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4연속 버디’ 허미정, 5년 만에 LPGA 투어 우승
입력 2019.08.12 (21:51) 수정 2019.08.12 (22:05)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허미정이 미국 여자프로골프투어 스코틀랜드오픈에서 역전 우승을 차지했습니다.

비가 오는 궂은 날씨에도 허미정은 4홀 연속 버디를 잡아내며, 5년 만에 LPGA투어 통산 3승을 거뒀습니다.

이성훈 기자입니다.

[리포트]

점점 거세지는 비와 선두경쟁의 압박감.

우승 경쟁을 다투던 이정은과 이미향, 쭈타누깐이 흔들리는 동안, 허미정은 오히려 강해졌습니다.

9번 홀 첫 버디를 시작으로 버디행진을 이어가며 기세를 올렸습니다.

그린이 젖어 까다로운 12번 홀에선 절묘한 퍼트로 '4홀 연속 버디'를 잡아냈습니다.

단독 선두로 올라선 허미정은 16번 홀 버디로 3타차까지 달아나며 승부를 결정지었습니다.

18번 홀에서 완벽한 어프로치로 핀 가까이 붙이더니 버디로 우승을 자축했습니다.

허미정은 공동 2위로 출발해 4타차 역전 우승을 차지하며 5년 만에 통산 3승째를 올렸습니다.

[허미정/대방건설 : "9번 홀에서 첫 버디를 잡은 이후 후반 3홀 연속 버디를 잡으면서 잘 할 수 있겠다는 자신감을 갖게 됐습니다."]

올해 23개 대회에서 11승을 기록한 우리 선수들은 한시즌 최다 우승 기록 경신에도 한 걸음 더 다가갔습니다.

US오픈 우승자 이정은은 10번 홀 칩인 버디로 추격에 나섰지만, 결정적인 퍼트를 놓치며 올해 3번째 준우승을 차지했습니다.

KBS 뉴스 이성훈입니다.
  • ‘4연속 버디’ 허미정, 5년 만에 LPGA 투어 우승
    • 입력 2019-08-12 22:01:40
    • 수정2019-08-12 22:05:28
    뉴스 9
[앵커]

허미정이 미국 여자프로골프투어 스코틀랜드오픈에서 역전 우승을 차지했습니다.

비가 오는 궂은 날씨에도 허미정은 4홀 연속 버디를 잡아내며, 5년 만에 LPGA투어 통산 3승을 거뒀습니다.

이성훈 기자입니다.

[리포트]

점점 거세지는 비와 선두경쟁의 압박감.

우승 경쟁을 다투던 이정은과 이미향, 쭈타누깐이 흔들리는 동안, 허미정은 오히려 강해졌습니다.

9번 홀 첫 버디를 시작으로 버디행진을 이어가며 기세를 올렸습니다.

그린이 젖어 까다로운 12번 홀에선 절묘한 퍼트로 '4홀 연속 버디'를 잡아냈습니다.

단독 선두로 올라선 허미정은 16번 홀 버디로 3타차까지 달아나며 승부를 결정지었습니다.

18번 홀에서 완벽한 어프로치로 핀 가까이 붙이더니 버디로 우승을 자축했습니다.

허미정은 공동 2위로 출발해 4타차 역전 우승을 차지하며 5년 만에 통산 3승째를 올렸습니다.

[허미정/대방건설 : "9번 홀에서 첫 버디를 잡은 이후 후반 3홀 연속 버디를 잡으면서 잘 할 수 있겠다는 자신감을 갖게 됐습니다."]

올해 23개 대회에서 11승을 기록한 우리 선수들은 한시즌 최다 우승 기록 경신에도 한 걸음 더 다가갔습니다.

US오픈 우승자 이정은은 10번 홀 칩인 버디로 추격에 나섰지만, 결정적인 퍼트를 놓치며 올해 3번째 준우승을 차지했습니다.

KBS 뉴스 이성훈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