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박병호 끝내기 홈런…준PO 키움이 먼저 웃었다
입력 2019.10.07 (06:49) 수정 2019.10.07 (06:57) 뉴스광장 1부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프로야구 준플레이오프 1차전은 키움 박병호의 짜릿한 끝내기 홈런으로 승부가 갈렸습니다.

팽팽했던 투수전에 마침표를 찍은 극적인 홈런이었습니다.

신수빈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0-0 팽팽했던 9회말 키움의 마지막 공격.

LG 마무리 고우석의 초구를 박병호가 풀스윙으로 받아칩니다.

높이 뜬 타구는 그대로 가운데 담장을 넘어갔습니다.

짜릿한 끝내기 홈런.

왜 박병호가 키움의 간판타자인지를 보여준 극적인 한방이었습니다.

[박병호/키움/준플레이오프 1차전 MVP : "9회까지 왔는데 그래도 딱 한 방으로 경기를 끝낼 수 있어 기분이 좋습니다. 남은 경기에서도 승리해서 더 높은 곳으로 가겠습니다."]

키움과 LG 양팀 선발은 상대 타선을 무실점으로 틀어막았습니다.

키움의 브리검은 6과 3분의 2이닝 동안 단 2개의 안타만 허용했습니다.

LG의 윌슨은 8이닝 무실점 역투를 했습니다.

키움은 윌슨을 상대로 안타를 8개나 뽑아냈지만, 무득점으로 고전했습니다.

앞선 세 타석에서 무안타였던 박병호는 극적인 한 방 하나로 올 시즌 홈런왕의 위엄을 보여줬습니 다.

[장정석/키움 감독 : "박병호 선수 최고의 선수고요. 이번 포스트시즌은 시작부터 좋으니까 올해는 박병호 선수 분명히 더 좋은 모습 보여 줄 거라고 생각합니다."]

오늘 이곳 고척 스카이돔에서 열릴 준플레이오프 2차전에서 키움은 요키시를, LG는 차우찬을 선발로 내세워 가을 야구 치열한 승부 이어갑니다.

KBS 뉴스 신수빈입니다.
  • 박병호 끝내기 홈런…준PO 키움이 먼저 웃었다
    • 입력 2019-10-07 06:54:32
    • 수정2019-10-07 06:57:03
    뉴스광장 1부
[앵커]

프로야구 준플레이오프 1차전은 키움 박병호의 짜릿한 끝내기 홈런으로 승부가 갈렸습니다.

팽팽했던 투수전에 마침표를 찍은 극적인 홈런이었습니다.

신수빈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0-0 팽팽했던 9회말 키움의 마지막 공격.

LG 마무리 고우석의 초구를 박병호가 풀스윙으로 받아칩니다.

높이 뜬 타구는 그대로 가운데 담장을 넘어갔습니다.

짜릿한 끝내기 홈런.

왜 박병호가 키움의 간판타자인지를 보여준 극적인 한방이었습니다.

[박병호/키움/준플레이오프 1차전 MVP : "9회까지 왔는데 그래도 딱 한 방으로 경기를 끝낼 수 있어 기분이 좋습니다. 남은 경기에서도 승리해서 더 높은 곳으로 가겠습니다."]

키움과 LG 양팀 선발은 상대 타선을 무실점으로 틀어막았습니다.

키움의 브리검은 6과 3분의 2이닝 동안 단 2개의 안타만 허용했습니다.

LG의 윌슨은 8이닝 무실점 역투를 했습니다.

키움은 윌슨을 상대로 안타를 8개나 뽑아냈지만, 무득점으로 고전했습니다.

앞선 세 타석에서 무안타였던 박병호는 극적인 한 방 하나로 올 시즌 홈런왕의 위엄을 보여줬습니 다.

[장정석/키움 감독 : "박병호 선수 최고의 선수고요. 이번 포스트시즌은 시작부터 좋으니까 올해는 박병호 선수 분명히 더 좋은 모습 보여 줄 거라고 생각합니다."]

오늘 이곳 고척 스카이돔에서 열릴 준플레이오프 2차전에서 키움은 요키시를, LG는 차우찬을 선발로 내세워 가을 야구 치열한 승부 이어갑니다.

KBS 뉴스 신수빈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광장 1부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