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지금 세계는] 美 진통제 남용 존슨앤존슨 7천억 원 ‘배상금 폭탄’
입력 2019.08.28 (07:26) 수정 2019.08.28 (07:41) 뉴스광장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하루 평균 미국인 130명의 목숨을 앗아가고 있는 마약성 진통제 오피오이드 오남용 문제와 관련해 제약사의 책임을 인정한 법원의 첫 판결이 나왔습니다.

오클라호마 주 법원이 존슨앤존슨에 오피오이드 중독 피해 확산의 책임을 물어 7천억원에 가까운 배상금을 내라고 판결해 파장이 커지고 있습니다.

로스앤젤레스 최동혁 특파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오피오이드란 이름으로 알려진 마약성 진통제에는 대표적으로 펜타닐과 모르핀이 있습니다.

이 가운데 펜타닐은 헤로인보다 50배가량 중독성이 높은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미 질병통제예방센터는 2017년까지 20년 동안 이 오피오이드계 진통제 오남용으로 인한 사망자가 700만명이 넘는 것으로 추정하고 있습니다.

하루 평균 130명의 목숨을 앗아가고 있는 셈입니다.

오클라호마주 법원이 제약사 존슨앤존슨에 이 오피오이드 중독 피해의 책임을 묻는 첫 판결을 내렸습니다.

[사드 보크먼/클리블랜드 카운티 법원 판사 : "6900억여 원의 배상 계획에 들어갑니다."]

오클라호마 주에서만 지난 19년 동안 6천 명 넘는 사람이 오피오이드 남용으로 사망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법원은 제약사가 마케팅 활동을 통해 오피오이드 중독의 위험성을 실제보다 심각하지 않게 인식하도록 방조해 의사와 환자를 속였다고 판단했습니다.

[사드 보크먼/클리블랜드 카운티 법원 판사 : "중독자 증가, 과다 복용 사망, 기형아 출산 같은 증거로 볼 때 피고(존슨앤존슨) 측은 오클라호마주의 오피오이드 위기를 초래했습니다"]

미국에서는 오피오이드 오남용 관련으로 진행 중인 소송이 2천여 건에 달해 이번 판결은 미국 의료업계에 큰 파장을 불러올 것으로 보입니다.

로스앤젤레스에서 KBS 뉴스 최동혁입니다.
  • [지금 세계는] 美 진통제 남용 존슨앤존슨 7천억 원 ‘배상금 폭탄’
    • 입력 2019-08-28 07:37:15
    • 수정2019-08-28 07:41:03
    뉴스광장
[앵커]

하루 평균 미국인 130명의 목숨을 앗아가고 있는 마약성 진통제 오피오이드 오남용 문제와 관련해 제약사의 책임을 인정한 법원의 첫 판결이 나왔습니다.

오클라호마 주 법원이 존슨앤존슨에 오피오이드 중독 피해 확산의 책임을 물어 7천억원에 가까운 배상금을 내라고 판결해 파장이 커지고 있습니다.

로스앤젤레스 최동혁 특파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오피오이드란 이름으로 알려진 마약성 진통제에는 대표적으로 펜타닐과 모르핀이 있습니다.

이 가운데 펜타닐은 헤로인보다 50배가량 중독성이 높은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미 질병통제예방센터는 2017년까지 20년 동안 이 오피오이드계 진통제 오남용으로 인한 사망자가 700만명이 넘는 것으로 추정하고 있습니다.

하루 평균 130명의 목숨을 앗아가고 있는 셈입니다.

오클라호마주 법원이 제약사 존슨앤존슨에 이 오피오이드 중독 피해의 책임을 묻는 첫 판결을 내렸습니다.

[사드 보크먼/클리블랜드 카운티 법원 판사 : "6900억여 원의 배상 계획에 들어갑니다."]

오클라호마 주에서만 지난 19년 동안 6천 명 넘는 사람이 오피오이드 남용으로 사망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법원은 제약사가 마케팅 활동을 통해 오피오이드 중독의 위험성을 실제보다 심각하지 않게 인식하도록 방조해 의사와 환자를 속였다고 판단했습니다.

[사드 보크먼/클리블랜드 카운티 법원 판사 : "중독자 증가, 과다 복용 사망, 기형아 출산 같은 증거로 볼 때 피고(존슨앤존슨) 측은 오클라호마주의 오피오이드 위기를 초래했습니다"]

미국에서는 오피오이드 오남용 관련으로 진행 중인 소송이 2천여 건에 달해 이번 판결은 미국 의료업계에 큰 파장을 불러올 것으로 보입니다.

로스앤젤레스에서 KBS 뉴스 최동혁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광장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