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홍콩 시위
캐리람 “송환법 완전 철회”…시위대 “이미 늦었다”
입력 2019.09.04 (21:42) 수정 2019.09.04 (22:11)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홍콩 시위를 촉발시켰던 송환법을 철회하겠다고 홍콩 행정장관이 공식 선언했습니다.

홍콩 시위 거의 석 달 만입니다.

그런데 시위대는 이미 늦었다, 이런 반응이라고 합니다.

홍콩 연결합니다.

강민수 특파원, 송환법 철회는 시위대 요구였는데 시위대는 이걸로는 안된다는거죠?

[기자]

네, 정작 시민들 반응은 시큰둥합니다.

송환법 완전 철회는 시위대의 첫 번째 요구사항이긴 했지만, 이것 만으로는 안된다는 분위기입니다.

제 뒤로 보이는 꽃들은 시위 과정에서 다치거나 체포된 학생들을 기리기 위한 것인데요,

무려 석 달 동안의 송환법 철폐 시위 과정에서 체포된 학생과 시민이 천 백명에 이릅니다.

시위 과정에서 심한 부상도 속출했습니다.

시위대는 체포된 이들을 당장 석방하고 경찰의 강경 진압에 대한 독립적인 조사가 이뤄져야 한다고 지금 주장하고 있는데요,

행정장관 직선제 요구는 차치하고라도, 오늘(4일) 캐리람 장관의 영상 발표에는 경찰 강경 진압에 대한 명시적인 언급이 없어서 지금 시위대의 분노는 별로 누그러진 분위기가 아닙니다.

[앵커]

그렇다면 송환법 반대 시위는 송환법이 철회돼도 계속 이어질 가능성이 있다는 얘기인가요?

[기자]

네, 끝날 때까지는 끝난 게 아니다라는 말이 정확한 지금 상황입니다.

당장 이번 주말에 대규모 시위가 예정돼 있는데 예정대로 진행될 분위기입니다.

시위대는 오히려 홍콩 정부와 경찰이 송환법 철회를 명분으로 더 강력한 시위대 해산을 시도하고, 궁극적으로 계엄 수준의 비상 대권을 발동하기 위한 명분쌓기가 아니냐는 의심을 하고 있습니다.

실제로 캐리람 장관은 영상 메시지에서 시민들과 직접 소통에 나서겠다면서도 폭력 행위에 대해서는 강력한 비판과 함께 엄격하게 법을 적용하겠다는 점을 분명히 했습니다.

시위의 단초가 됐던 송환법이 철회된 것은 분명 홍콩 사태에 중요한 분기점 입니다만 길어진 시위의 상처를 다 치유하기에는 충분해 보이지 않는 상황입니다.
  • 캐리람 “송환법 완전 철회”…시위대 “이미 늦었다”
    • 입력 2019-09-04 21:44:47
    • 수정2019-09-04 22:11:36
    뉴스 9
[앵커]

홍콩 시위를 촉발시켰던 송환법을 철회하겠다고 홍콩 행정장관이 공식 선언했습니다.

홍콩 시위 거의 석 달 만입니다.

그런데 시위대는 이미 늦었다, 이런 반응이라고 합니다.

홍콩 연결합니다.

강민수 특파원, 송환법 철회는 시위대 요구였는데 시위대는 이걸로는 안된다는거죠?

[기자]

네, 정작 시민들 반응은 시큰둥합니다.

송환법 완전 철회는 시위대의 첫 번째 요구사항이긴 했지만, 이것 만으로는 안된다는 분위기입니다.

제 뒤로 보이는 꽃들은 시위 과정에서 다치거나 체포된 학생들을 기리기 위한 것인데요,

무려 석 달 동안의 송환법 철폐 시위 과정에서 체포된 학생과 시민이 천 백명에 이릅니다.

시위 과정에서 심한 부상도 속출했습니다.

시위대는 체포된 이들을 당장 석방하고 경찰의 강경 진압에 대한 독립적인 조사가 이뤄져야 한다고 지금 주장하고 있는데요,

행정장관 직선제 요구는 차치하고라도, 오늘(4일) 캐리람 장관의 영상 발표에는 경찰 강경 진압에 대한 명시적인 언급이 없어서 지금 시위대의 분노는 별로 누그러진 분위기가 아닙니다.

[앵커]

그렇다면 송환법 반대 시위는 송환법이 철회돼도 계속 이어질 가능성이 있다는 얘기인가요?

[기자]

네, 끝날 때까지는 끝난 게 아니다라는 말이 정확한 지금 상황입니다.

당장 이번 주말에 대규모 시위가 예정돼 있는데 예정대로 진행될 분위기입니다.

시위대는 오히려 홍콩 정부와 경찰이 송환법 철회를 명분으로 더 강력한 시위대 해산을 시도하고, 궁극적으로 계엄 수준의 비상 대권을 발동하기 위한 명분쌓기가 아니냐는 의심을 하고 있습니다.

실제로 캐리람 장관은 영상 메시지에서 시민들과 직접 소통에 나서겠다면서도 폭력 행위에 대해서는 강력한 비판과 함께 엄격하게 법을 적용하겠다는 점을 분명히 했습니다.

시위의 단초가 됐던 송환법이 철회된 것은 분명 홍콩 사태에 중요한 분기점 입니다만 길어진 시위의 상처를 다 치유하기에는 충분해 보이지 않는 상황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