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조국 법무부 장관 사퇴
한 방 없이 끝난 ‘맹탕 청문회’…결국 주도권은 검찰에
입력 2019.09.07 (21:14) 수정 2019.09.07 (22:33)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28일 만에 열린 조국 후보자 인사청문회...

청문회 시작부터 끝까지 시종일관 정국을 주도한 건 국회가 아닌 '검찰'이었습니다.

청문회 막판엔 의원들이 검찰기소 발표를 기다리느라 보고서 채택 논의조차 못하는 황당한 상황이 벌어졌습니다.

제 기능을 못한 국회, 그리고 ​청문회 정국을 뒤흔든 검찰...

노윤정 기자가 짚어봤습니다.

[리포트]

맹탕 청문회 여론이 들끓자 늦은 밤, 자료 요구가 쏟아집니다.

[정점식/자유한국당 의원 : "출입국 기록이 필요하니까 제출을 하도록…."]

[조국/법무부 장관 후보자 : "지금 이 시간에 어떻게 가서 서류를 떼오란 말씀이신지."]

신경전이 벌어지고,

[김진태/자유한국당 의원 : "도대체 이런 말도 안 되는 짓을 하는데!"]

어이없는 질의도 나옵니다.

[김도읍/자유한국당 의원 : "저희 동네에 있는 마사지입니다."]

[조국/법무부 장관 후보자 : "여사장님하고 다정하게 이렇게 츄리닝 입고 사진을 찍었어요."]

더 물을 게 있겠나, 싶을 때 전해진 검찰의 기소 임박 뉴스,

[장제원/자유한국당 의원 : "부인의 기소 임박이란 기사 보셨어요? (잘 몰랐습니다.)"]

이때부터는 거취를 묻는 질의가 쏟아집니다.

[장제원/자유한국당 의원 : "부인이 기소된다면 법무부 장관직을 수행할 수 있겠습니까?"]

[여상규/국회 법사위원장 : "처가 기소되고 이런 법무장관이 과연 되겠습니까?"]

청문회 종료 한 시간 전,

[송기헌/더불어민주당 의원 : "이 정도 마무리하고 청문 보고서 채택할지 말지 하셔야 하는 거 아닌가요?"]

그런데 위원장이 검찰 발표를 기다려야 한다고 합니다.

[여상규/국회 법사위원장 : "기소 여부가 결정될 시점까지는 회의를 진행해봐야 하지 않을까 싶습니다."]

[표창원/더불어민주당 의원 : "기소 하네 마네 따라서 우리가 청문회를 진행하네 마네 청문 보고서를 채택하네 마네, 국회 모독입니다."]

이때부터 관심은 온통 '조국 부인 기소.'

[김종민/더불어민주당 의원 : "기소했대"]

[김도읍/자유한국당 의원 : "안 했다는 말도 있는데? 안 했다는 말도 있던데?"]

[김종민/더불어민주당 의원 : "아니, 기소했대."]

계속 검색해 보고, 확인됐나, 물어봅니다.

28일 만에 열린 청문회는 결국, 이렇게 끝납니다.

청문회 합의 다음날 이뤄진 검찰의 대대적 압수수색, 후보자 기자간담회 다음날 실시된 두 번째 압수수색, 그리고 청문회 당일의 후보자 부인 전격 기소까지...

검찰이 청문회 정국을 뒤흔들면서 국회의 시간은 결국 검찰의 시간으로 끝났습니다.

KBS 뉴스 노윤정입니다.
  • 한 방 없이 끝난 ‘맹탕 청문회’…결국 주도권은 검찰에
    • 입력 2019-09-07 21:16:40
    • 수정2019-09-07 22:33:43
    뉴스 9
[앵커]

28일 만에 열린 조국 후보자 인사청문회...

청문회 시작부터 끝까지 시종일관 정국을 주도한 건 국회가 아닌 '검찰'이었습니다.

청문회 막판엔 의원들이 검찰기소 발표를 기다리느라 보고서 채택 논의조차 못하는 황당한 상황이 벌어졌습니다.

제 기능을 못한 국회, 그리고 ​청문회 정국을 뒤흔든 검찰...

노윤정 기자가 짚어봤습니다.

[리포트]

맹탕 청문회 여론이 들끓자 늦은 밤, 자료 요구가 쏟아집니다.

[정점식/자유한국당 의원 : "출입국 기록이 필요하니까 제출을 하도록…."]

[조국/법무부 장관 후보자 : "지금 이 시간에 어떻게 가서 서류를 떼오란 말씀이신지."]

신경전이 벌어지고,

[김진태/자유한국당 의원 : "도대체 이런 말도 안 되는 짓을 하는데!"]

어이없는 질의도 나옵니다.

[김도읍/자유한국당 의원 : "저희 동네에 있는 마사지입니다."]

[조국/법무부 장관 후보자 : "여사장님하고 다정하게 이렇게 츄리닝 입고 사진을 찍었어요."]

더 물을 게 있겠나, 싶을 때 전해진 검찰의 기소 임박 뉴스,

[장제원/자유한국당 의원 : "부인의 기소 임박이란 기사 보셨어요? (잘 몰랐습니다.)"]

이때부터는 거취를 묻는 질의가 쏟아집니다.

[장제원/자유한국당 의원 : "부인이 기소된다면 법무부 장관직을 수행할 수 있겠습니까?"]

[여상규/국회 법사위원장 : "처가 기소되고 이런 법무장관이 과연 되겠습니까?"]

청문회 종료 한 시간 전,

[송기헌/더불어민주당 의원 : "이 정도 마무리하고 청문 보고서 채택할지 말지 하셔야 하는 거 아닌가요?"]

그런데 위원장이 검찰 발표를 기다려야 한다고 합니다.

[여상규/국회 법사위원장 : "기소 여부가 결정될 시점까지는 회의를 진행해봐야 하지 않을까 싶습니다."]

[표창원/더불어민주당 의원 : "기소 하네 마네 따라서 우리가 청문회를 진행하네 마네 청문 보고서를 채택하네 마네, 국회 모독입니다."]

이때부터 관심은 온통 '조국 부인 기소.'

[김종민/더불어민주당 의원 : "기소했대"]

[김도읍/자유한국당 의원 : "안 했다는 말도 있는데? 안 했다는 말도 있던데?"]

[김종민/더불어민주당 의원 : "아니, 기소했대."]

계속 검색해 보고, 확인됐나, 물어봅니다.

28일 만에 열린 청문회는 결국, 이렇게 끝납니다.

청문회 합의 다음날 이뤄진 검찰의 대대적 압수수색, 후보자 기자간담회 다음날 실시된 두 번째 압수수색, 그리고 청문회 당일의 후보자 부인 전격 기소까지...

검찰이 청문회 정국을 뒤흔들면서 국회의 시간은 결국 검찰의 시간으로 끝났습니다.

KBS 뉴스 노윤정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