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전국 ‘찜통 더위’, 대부분 낮 최고 35도…내일 더 덥다
입력 2019.08.04 (21:19) 수정 2019.08.05 (09:11)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오늘(4일)도 많이 더우셨죠?

전국 대부분 지방에 폭염경보가 발효된 무더운 하루였습니다.

오늘(4일) 밤에도 열대야가 기승을 부릴 것으로 보이는데요,

서울 마포에 있는 공원에 취재기자가 나가있습니다.

[기자]

여름을 이기는 가장 좋은 방법 중 하나죠.

꽤 많은 주민들이 공원에 나와 산책이나 달리기 등 가벼운 운동을 하고 있습니다.

오늘(4일) 불쾌지수가 매우 높음 단계까지 치솟을 만큼 찜통더위가 기승을 부렸습니다.

서울에는 오후 늦은 한 때 시원한 비가 쏟아지면서 더위가 한풀 꺾이는가 했지만, 한낮의 열기를 식히기엔 부족해 지금 이 시각 서울의 현재 기온은 28도를 웃돌고 있습니다.

전국이 모두 뜨거웠습니다.

경기도 하남은 낮 최고 기온이 38.2도를 기록했고, 경북 경산 37.9도, 서울 강남구 35.7도를 나타내는 등 대부분 지역이 낮 최고 기온 35도를 웃돌았습니다.

더위를 피해 가족들과 공원 분수대 주변에서 물놀이하는 시민들의 모습을 쉽게 찾아볼 수 있었는데요.

그늘막 텐트에 들어가서 뜨거운 햇볕을 피하기도 하고 시원한 에어컨이 나오는 실내에서 차가운 음료를 마시며 더위를 식히는 시민들의 모습도 볼 수 있었습니다.

[앵커]

그런데 내일(5일)도 걱정입니다.

오늘(4일)보다 더 덥다면서요?

[기자]

네, 기상청은 내일(5일) 중부 지방 기온이 오늘(4일)보다 더 올라가 폭염이 절정에 이를 것으로 내다보고 있습니다.

내일(5일) 낮 최고 기온은 서울이 37도, 춘천과 대전, 광주가 36도 부산은 32도로 대부분 지역의 낮 최고 기온이 오늘(4일)보다 2도 정도 높을 것으로 전망했는데요.

다만, 오늘(4일) 밤부터 내일(5일)까지 내륙 곳곳에서 소나기가 내려 지역에 따라서는 일시적으로 열기가 식는 곳도 있을 것으로 보입니다.

[앵커]

내일(5일)부터 또 평일 일상이 시작되니까, 특히 야외에서 일하는 분들 노약자분들이 걱정인데.. 어떻게 대처하는 게 좋을까요?

[기자]

네, 우선 햇볕이 뜨거운 한낮에는 외출을 자제하고 밖에 나갈 때는 모자나 양산 등으로 햇볕을 막는 게 도움이 됩니다.

또 물을 자주 마시고 미지근한 물로 샤워해 체온을 떨어트리는 것도 필요합니다.

만약 주변에서 폭염으로 인한 응급환자가 발생하면 구급차가 도착하기 전까지 환자를 서늘한 곳으로 옮겨 체온을 낮춰주는 게 좋습니다.

창문이 닫힌 자동차 안에는 절대 노약자나 어린이를 홀로 남겨두지 않도록 주의하셔야 합니다.
  • 전국 ‘찜통 더위’, 대부분 낮 최고 35도…내일 더 덥다
    • 입력 2019-08-04 21:22:36
    • 수정2019-08-05 09:11:24
    뉴스 9
[앵커]

오늘(4일)도 많이 더우셨죠?

전국 대부분 지방에 폭염경보가 발효된 무더운 하루였습니다.

오늘(4일) 밤에도 열대야가 기승을 부릴 것으로 보이는데요,

서울 마포에 있는 공원에 취재기자가 나가있습니다.

[기자]

여름을 이기는 가장 좋은 방법 중 하나죠.

꽤 많은 주민들이 공원에 나와 산책이나 달리기 등 가벼운 운동을 하고 있습니다.

오늘(4일) 불쾌지수가 매우 높음 단계까지 치솟을 만큼 찜통더위가 기승을 부렸습니다.

서울에는 오후 늦은 한 때 시원한 비가 쏟아지면서 더위가 한풀 꺾이는가 했지만, 한낮의 열기를 식히기엔 부족해 지금 이 시각 서울의 현재 기온은 28도를 웃돌고 있습니다.

전국이 모두 뜨거웠습니다.

경기도 하남은 낮 최고 기온이 38.2도를 기록했고, 경북 경산 37.9도, 서울 강남구 35.7도를 나타내는 등 대부분 지역이 낮 최고 기온 35도를 웃돌았습니다.

더위를 피해 가족들과 공원 분수대 주변에서 물놀이하는 시민들의 모습을 쉽게 찾아볼 수 있었는데요.

그늘막 텐트에 들어가서 뜨거운 햇볕을 피하기도 하고 시원한 에어컨이 나오는 실내에서 차가운 음료를 마시며 더위를 식히는 시민들의 모습도 볼 수 있었습니다.

[앵커]

그런데 내일(5일)도 걱정입니다.

오늘(4일)보다 더 덥다면서요?

[기자]

네, 기상청은 내일(5일) 중부 지방 기온이 오늘(4일)보다 더 올라가 폭염이 절정에 이를 것으로 내다보고 있습니다.

내일(5일) 낮 최고 기온은 서울이 37도, 춘천과 대전, 광주가 36도 부산은 32도로 대부분 지역의 낮 최고 기온이 오늘(4일)보다 2도 정도 높을 것으로 전망했는데요.

다만, 오늘(4일) 밤부터 내일(5일)까지 내륙 곳곳에서 소나기가 내려 지역에 따라서는 일시적으로 열기가 식는 곳도 있을 것으로 보입니다.

[앵커]

내일(5일)부터 또 평일 일상이 시작되니까, 특히 야외에서 일하는 분들 노약자분들이 걱정인데.. 어떻게 대처하는 게 좋을까요?

[기자]

네, 우선 햇볕이 뜨거운 한낮에는 외출을 자제하고 밖에 나갈 때는 모자나 양산 등으로 햇볕을 막는 게 도움이 됩니다.

또 물을 자주 마시고 미지근한 물로 샤워해 체온을 떨어트리는 것도 필요합니다.

만약 주변에서 폭염으로 인한 응급환자가 발생하면 구급차가 도착하기 전까지 환자를 서늘한 곳으로 옮겨 체온을 낮춰주는 게 좋습니다.

창문이 닫힌 자동차 안에는 절대 노약자나 어린이를 홀로 남겨두지 않도록 주의하셔야 합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