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지소미아 종료 ‘조건부 연기’
日, 오늘부터 韓 백색국가 제외…日 언론 “정상회담해야”
입력 2019.08.28 (12:00) 수정 2019.08.28 (12:48) 뉴스 12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일본 정부가 한국을 수출 우대 대상국, 이른바 '백색국가'에서 제외하는 조치를 오늘 시행했습니다.

일본 언론들은 한일 간 대립이 더 심해질 것이라며 사태 해결을 촉구하고 나섰습니다.

이재희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한국을 백색국가에서 제외하는 내용의 정령 개정안이 상정된 일본 각료회의.

개정안은 불과 15초 설명만 거친 뒤 속전속결로 처리됐고, 참석한 각료 18명은 말 한마디 하지 않았습니다.

'거수기 각의'를 통과한 이 안건, 예정대로 오늘 시행에 들어갔습니다.

[세코/일본 경제산업상/27일 : "한·일 관계에 영향을 주려는 의도는 없습니다. 지금처럼 착실히 운용해 나가려고 합니다."]

이에 따라 오늘부터 일본 정부가 군사 전용 우려가 있다고 판단하는 모든 물품은 개별심사대상으로 전환됩니다.

한국으로의 수출길을 사실상 일본 정부가 통제하게 된 겁니다.

규제를 철회하면 지소미아 종료 결정을 재검토할 수 있다는 이낙연 총리의 제안도 일본 측은 거절했습니다.

[스가/일본 관방장관 : "(지소미아와 수출 규제는) 완전히 차원이 다른 문제입니다."]

[이와야/일본 방위상 : "차원이 다른 문제라고 생각하기 때문에..."]

[고노/일본 외무상 : "완전히 차원이 다른 이야기입니다."]

일본 주요 언론들은 대부분 백색국가 제외 조치 시행을 1면에 보도하며 한일 관계 악화를 우려했습니다.

아사히 신문은 한국에서 관광과 소비 분야의 '일본 이탈'이 확산되고 있다며, 민간 경제에서 양국 모두 상처를 입고 있다고 지적했습니다.

또 양국 정상이 장기적인 국익을 위해 회담을 해야 한다고 주장했습니다.

마이니치 신문도 한국이 경제와 안보 분야에서 탈일본화를 추진하고 있다며 한일 관계 악화를 피하기 어렵게 됐다고 지적했습니다.

KBS 뉴스 이재희입니다.
  • 日, 오늘부터 韓 백색국가 제외…日 언론 “정상회담해야”
    • 입력 2019-08-28 12:05:31
    • 수정2019-08-28 12:48:21
    뉴스 12
[앵커]

일본 정부가 한국을 수출 우대 대상국, 이른바 '백색국가'에서 제외하는 조치를 오늘 시행했습니다.

일본 언론들은 한일 간 대립이 더 심해질 것이라며 사태 해결을 촉구하고 나섰습니다.

이재희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한국을 백색국가에서 제외하는 내용의 정령 개정안이 상정된 일본 각료회의.

개정안은 불과 15초 설명만 거친 뒤 속전속결로 처리됐고, 참석한 각료 18명은 말 한마디 하지 않았습니다.

'거수기 각의'를 통과한 이 안건, 예정대로 오늘 시행에 들어갔습니다.

[세코/일본 경제산업상/27일 : "한·일 관계에 영향을 주려는 의도는 없습니다. 지금처럼 착실히 운용해 나가려고 합니다."]

이에 따라 오늘부터 일본 정부가 군사 전용 우려가 있다고 판단하는 모든 물품은 개별심사대상으로 전환됩니다.

한국으로의 수출길을 사실상 일본 정부가 통제하게 된 겁니다.

규제를 철회하면 지소미아 종료 결정을 재검토할 수 있다는 이낙연 총리의 제안도 일본 측은 거절했습니다.

[스가/일본 관방장관 : "(지소미아와 수출 규제는) 완전히 차원이 다른 문제입니다."]

[이와야/일본 방위상 : "차원이 다른 문제라고 생각하기 때문에..."]

[고노/일본 외무상 : "완전히 차원이 다른 이야기입니다."]

일본 주요 언론들은 대부분 백색국가 제외 조치 시행을 1면에 보도하며 한일 관계 악화를 우려했습니다.

아사히 신문은 한국에서 관광과 소비 분야의 '일본 이탈'이 확산되고 있다며, 민간 경제에서 양국 모두 상처를 입고 있다고 지적했습니다.

또 양국 정상이 장기적인 국익을 위해 회담을 해야 한다고 주장했습니다.

마이니치 신문도 한국이 경제와 안보 분야에서 탈일본화를 추진하고 있다며 한일 관계 악화를 피하기 어렵게 됐다고 지적했습니다.

KBS 뉴스 이재희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12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