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철도노조, 11일부터 72시간 파업…“비상 수송 대책”
입력 2019.10.07 (18:05) 수정 2019.10.07 (18:17) 통합뉴스룸ET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철도노조가 오는 11일부터 파업을 예고함에 따라 국토교통부가 비상수송대책을 마련했습니다.

앞서 철도노조는 노사 간 임금 교섭 결렬로 오는 11일 오전 9시부터 72시간 동안 파업에 한다고 밝혔습니다.

국토부는 출퇴근 광역전철과 KTX에 대체인력을 투입해, 열차운행횟수를 최대한 확보할 계획이라고 밝혔습니다.

광역전철은 평상시의 88.1% 수준으로, KTX운행률은 72.4%로, 새마을·무궁화호 등 일반열차는 필수유지운행률인 60% 이상 수준으로 운행할 예정입니다.
  • 철도노조, 11일부터 72시간 파업…“비상 수송 대책”
    • 입력 2019-10-07 18:08:22
    • 수정2019-10-07 18:17:36
    통합뉴스룸ET
철도노조가 오는 11일부터 파업을 예고함에 따라 국토교통부가 비상수송대책을 마련했습니다.

앞서 철도노조는 노사 간 임금 교섭 결렬로 오는 11일 오전 9시부터 72시간 동안 파업에 한다고 밝혔습니다.

국토부는 출퇴근 광역전철과 KTX에 대체인력을 투입해, 열차운행횟수를 최대한 확보할 계획이라고 밝혔습니다.

광역전철은 평상시의 88.1% 수준으로, KTX운행률은 72.4%로, 새마을·무궁화호 등 일반열차는 필수유지운행률인 60% 이상 수준으로 운행할 예정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