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 지소미아 종료 ‘조건부 연기’
“미국 ‘현상 동결’ 중재안, 한국 긍정 검토·일본은 거부”
입력 2019.08.01 (21:01) 수정 2019.08.01 (21:37)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일본 정부가 한국을 백색국가에서 제외하는 결정을 하기로 한 날이 내일(2일)입니다.

어제(31일) 오늘(1일), 이 문제를 놓고 막판 중재와 협상이 계속되고 있습니다.

미국이 중재안을 제시했다는 외신 보도가 잇따랐죠.

현상태를 유지하자, 그러니깐 일본은 한국을 백색국가로 계속 유지하고 한국은 압류한 일본기업 자산 매각을 중지한다,

이 중재안에 대해 우리 정부는 긍정 검토하고 있는 반면, 일본은 사실상 거부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보도에 이병도 기자입니다.

[리포트]

로이터 통신과 일본 아사히 신문은 미 고위당국자를 인용해 미국의 중재안을 잇따라 보도했습니다.

일본은 한국을 백색국가로 계속 유지하고, 한국은 압류한 일본 기업의 자산 매각을 중지해 달라, 그리고 한미일이 수출규제에 대한 협의 틀을 만들어 문제 해결을 위해 논의하자는 것이었습니다.

'현상 동결', 즉 현재 시점에서 추가 조치를 취하지 말고, 대화에 나서라는 게 미국측이 제시한 중재안의 핵심입니다.

관건은 일본 측 입장.

그런데 일본 정부는 이 중재안에 대해 아무런 답을 내놓고 있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사실상 미국의 중재안을 거부하는 겁니다.

스가 일본 관방장관은 '보도와 같은 사실은 없다'며 미국의 중재 사실을 부인하기도 했습니다.

[스가/관방장관/31일 : "일본으로서는 일관된 입장에 기초해 계속해서 한국 측에 적절한 대응을 강하게 요구해 나갈 생각에는 변함이 없습니다."]

청와대는 공식적으론 미국의 중재안 여부를 확인하지 않고 있습니다.

하지만 "중재가 됐든 어떤 방식이 됐든, 여러 방안에 대해 긍정 검토할 의향이 있다"고 밝혔습니다.

다른 정부 관계자도 "우리 정부가 미국의 중재안을 긍정적으로 검토하고 있는 것으로 안다"며 사실상 수용 의사를 내비쳤습니다.

정부는 백색국가 제외 결정이 내려지기 전까진 외교적 해결 방안이 최선이라고 보고, 일본의 전향적 변화를 마지막까지 촉구할 방침입니다.

KBS 뉴스 이병도입니다.
  • “미국 ‘현상 동결’ 중재안, 한국 긍정 검토·일본은 거부”
    • 입력 2019-08-01 21:03:28
    • 수정2019-08-01 21:37:34
    뉴스 9
[앵커]

일본 정부가 한국을 백색국가에서 제외하는 결정을 하기로 한 날이 내일(2일)입니다.

어제(31일) 오늘(1일), 이 문제를 놓고 막판 중재와 협상이 계속되고 있습니다.

미국이 중재안을 제시했다는 외신 보도가 잇따랐죠.

현상태를 유지하자, 그러니깐 일본은 한국을 백색국가로 계속 유지하고 한국은 압류한 일본기업 자산 매각을 중지한다,

이 중재안에 대해 우리 정부는 긍정 검토하고 있는 반면, 일본은 사실상 거부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보도에 이병도 기자입니다.

[리포트]

로이터 통신과 일본 아사히 신문은 미 고위당국자를 인용해 미국의 중재안을 잇따라 보도했습니다.

일본은 한국을 백색국가로 계속 유지하고, 한국은 압류한 일본 기업의 자산 매각을 중지해 달라, 그리고 한미일이 수출규제에 대한 협의 틀을 만들어 문제 해결을 위해 논의하자는 것이었습니다.

'현상 동결', 즉 현재 시점에서 추가 조치를 취하지 말고, 대화에 나서라는 게 미국측이 제시한 중재안의 핵심입니다.

관건은 일본 측 입장.

그런데 일본 정부는 이 중재안에 대해 아무런 답을 내놓고 있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사실상 미국의 중재안을 거부하는 겁니다.

스가 일본 관방장관은 '보도와 같은 사실은 없다'며 미국의 중재 사실을 부인하기도 했습니다.

[스가/관방장관/31일 : "일본으로서는 일관된 입장에 기초해 계속해서 한국 측에 적절한 대응을 강하게 요구해 나갈 생각에는 변함이 없습니다."]

청와대는 공식적으론 미국의 중재안 여부를 확인하지 않고 있습니다.

하지만 "중재가 됐든 어떤 방식이 됐든, 여러 방안에 대해 긍정 검토할 의향이 있다"고 밝혔습니다.

다른 정부 관계자도 "우리 정부가 미국의 중재안을 긍정적으로 검토하고 있는 것으로 안다"며 사실상 수용 의사를 내비쳤습니다.

정부는 백색국가 제외 결정이 내려지기 전까진 외교적 해결 방안이 최선이라고 보고, 일본의 전향적 변화를 마지막까지 촉구할 방침입니다.

KBS 뉴스 이병도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