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재산·딸 특혜 내로남불” vs “청문회 해명 들어야”
입력 2019.08.20 (17:03) 수정 2019.08.20 (17:35) 뉴스 5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인사청문회 날짜도 정해지지 않은 가운데,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를 둘러싼 여야 공방이 이어지고 있습니다.

한국당과 바른미래당은 후보자의 사퇴와 대통령의 지명 철회를 거듭 주장했고, 민주당은 무분별한 의혹제기는 인권침해라며 청문회에서 해명을 듣자고 맞받았습니다.

김연주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한국당은 조국 후보자 관련 의혹을 일일이 열거하며 사퇴를 촉구했습니다.

사모펀드 투자 논란부터 고등학생이던 딸의 논문 의혹까지.

조 후보자가 남에게는 엄하면서 본인에겐 관대한 이중성을 보이고 있다고 했습니다.

[나경원/자유한국당 원내대표 : "사사건건 조국 후보자 과거에 주옥같은 말씀을 많이 남겨놨습니다. 그 말씀대로라면 사퇴는 물론 스스로 검찰청을 찾아야 마땅하겠습니다."]

바른미래당도 과거 조 후보자의 글이 부메랑처럼 돌아왔다며, 대통령은 지명을 철회해야 한다고 밝혔습니다.

제기된 의혹 모두 문제없다는 민주당은 야당이 사법개혁 상징인 조 후보자 이미지를 실추시키려 무분별한 의혹제기를 하고 있다고 맞받았습니다.

[이인영/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 : "후보자의 가족에 대한 신상털기에 열을 올리고 있습니다. 청문회는 합법적인 인권침해의 장이 아니라는 점을 분명히 경고합니다."]

결산심사를 위해 열린 국회 교육위원회는 조 후보자 딸의 논문 등을 두고 공방 끝에 잠시 정회하기도 했습니다.

[김현아/자유한국당 의원 : "(조 후보자 딸이) 제1 논문저자로 등록이 되고 그로 인해서 유명한 대학, SKY대학에 포트폴리오 수시(전형으로) 입학을 하고."]

[서영교/더불어민주당 의원 : "그럼 이 논문이 학교를 들어갈 때 대학을 들어갈 때 이용됐겠느냐, 국내 학교엔 이런 논문이 가산점이 없습니다."]

여야는 총력전을 불사하고 있지만, 정작 시비를 가릴 청문회 날짜는 오늘도 정하지 못했습니다.

KBS 뉴스 김연주입니다.
  • “재산·딸 특혜 내로남불” vs “청문회 해명 들어야”
    • 입력 2019-08-20 17:06:20
    • 수정2019-08-20 17:35:15
    뉴스 5
[앵커]

인사청문회 날짜도 정해지지 않은 가운데,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를 둘러싼 여야 공방이 이어지고 있습니다.

한국당과 바른미래당은 후보자의 사퇴와 대통령의 지명 철회를 거듭 주장했고, 민주당은 무분별한 의혹제기는 인권침해라며 청문회에서 해명을 듣자고 맞받았습니다.

김연주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한국당은 조국 후보자 관련 의혹을 일일이 열거하며 사퇴를 촉구했습니다.

사모펀드 투자 논란부터 고등학생이던 딸의 논문 의혹까지.

조 후보자가 남에게는 엄하면서 본인에겐 관대한 이중성을 보이고 있다고 했습니다.

[나경원/자유한국당 원내대표 : "사사건건 조국 후보자 과거에 주옥같은 말씀을 많이 남겨놨습니다. 그 말씀대로라면 사퇴는 물론 스스로 검찰청을 찾아야 마땅하겠습니다."]

바른미래당도 과거 조 후보자의 글이 부메랑처럼 돌아왔다며, 대통령은 지명을 철회해야 한다고 밝혔습니다.

제기된 의혹 모두 문제없다는 민주당은 야당이 사법개혁 상징인 조 후보자 이미지를 실추시키려 무분별한 의혹제기를 하고 있다고 맞받았습니다.

[이인영/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 : "후보자의 가족에 대한 신상털기에 열을 올리고 있습니다. 청문회는 합법적인 인권침해의 장이 아니라는 점을 분명히 경고합니다."]

결산심사를 위해 열린 국회 교육위원회는 조 후보자 딸의 논문 등을 두고 공방 끝에 잠시 정회하기도 했습니다.

[김현아/자유한국당 의원 : "(조 후보자 딸이) 제1 논문저자로 등록이 되고 그로 인해서 유명한 대학, SKY대학에 포트폴리오 수시(전형으로) 입학을 하고."]

[서영교/더불어민주당 의원 : "그럼 이 논문이 학교를 들어갈 때 대학을 들어갈 때 이용됐겠느냐, 국내 학교엔 이런 논문이 가산점이 없습니다."]

여야는 총력전을 불사하고 있지만, 정작 시비를 가릴 청문회 날짜는 오늘도 정하지 못했습니다.

KBS 뉴스 김연주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5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