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靑 “SLBM 가능성에 무게…北의도 분석중”
입력 2019.10.02 (21:04) 수정 2019.10.02 (22:19)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청와대는 발사 직후 곧바로 국가안전보장회의 NSC 소집했습니다.

청와대로 갑니다.

이병도 기자. 곧바로 NSC 긴급회의를 열었습니다.

상황을 무겁고 민감하게 보고 있는거죠.

[기자]

발사 40분 뒤인 7시 50분부터 정의용 안보실장 주재로 NSC 상임위가 열렸습니다.

"SLBM 시험 가능성에 무게를 두고 한미 간 정밀 분석하기로 했다"면서 "5일 북미협상 재개를 앞두고 미사일 발사 시험을 한 데 대해 강한 우려를 표한다"고 했습니다.

그러면서 "북미 협상이 성공 개최돼 비핵화의 실질적 진전이 이뤄지도록 미국 등 국제사회와 외교적 노력을 기울이기로 했다"고 밝혔습니다.

[앵커]

앞선 리포트에 잠깐 분석이 나왔습니다만, 미사일 발사 이유를, 청와대는 어떻게 보고 있습니까.

[기자]

북미협상을 앞두고 청와대는 섣부른 예단을 하지 않겠다는 분위깁니다.

하지만 곤혹해하는 속내가 엿보입니다.

도대체 왜 지금이냐, 북한의 의도가 뭔지 궁금하다, 이런 얘기들이 나왔습니다.

그동안 단거리 미사일을 쏘다, 수위를 높인 건데, 협상력을 강화하면서도 판을 깨지 않는 방법으로, SLBM 발사를 택한 것 아닌가라고 분석하는 목소리도 나옵니다.

[앵커]

아직은 추정인거죠, SLBM이 맞는지 아닌지, 맞다면 유엔안보리 결의 위반 아닌가요.

[기자]

청와대는 "유엔 결의 위반 여부는 안보리가 논의할 일이다" 라고 선을 그었습니다.

북미 협상이 막 시작되려는 시점에 신중함이 중요하다고 보는 것 같습니다.

다만 오늘(2일) NSC 논의결과를 보면 "북한의 의도와 배경에 대해 한미간 긴밀히 협의하기로 하였다"는 문구가 포함됐는데요.

올들어 북한의 발사에 따른 NSC 논의에서 '의도를 분석하겠다'는 문구가 들어간 건 이번이 처음입니다.

이제 아침을 맞은 워싱턴에서도 공식 반응이 나올텐데, 청와대도 촉각을 세우는 모습입니다.
  • 靑 “SLBM 가능성에 무게…北의도 분석중”
    • 입력 2019-10-02 21:06:25
    • 수정2019-10-02 22:19:00
    뉴스 9
[앵커]

청와대는 발사 직후 곧바로 국가안전보장회의 NSC 소집했습니다.

청와대로 갑니다.

이병도 기자. 곧바로 NSC 긴급회의를 열었습니다.

상황을 무겁고 민감하게 보고 있는거죠.

[기자]

발사 40분 뒤인 7시 50분부터 정의용 안보실장 주재로 NSC 상임위가 열렸습니다.

"SLBM 시험 가능성에 무게를 두고 한미 간 정밀 분석하기로 했다"면서 "5일 북미협상 재개를 앞두고 미사일 발사 시험을 한 데 대해 강한 우려를 표한다"고 했습니다.

그러면서 "북미 협상이 성공 개최돼 비핵화의 실질적 진전이 이뤄지도록 미국 등 국제사회와 외교적 노력을 기울이기로 했다"고 밝혔습니다.

[앵커]

앞선 리포트에 잠깐 분석이 나왔습니다만, 미사일 발사 이유를, 청와대는 어떻게 보고 있습니까.

[기자]

북미협상을 앞두고 청와대는 섣부른 예단을 하지 않겠다는 분위깁니다.

하지만 곤혹해하는 속내가 엿보입니다.

도대체 왜 지금이냐, 북한의 의도가 뭔지 궁금하다, 이런 얘기들이 나왔습니다.

그동안 단거리 미사일을 쏘다, 수위를 높인 건데, 협상력을 강화하면서도 판을 깨지 않는 방법으로, SLBM 발사를 택한 것 아닌가라고 분석하는 목소리도 나옵니다.

[앵커]

아직은 추정인거죠, SLBM이 맞는지 아닌지, 맞다면 유엔안보리 결의 위반 아닌가요.

[기자]

청와대는 "유엔 결의 위반 여부는 안보리가 논의할 일이다" 라고 선을 그었습니다.

북미 협상이 막 시작되려는 시점에 신중함이 중요하다고 보는 것 같습니다.

다만 오늘(2일) NSC 논의결과를 보면 "북한의 의도와 배경에 대해 한미간 긴밀히 협의하기로 하였다"는 문구가 포함됐는데요.

올들어 북한의 발사에 따른 NSC 논의에서 '의도를 분석하겠다'는 문구가 들어간 건 이번이 처음입니다.

이제 아침을 맞은 워싱턴에서도 공식 반응이 나올텐데, 청와대도 촉각을 세우는 모습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