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또 ‘ESS’ 불, 절반 이상 LG화학 동일제품…리콜 검토 ‘쉬쉬’
입력 2019.10.07 (12:43) 수정 2019.10.07 (13:01) 뉴스 12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전국에 설치된 에너지저장시설, ESS 화재가 끊이지 않고 있습니다.

문제는, 정부가 조사결과와 관리대책을 내놓은 뒤에도 세 건이나 일어났다는 겁니다.

그런데 불이 난 ESS 절반 이상이 LG화학의 특정 시기 생산 배터리를 썼고 KBS 취재결과 정부는 LG화학에 리콜까지 요청한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배터리 결함 가능성을 알고도 쉬쉬하고 있다는 의혹이 커지고 있습니다.

정연우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불길과 검은 연기가 솟구칩니다

에너지저장장치 ESS에서 일어난 화재입니다.

2017년부터 발생한 국내 ESS 화재는 26건.

산업부는 지난 6월, 화재원인으로 몇 가지 요인을 지적하고 안전 관리 강화대책을 내놨습니다.

[이승우/원장/산업통상자원부 국가기술표준원/지난 6월 11일 : "(사고 원인은) 첫째, 전기적 충격에 대한 배터리 보호시스템 미흡, 둘째, 온도·습도·먼지 관리 등 운영 환경의 미흡 등..."]

하지만 이후 ESS 가동을 재개하자, 8월과 지난달 세 차례나 화재가 잇따랐습니다.

ESS 화재 현황표입니다.

불이 난 26곳 중에 LG 화학의 배터리를 쓴 곳이 14곳으로 절반 이상.

게다가 해당 배터리는 모두 2017년 하반기 중국 공장에서 생산됐습니다.

상황도 '충전 후 휴지 중'으로 똑같습니다.

특히, 대책 발표 이후 불이 난 3곳 중 2곳도 같은 LG화학 배터리를 썼습니다.

산업부는 조사결과 발표 당시엔 "자체 발화로 이어질 수 있는 배터리 셀의 내부 단락은 없었다"고 했지만, 이후에도 같은 제품에서 불이 나 제품 결함 의혹이 제기되자 뒤늦게 조치에 들어갔습니다.

산업부는 LG화학에 결함 의혹이 불거진 배터리에 대한 리콜까지 비공개 요청한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LG화학의 해당 배터리를 쓴 ESS는 전국에 200곳 정도, 해외 설비까지, 교체 비용은 천5백여억 원으로 추산됩니다.

LG화학은 "해당 배터리를 쓴 ESS는 충전율을 70%로 낮춰 가동 중"이라며, "자체 정밀실험에 착수했고, 결과에 따라 추가 조치를 취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이훈/더불어민주당 의원/국회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 : "정부나 업체에서 걱정하는 바는 압니다. 오히려 이럴 때일수록 앞으로 국가 미래 산업이기도 하고, 이럴 때 자발적 리콜을 하는 것이 오히려 국가의 신용도를 높이는 길이라고 생각합니다."]

하지만 정부나 업체 모두 해당 배터리의 결함 여부나 리콜 요청 이유에 대해선 밝히지 않고 있습니다.

KBS 뉴스 정연우입니다.
  • 또 ‘ESS’ 불, 절반 이상 LG화학 동일제품…리콜 검토 ‘쉬쉬’
    • 입력 2019-10-07 12:55:34
    • 수정2019-10-07 13:01:07
    뉴스 12
[앵커]

전국에 설치된 에너지저장시설, ESS 화재가 끊이지 않고 있습니다.

문제는, 정부가 조사결과와 관리대책을 내놓은 뒤에도 세 건이나 일어났다는 겁니다.

그런데 불이 난 ESS 절반 이상이 LG화학의 특정 시기 생산 배터리를 썼고 KBS 취재결과 정부는 LG화학에 리콜까지 요청한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배터리 결함 가능성을 알고도 쉬쉬하고 있다는 의혹이 커지고 있습니다.

정연우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불길과 검은 연기가 솟구칩니다

에너지저장장치 ESS에서 일어난 화재입니다.

2017년부터 발생한 국내 ESS 화재는 26건.

산업부는 지난 6월, 화재원인으로 몇 가지 요인을 지적하고 안전 관리 강화대책을 내놨습니다.

[이승우/원장/산업통상자원부 국가기술표준원/지난 6월 11일 : "(사고 원인은) 첫째, 전기적 충격에 대한 배터리 보호시스템 미흡, 둘째, 온도·습도·먼지 관리 등 운영 환경의 미흡 등..."]

하지만 이후 ESS 가동을 재개하자, 8월과 지난달 세 차례나 화재가 잇따랐습니다.

ESS 화재 현황표입니다.

불이 난 26곳 중에 LG 화학의 배터리를 쓴 곳이 14곳으로 절반 이상.

게다가 해당 배터리는 모두 2017년 하반기 중국 공장에서 생산됐습니다.

상황도 '충전 후 휴지 중'으로 똑같습니다.

특히, 대책 발표 이후 불이 난 3곳 중 2곳도 같은 LG화학 배터리를 썼습니다.

산업부는 조사결과 발표 당시엔 "자체 발화로 이어질 수 있는 배터리 셀의 내부 단락은 없었다"고 했지만, 이후에도 같은 제품에서 불이 나 제품 결함 의혹이 제기되자 뒤늦게 조치에 들어갔습니다.

산업부는 LG화학에 결함 의혹이 불거진 배터리에 대한 리콜까지 비공개 요청한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LG화학의 해당 배터리를 쓴 ESS는 전국에 200곳 정도, 해외 설비까지, 교체 비용은 천5백여억 원으로 추산됩니다.

LG화학은 "해당 배터리를 쓴 ESS는 충전율을 70%로 낮춰 가동 중"이라며, "자체 정밀실험에 착수했고, 결과에 따라 추가 조치를 취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이훈/더불어민주당 의원/국회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 : "정부나 업체에서 걱정하는 바는 압니다. 오히려 이럴 때일수록 앞으로 국가 미래 산업이기도 하고, 이럴 때 자발적 리콜을 하는 것이 오히려 국가의 신용도를 높이는 길이라고 생각합니다."]

하지만 정부나 업체 모두 해당 배터리의 결함 여부나 리콜 요청 이유에 대해선 밝히지 않고 있습니다.

KBS 뉴스 정연우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12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