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새로운 복고 감성…뉴트로족 발길 잡는 ‘오래가게’
입력 2019.09.03 (19:33) 수정 2019.09.03 (19:53) 뉴스 7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예전 모습을 그대로 지켜와서 오히려 요즘에는 새롭게 느껴지는 가게들이 있습니다.

이런 오래된 가게들이 복고 감성을 즐기는 이른바 '뉴트로족'의 발길을 잡고 있습니다.

조지현 기자가 소개합니다.

[리포트]

30년 넘게 같은 자리를 지키고 있는 국수가게.

여러 번 반죽을 밀고 뽑아낸 국수를 햇빛에 널어 말리고 숙성시키기를 반복합니다.

하나의 국수를 만드는 데 3일 넘게 걸립니다.

30년의 세월 동안 라면의 인기로 국수를 찾는 사람이 줄어드는 등 숱한 위기를 겪었지만 꿋꿋이 제자리를 지켰습니다.

정성을 다한 국수의 맛에 이제 멀리서 찾아오는 손님들도 많습니다.

[이기석/'오래가게'(국수 제조) 사장 : "멀리서 차 타고 오시고 걸어오시는 손님들이 힘들어하면서도 이 국수 아니면 못 먹어 그럴 때 보람을 느끼죠."]

대학가 한 켠에 자리한 세월이 느껴지는 간판.

그 안은 30년 전쯤 시간이 멈춘듯한 다방입니다.

실험실에서 볼 법한 알코올램프 같은 '사이폰'으로 내려주는 커피까지.

요즘에는 보기 힘든 옛 모습이 젊은 사람들에게는 오히려 새롭습니다.

[민희진/대학생 : "오히려 흔하지 않은 곳이잖아요. 요즘에... 그래서 더 눈에 띄고 찾아오게 되는 거 같아요."]

40년 가까이 한자리를 지켜오며 손님들과 쌓아온 '정'과 '역사'가 이 가게의 재산입니다.

[조국현/'오래가게'(다방) 사장 : "주인은 항상 있었습니다. 문을 열 때부터 닫을 때까지... 그래야 손님들 성격도 파악하고..."]

[이창국/단골손님 : "변하지 않고 한 장소가... 언제와도 그 사람이 있고 반겨주는 사람이 있으니까..."]

오래돼서 오히려 새롭고 여전히 정이 넘치는 '오래가게'.

서울시는 지금까지 87곳의 '오래가게'를 선정해 알리고 있습니다.

KBS 뉴스 조지현입니다.
  • 새로운 복고 감성…뉴트로족 발길 잡는 ‘오래가게’
    • 입력 2019-09-03 19:38:16
    • 수정2019-09-03 19:53:47
    뉴스 7
[앵커]

예전 모습을 그대로 지켜와서 오히려 요즘에는 새롭게 느껴지는 가게들이 있습니다.

이런 오래된 가게들이 복고 감성을 즐기는 이른바 '뉴트로족'의 발길을 잡고 있습니다.

조지현 기자가 소개합니다.

[리포트]

30년 넘게 같은 자리를 지키고 있는 국수가게.

여러 번 반죽을 밀고 뽑아낸 국수를 햇빛에 널어 말리고 숙성시키기를 반복합니다.

하나의 국수를 만드는 데 3일 넘게 걸립니다.

30년의 세월 동안 라면의 인기로 국수를 찾는 사람이 줄어드는 등 숱한 위기를 겪었지만 꿋꿋이 제자리를 지켰습니다.

정성을 다한 국수의 맛에 이제 멀리서 찾아오는 손님들도 많습니다.

[이기석/'오래가게'(국수 제조) 사장 : "멀리서 차 타고 오시고 걸어오시는 손님들이 힘들어하면서도 이 국수 아니면 못 먹어 그럴 때 보람을 느끼죠."]

대학가 한 켠에 자리한 세월이 느껴지는 간판.

그 안은 30년 전쯤 시간이 멈춘듯한 다방입니다.

실험실에서 볼 법한 알코올램프 같은 '사이폰'으로 내려주는 커피까지.

요즘에는 보기 힘든 옛 모습이 젊은 사람들에게는 오히려 새롭습니다.

[민희진/대학생 : "오히려 흔하지 않은 곳이잖아요. 요즘에... 그래서 더 눈에 띄고 찾아오게 되는 거 같아요."]

40년 가까이 한자리를 지켜오며 손님들과 쌓아온 '정'과 '역사'가 이 가게의 재산입니다.

[조국현/'오래가게'(다방) 사장 : "주인은 항상 있었습니다. 문을 열 때부터 닫을 때까지... 그래야 손님들 성격도 파악하고..."]

[이창국/단골손님 : "변하지 않고 한 장소가... 언제와도 그 사람이 있고 반겨주는 사람이 있으니까..."]

오래돼서 오히려 새롭고 여전히 정이 넘치는 '오래가게'.

서울시는 지금까지 87곳의 '오래가게'를 선정해 알리고 있습니다.

KBS 뉴스 조지현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