부가 홍콩 시민들로부터 사퇴 요구를 받고 있는 캐리 람 행정장관을 확고히 지지한다는 뜻을 밝혔습니다.

그러면서도 홍콩 시민들의 인민해방군 입대를 허용하는 문제에 대해선 보류 방침을 세운 것으로 알려졌는데, 홍콩의 반중국 정서가 대륙으로 유입되는 것을 경계하는 모습입니다.

베이징 최영은 특파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홍콩판 '철의 여인'이라 불리던 캐리 람 행정장관은 200만 명이 거리로 나온 지난달 16일 시위 직후, 시민들에게 첫 공개 사과했습니다.

지난 9일엔 송환법은 실패했고, 사망했다고도 선언했습니다.

하지만 람 장관을 향한 사퇴 압박은 줄지 않고 시위대의 기세도 꺾이지 않고 있습니다.

이처럼 위기에 처한 람 장관의 손을 중국 정부가 잡아줬습니다.

홍콩에 주재한 중국 최고위 간부는 입법회 점거 등 일부 과격 시위를 비난하며, 람 장관에 대한 변함없는 지지 의사를 밝혔습니다.

[왕즈민/중국 국무원 산하 홍콩연락판공실 주임 : "중앙정부는 캐리 람 행정장관과 특구 정부가 계속해서 법에 따라 효과적으로 집행하고 적극적으로 행동할 것을 확고히 지지합니다."]

하지만 지난 한 달간 예상치 못한 대규모 시위에 놀란 중국은 홍콩 시민들도 인민해방군에 입대할 수 있게 추진하던 계획을 당분간 중단할 예정이라고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가 보도했습니다.

특별행정구인 홍콩과 중국 본토간의 통합성을 높이기 위한 것이었지만, 사실상 반중국 시위로 확대되는 양상 속에 홍콩 시민의 군 유입이 오히려 '사상적 오염'을 불러올 수 있다는 중국 지도부의 우려 때문이라는 겁니다.

이런 가운데, 시위를 폭동이라고 규정한 적 없다던 캐리 람 장관의 발언은 진실 공방에 휩싸였습니다.

시위를 주도하는 '민간인권진선'은 입수한 경찰 문건에 '폭동'이라고 명확히 언급됐는데 람 장관이 거짓말을 한다며 오는 21일 또다시 대규모 시위를 예고했습니다.

베이징에서 KBS 뉴스 최영은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7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